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

경주, 드라마 인기 힘입어 체험·탐방행사 ‘봇물’

경주에 선덕여왕 열풍이 불고 있다. 신라 제27대 왕인 선덕여왕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선덕여왕 관련 행사를 보려는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북도와 신라문화원은 지난 9일부터 ‘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란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첫 행사에 참가한 30여명은 신라 및 선덕여왕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들으며 선덕여왕릉, 사천왕사지, 진평왕릉, 분황사, 황룡사지, 첨성대 등 유적지를 둘러봤다.

신라문화원은 주말과 휴일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평일에는 20명 이상이 참가할 경우 투어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주대도 지난 6일 ‘선덕여왕의 숨결을 찾아서’란 주제로 고교생을 대상으로 무료 투어를 처음 실시한 데 이어 앞으로 3차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주시도 선덕여왕 행차를 재현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서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달 11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토요일마다 경주시내와 보문관광단지에서 모두 11차례 걸쳐 행차를 재현할 계획이다. 시는 동부사적지 내 야생화단지에 선덕여왕 포토존을 설치했다.

신라문화원 양형 사무국장은 “한 차례 행사를 진행했는데도 문의 전화가 하루 20∼30통씩 걸려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시의 선덕여왕 행차 재현행사도 매회 평균 2만명 이상의 시민과 관광객이 관람하고 있으며, TV 드라마 촬영세트장이 설치된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신라밀레니엄파크 또한 입장객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신라밀레니엄파크의 한 관계자는 “올해 8월 주말 평균 관람객 수가 4000∼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00∼3000명에 비해 크게 늘어나는 등 드라마 인기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SBS 새 수목 드라마사임당 빛의 일기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의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