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평양 교외별장 집무실서 사망, 17일 오전1시쯤 의식불명상태로 발견”

日 TV, 中 소식통 인용 보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둘러싼 의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열차가 아닌 평양 교외 별장에서 사망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아사히TV는 22일 북한과 중국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17일 오전 1시쯤 평양에서 약 40㎞ 떨어진 별장 집무실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김 위원장은 북한이 사망 시간이라고 발표한 17일 오전 8시30분에 비해 7시간여 일찍 숨을 거둔 것이 된다. 또 김 위원장이 현지 지도중 열차에서 사망했다고 한 북한의 공식 발표와도 다르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사망하기 전 경호원에게 “물을 달라”고 말했으며, 이것이 그의 마지막 말이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전용열차가 평양 룡성역에 서 있었다는 국정원의 발표가 전해지면서 김 위원장의 사망 시점과 장소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와 설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6일 오후 8시쯤 심장발작을 일으켜 열차가 아닌 평양 관저에서 사망했다는 탈북자인 이윤걸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 대표의 말을 전했다.

숨진 장소가 룡성역 인근 ‘21호 관저’라는 구체적인 주장도 나온다. 21호 관저는 평양의 또 다른 관저인 창광산 26호와 함께 김 위원장이 선호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김동진 특파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