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곧 중대 분수령

MB 신년사·새해 방중… ‘대화 복원’ 유력시
北도 신년 공동사설서 대남정책 윤곽 밝힐듯

천안함·연평도 도발 사건으로 경색 국면에 빠져 있는 남북관계가 신년 초 중대 전환기를 맞을 전망이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계기로 적극적인 대북 유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은 신년사와 외교·안보 부처 업무보고(1월4∼5일), 연초 중국 방문을 통해 새로운 남북관계의 비전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도 해마다 1월1일 발표해온 ‘노동신문’ , ‘조선인민군’, ‘청년전위’ 3개 신문 공동사설과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생일(1월8일)을 맞아 김정은 시대의 대남 정책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3일 “내년 초가 향후 남북관계에서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 사망을 계기로 우리의 유연한 조치에 대해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고위 관계자도 “예단할 수 없지만 북한의 신년사를 비롯해 각종 대남 메시지나 향후 새 지도체제 인선 등에서 북한의 스탠스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한의 대응을 보면서 선제적인 대북 제의를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당초 신년사를 물가 관리와 일자리 창출을 주내용으로 하려고 했으나, 김 위원장 사망으로 조성된 새로운 국면에서 남북관계를 핵심 주제로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신년사에는 국내 보수 여론과 남북관계 미래를 동시해 감안해 ‘우회적인 조의(弔意) 표명과 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 등의 제한된 조문 허용’이라는 절묘한 절충점을 찾은 12·20 정부 담화문 수준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 고위 관계자는 “12·20 정부 담화문을 주의 깊게 봐라. 한 글자 한 글자 다듬고 생각해서 내보낸 것”이라며 “거기에 모든 것이 있다”고 말했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으로 끊어진 남북대화 채널을 복원하기 위한 ‘출구전략’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의 전환은 미국과 중국이 김정은 체제와의 관계를 재설정하며 발빠른 대응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 정세의 주도권을 잡고, 가속화하는 중국의 북한 선점 행보를 견제하겠다는 의도로 받아들여진다. 내년 총선·대선에서 최대 쟁점으로 부각할 것으로 보이는 안보 이슈를 주도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북한도 김 위원장의 애도기간(12월29일까지)이 끝나고 내년 1월1일 신년공동사설을 통해 김정은의 대외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1994년 7월 김일성 주석 사후 1995년 신년사부터 김 위원장이 직접 감수해 발표한 공동사설을 통해 그해의 전반적인 정책 방향과 함께 분야별 시정방침 또는 중요한 대남 제의를 제시해왔다. 이에 따라 남북이 내년 초 이 대통령의 신년사와 북한의 공동사설 등을 통해 대화 재개의 공감대가 형성되면 예상보다 빨리 대화가 추진될 수도 있어 보인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내 암 판정받자 처남댁 성폭행해···
  • 아내의 암 판정 이후 지적 장애가 있는 처남댁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60대에 징역형이 선고됐다.인천지법 형사13부(김진철 부장판사)는 2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 대해 징..
  • 김연우 "유희열 앞에서 자존심 상해가며···"
  • 가수 김연우가 복면가왕의 클레오파트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유희열을 언급한 발언이 다시금 회자 되고 있다.김연우는 지난 2011년 12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우울했던 무명시절을 떠올리며 차비도 없이 반지하방..
  • 김수영, 과거 초등학교 시절 모습 "대박"
  • 헬스보이 김수영, 4개월간 70kg 감량과거초등학교 시절모습은 대박헬스보이 김수영, 4개월간 70kg 감량과거초등학교 시절모습은 대박헬스보이 김수영이 4개월 간 70kg을 감량해 화제다.김수영은 세 자릿수 몸무게를 두 자릿수로 줄이는 인간승리를 거뒀다...
  • 강정호, 2루타로 7경기 연속 안타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장쾌한 2루타로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7로 늘렸다.강정호는 24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뉴욕 메츠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치고..
  • 안병훈, 프레지던츠컵의 새로운 카드로 급부상
  • 현실적으로 현재의 성적만으로는 한국 선수들이 프레지던츠컵에 나가기 힘듭니다.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최경주(45SK텔레콤)는 대회 마지막 날 경기를 끝낸 뒤 안타까움을 털어놓았다.오는 10월 미국대표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