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측 모든 조문단 수용” 정부 “제한적 허용 변함 없다”

조문 놓고 갈등 기류

북한이 23일 남측 조문단을 모두 수용하겠다며 한국 정부가 조문을 막을 경우 남북관계가 끝장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정부가 제한적 조문 승인 방침을 재확인해 남북 간 조문 갈등이 우려된다. 여기에 민주통합당 등 야당과 일부 민간단체는 민간 조문단의 방북을 촉구하고 나선 상태여서 ‘남남갈등’ 여지도 적지 않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조의 방문을 희망하는 남조선의 모든 조의 대표단과 조문 사절을 동포애의 정으로 정중히 받아들이고 개성 육로와 항공로를 열어놓는 조치를 취했다”며 “체류기간 남조선 조문객들의 모든 편의와 안전은 충분히 보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그것(조문)이 앞으로 북남 관계에 미칠 엄중한 영향을 생각해야 한다”며 “남조선 당국이 어떻게 나오는가에 따라 북남 관계가 풀릴 수도, 완전히 끝장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민주통합당 원혜영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 조문은 평화의 문을 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의 조문단 파견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긍정적 결단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등 일부 민간단체도 자체적으로 조문단을 구성해 방북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러나 정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유족에게만 조문을 허용하는 제한적 조문 방침을 고수하기로 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국회 남북관계 발전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문 확대를 검토하지 않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창억·나기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