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

경주, 드라마 인기 힘입어 체험·탐방행사 ‘봇물’

경주에 선덕여왕 열풍이 불고 있다. 신라 제27대 왕인 선덕여왕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선덕여왕 관련 행사를 보려는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북도와 신라문화원은 지난 9일부터 ‘선덕여왕의 흔적을 따라서’란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첫 행사에 참가한 30여명은 신라 및 선덕여왕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들으며 선덕여왕릉, 사천왕사지, 진평왕릉, 분황사, 황룡사지, 첨성대 등 유적지를 둘러봤다.

신라문화원은 주말과 휴일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평일에는 20명 이상이 참가할 경우 투어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주대도 지난 6일 ‘선덕여왕의 숨결을 찾아서’란 주제로 고교생을 대상으로 무료 투어를 처음 실시한 데 이어 앞으로 3차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주시도 선덕여왕 행차를 재현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서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달 11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토요일마다 경주시내와 보문관광단지에서 모두 11차례 걸쳐 행차를 재현할 계획이다. 시는 동부사적지 내 야생화단지에 선덕여왕 포토존을 설치했다.

신라문화원 양형 사무국장은 “한 차례 행사를 진행했는데도 문의 전화가 하루 20∼30통씩 걸려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시의 선덕여왕 행차 재현행사도 매회 평균 2만명 이상의 시민과 관광객이 관람하고 있으며, TV 드라마 촬영세트장이 설치된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신라밀레니엄파크 또한 입장객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신라밀레니엄파크의 한 관계자는 “올해 8월 주말 평균 관람객 수가 4000∼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00∼3000명에 비해 크게 늘어나는 등 드라마 인기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