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평양 교외별장 집무실서 사망, 17일 오전1시쯤 의식불명상태로 발견”

日 TV, 中 소식통 인용 보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둘러싼 의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열차가 아닌 평양 교외 별장에서 사망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아사히TV는 22일 북한과 중국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17일 오전 1시쯤 평양에서 약 40㎞ 떨어진 별장 집무실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김 위원장은 북한이 사망 시간이라고 발표한 17일 오전 8시30분에 비해 7시간여 일찍 숨을 거둔 것이 된다. 또 김 위원장이 현지 지도중 열차에서 사망했다고 한 북한의 공식 발표와도 다르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사망하기 전 경호원에게 “물을 달라”고 말했으며, 이것이 그의 마지막 말이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전용열차가 평양 룡성역에 서 있었다는 국정원의 발표가 전해지면서 김 위원장의 사망 시점과 장소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와 설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6일 오후 8시쯤 심장발작을 일으켜 열차가 아닌 평양 관저에서 사망했다는 탈북자인 이윤걸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 대표의 말을 전했다.

숨진 장소가 룡성역 인근 ‘21호 관저’라는 구체적인 주장도 나온다. 21호 관저는 평양의 또 다른 관저인 창광산 26호와 함께 김 위원장이 선호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김동진 특파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경기도교육감의 초중고교 '9시 등교' 정책 강행으로 갈등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9시 등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등교시간 늦춰 학생들 건강을 지키자
반대-등교시간은 민주절차 거쳐 정해야한다
잘 모르겠다
  • 관련기사 :
  • 8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