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냄비에 억대 넣고 간 익명의 노신사

1억1000만원짜리 수표 ‘쾌척’
거리모금 사상 최고금액 기록

한국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에서 역대 최고금액인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등장했다.

한국구세군 관계자는 “4일 오후 5시20분 60대 초반 남성이 명동 우리은행 앞 자선냄비에 ‘좋은 곳에 써 주십시오’라며 봉투를 자선냄비에 넣었다”며 “나중에 금액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1억1000만원짜리 수표가 담긴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말했다.

이는 1928년 첫선을 보인 구세군 거리 모금 사상 최고액이다. 2005년 경기 일산에서 현금 3000만원이 든 봉투가 나왔고, 지난해에도 서울의 자선냄비에서 수표 4500만원이 나왔지만 1억원을 넘긴 적은 없었다.

60대 남성은 수표와 함께 “항상 좋은 일을 하시는 구세군께 존경을 표합니다. 제 작은 성의지만 거동이 불편하고 소외된 어르신들한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박만희 한국구세군 사령관은 “얼굴도 이름도 알리지 않고 1억1000만원을 후원해주신 후원자의 마음을 모든 구세군 가족과 자원봉사자들이 깊이 간직할 것”이라며 “어르신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구세군은 5일 오전 이 후원금을 자선냄비모금통장에 입금했고 복지사업 지원에 사용할 예정이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