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죽음 앞두고 '왕성 행보' 미스터리

中·러시아行 잇단 ‘광폭외교’… 이틀 꼴 한번 지방 현지시찰
9월 열흘간 동정 없어… 건강이상설
“10월 대외활동 사진 조작됐을 수도”

‘은둔의 지도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사망 직전 과거 유례를 찾기 힘든 광폭 행보를 선보였다. 사망 4개월 전인 지난 8월 김 위원장은 특급열차를 타고 러시아와 중국을 잇달아 7박8일간 방문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김 위원장은 5월 7일간의 방중에서도 무숙박 야간이동을 거듭했다. 10월 이후에는 거의 이틀에 한 번꼴로 시찰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역설적이게도 죽음을 앞두고 과거 어느 때보다 더 왕성한 대내외활동을 벌였던 셈이다.

단둥 등 접경지역에서는 9월부터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다고 한다. 단둥의 대북소식통은 “지난 9월 말쯤 평양을 자주 방문하는 대북사업가로부터 프랑스와 헝가리, 중국의 의료진이 북한에 들어갔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의사들은 대부분 심장질환 전문의였으며, 북한의 요청으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9월11일 북한의 전국여맹예술소조 종합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한 뒤 같은 달 23일 촘말리 사야손 라오스 대통령과의 회담 소식을 전할 때까지 열흘간 김 위원장의 동정을 일절 전하지 않았다. 같은 달 12∼16일 방북했던 인도네시아의 전 대통령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가 이끄는 투쟁민주당 대표단이 김 위원장과 회담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취소됐다. 당시 인도네시아 대표단의 한 간부는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만남이 취소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10월 들어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빈번한 시찰활동을 보도하면서 건강이상설이 잦아들었다. 김 위원장은 이 시기에 단천항 태양열설비, 대동강 돼지공장 등 지방 현장을 이틀에 한 번꼴로 시찰했다. 단둥의 소식통은 그러나 “10월의 대외활동 중 상당부분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주로 과거의 동영상 혹은 자료사진이 동원돼 조작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북한의 공식발표처럼 급작스러운 심장발작이 아니라 이미 9월부터 건강이 악화하면서 숨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주춘렬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스팅 20일 결판
  • 한국프로야구 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넥센)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강정호 포스팅 마감시한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다. 앞서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했던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 마감 시한 이후 몇 시간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최고 응찰액이 통보된 사례를 감안하면 20일 오전 중이나 이른 오후 정도에 결과가 KBO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곧바로 넥센 측에 최고 응찰액을 전달하고, 넥센이 이를 즉각 수용한다면 강정호의 이적 몸값은 이르면 20일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최고 응찰액이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라면 넥센은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처럼 부여된 4일간의 기간에 수용 여부를 놓고 숙고에 들어가게 된다.

    현재로서는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쉽지 않다. 국내 언론이나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포스팅 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원)에서 1000만달러(약 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이어 최근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강정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강정호를 원래 포지션인 유격수가 아닌 2루수나 3루수 등으로 돌릴 복안으로 입찰에 참여한다면 포스팅 금액은 기대보다 한참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강정호에 대한 최고 응찰액을 넥센이 수용하면 입찰에 승리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강정호와 30일간의 독점 교섭권을 갖는다. 양측이 연봉 계약에 합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포스팅 금액은 넥센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반대로 넥센이 최고 응찰액을 거부하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무산된다. 이 경우 강정호는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모색하거나 아니면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유해길 선임기자 hk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