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AFP “北, 주민에 매일 3회 추모 지시”

김일성 사망땐 1번… 충성도 시험
“김정일 사망하자 천지 얼음 깨져”… 자연현상 동원 신격·우상화 혈안

북한 주민들이 하루 3회씩 김정일 국방위원장 추모의식을 하도록 지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 김일성 주석 사망 당시엔 하루 한 번이었다. AFP는 22일 “추모의식은 정권에 대한 충성도 시험이 됐다”며 “이는 북한 주민들의 마음 깊이 새겨져 있다”고 보도했다.

AFP는 김영수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1994년 김일성 주석이 사망했을 때는 추모 장소에 한 번만 가도 충분했다”며 “이는 김정일에 대한 충성도가 더 약하다는 신호”라고 전했다. 이어 “주민들은 추모 행사에 참여하도록 강요 또는 동원되는 부분도 있다”며 “거주지와 직장별로 참석자를 조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김 국방위원장을 신격화하기 위해 백두산 굉음, 노을, 백학 등 각종 자연현상을 동원하고 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사망소식이 전해진 19일을 전후해 백두산 천지와 정일봉 상공, 김 위원장 동상 주변 등에서 ‘특이한 현상’이 잇따라 관측됐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오전 백두산 천지 얼음이 천지 전체를 뒤흔들 정도로 요란한 소리를 내며 깨지는 현상이 관측됐는데, 이런 현상은 관측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통신은 주장했다.

김 위원장 추도가 시작된 20일 백두산 지역에서 세차게 눈보라가 치다가 오전부터 갑자기 멎었고, 온통 붉은색의 신비한 노을이 백두산에 새겨진 김 위원장의 친필 ‘혁명의 성산 백두산 김정일’을 비추는 게 관측됐다고 했다. 특히 함흥시 동흥산 언덕에 있는 김 위원장 동상 주위에서는 백학이 김 위원장을 추모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20일 오후 9시20분쯤 날아온 백학이 동상 위를 세 번 돌고 나무 위에 앉아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오후 10시쯤 평양 방향으로 날아갔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들은 공장, 기업소에서 강성대국 건설이 지속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근로자들을 독려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조선인민의 강성국가 건설은 계속되고 있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족 최대의 국상을 당한 조선의 군대와 인민이 피눈물을 삼키며 강성국가 건설을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20일에는 평양방송이 “우리 인민은 주체혁명 위업 완성을 위한 진군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이 땅 위에 강성대국의 승리를 안아올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누구에게 간 이식을…' 캐나다 쌍둥이 아빠의 고뇌
  • 선천적 간 기능 장애 질병으로 간 이식이 필요한 쌍둥이 딸에 이식 대상을 선택해야 할 캐나다 아빠의 처지가 동정을 사고 있다. 베트남에서 입양된 두 딸이 마이클 웨그너씨 부부 앞에서 천진스럽게 놀고 있다.세 살 배기 쌍둥이 딸 중 간 이식 대상을..
  • 전현무·양정원 열애, 유출된 사진 보니···
  •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양정원은 누구? 유출된 사진 보니...전현무 양정원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유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전현무와 양정원이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스티커 사진이 공개됐다.공개된 사진에서..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유메'와 판박이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사랑이 아닌 조카 유메와 비슷? 사진 보니...야노시호 졸업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를 뽐냈던 야노시호의 유치원 졸업사진을..
  • 스포츠 선수 관련 비밀번호 1위는 마이클 조던
  •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2·미국)이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비밀번호에 가장 많이 쓰이는 스포츠 선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24일 스플래시 데이터라는 보안 관련 애플리케이션 제조업체가 2014년 한 해 동안 북미와 서유럽 지역 주요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설정된 330만 개 이상의 비밀번호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상위 300개의 비밀번호 가운데 스포츠 관련 내용으로 조합된 것은 25개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선수 개인의 이름을 딴 것은 조던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jordan'이라는 비밀번호가 전체로 따져서 34위, 스포츠 관련 내용 중에서는 네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조던과 그의 현역 시절 등번호를 합성한 'jordan23'이라는 비밀번호도 전체 73위, 스포츠 관련 7위에 올랐다.

    스포츠 관련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자주 나온 것은 'baseball'로 전체 8위에 해당했다.

    야구 외에도 종목 명칭이 상위권에 올랐다. 'football'이 전체 10위, 'hockey'가 전체 33위였으며 'soccer'도 42위를 기록했다.

    구단 명칭으로는 '양키스'가 전체 57위, 스포츠 관련 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유럽 스포츠팀 중에서는 '아스널'이 전체 106위, 스포츠 관련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체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은 '1234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1년과 2012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password'는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