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죽음 앞두고 '왕성 행보' 미스터리

中·러시아行 잇단 ‘광폭외교’… 이틀 꼴 한번 지방 현지시찰
9월 열흘간 동정 없어… 건강이상설
“10월 대외활동 사진 조작됐을 수도”

‘은둔의 지도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사망 직전 과거 유례를 찾기 힘든 광폭 행보를 선보였다. 사망 4개월 전인 지난 8월 김 위원장은 특급열차를 타고 러시아와 중국을 잇달아 7박8일간 방문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김 위원장은 5월 7일간의 방중에서도 무숙박 야간이동을 거듭했다. 10월 이후에는 거의 이틀에 한 번꼴로 시찰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역설적이게도 죽음을 앞두고 과거 어느 때보다 더 왕성한 대내외활동을 벌였던 셈이다.

단둥 등 접경지역에서는 9월부터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다고 한다. 단둥의 대북소식통은 “지난 9월 말쯤 평양을 자주 방문하는 대북사업가로부터 프랑스와 헝가리, 중국의 의료진이 북한에 들어갔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의사들은 대부분 심장질환 전문의였으며, 북한의 요청으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9월11일 북한의 전국여맹예술소조 종합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한 뒤 같은 달 23일 촘말리 사야손 라오스 대통령과의 회담 소식을 전할 때까지 열흘간 김 위원장의 동정을 일절 전하지 않았다. 같은 달 12∼16일 방북했던 인도네시아의 전 대통령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가 이끄는 투쟁민주당 대표단이 김 위원장과 회담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취소됐다. 당시 인도네시아 대표단의 한 간부는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만남이 취소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10월 들어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빈번한 시찰활동을 보도하면서 건강이상설이 잦아들었다. 김 위원장은 이 시기에 단천항 태양열설비, 대동강 돼지공장 등 지방 현장을 이틀에 한 번꼴로 시찰했다. 단둥의 소식통은 그러나 “10월의 대외활동 중 상당부분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주로 과거의 동영상 혹은 자료사진이 동원돼 조작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북한의 공식발표처럼 급작스러운 심장발작이 아니라 이미 9월부터 건강이 악화하면서 숨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주춘렬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2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