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

경주, 드라마 인기 힘입어 체험·탐방행사 ‘봇물’

경주에 선덕여왕 열풍이 불고 있다. 신라 제27대 왕인 선덕여왕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선덕여왕 관련 행사를 보려는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북도와 신라문화원은 지난 9일부터 ‘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란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첫 행사에 참가한 30여명은 신라 및 선덕여왕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들으며 선덕여왕릉, 사천왕사지, 진평왕릉, 분황사, 황룡사지, 첨성대 등 유적지를 둘러봤다.

신라문화원은 주말과 휴일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평일에는 20명 이상이 참가할 경우 투어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주대도 지난 6일 ‘선덕여왕의 숨결을 찾아서’란 주제로 고교생을 대상으로 무료 투어를 처음 실시한 데 이어 앞으로 3차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주시도 선덕여왕 행차를 재현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서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달 11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토요일마다 경주시내와 보문관광단지에서 모두 11차례 걸쳐 행차를 재현할 계획이다. 시는 동부사적지 내 야생화단지에 선덕여왕 포토존을 설치했다.

신라문화원 양형 사무국장은 “한 차례 행사를 진행했는데도 문의 전화가 하루 20∼30통씩 걸려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시의 선덕여왕 행차 재현행사도 매회 평균 2만명 이상의 시민과 관광객이 관람하고 있으며, TV 드라마 촬영세트장이 설치된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신라밀레니엄파크 또한 입장객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신라밀레니엄파크의 한 관계자는 “올해 8월 주말 평균 관람객 수가 4000∼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00∼3000명에 비해 크게 늘어나는 등 드라마 인기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이수경 "최우식, 모든게 호구" 태도논란
  • 이수경 태도 논란이수경 태도논란, 배우들도 당황케한 당찬 신인.. 누리꾼 여배우 맞아?배우 이수경이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 이석훈 결혼 발표, 신부는 누구?
  • 이석훈 결혼 발표, 미팅 프로그램 방송커플에서 실제 커플로 이석훈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2011년 설특집 미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커플을 이뤘던여성이 신부로 알려졌다.이석훈과 최선아는 2011년 2월 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사랑의..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