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이후 격랑의 한반도] ⑤·끝 남북관계 어디로

김정은 체제 대화 손 내밀 수도… ‘첫 단추’ 잘 끼워야 해빙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우리 정부는 새로운 대북정책 그림을 그려야 하는 상황에 맞닥뜨렸다. 지난해 천안함·연평도 사건으로 얼어붙은 남북관계는 더욱 더 풀기 어려운 고차방정식이 돼 버렸다. 발빠르게 김정은 체제와 ‘소통’을 시작한 미국·중국과 달리 한국은 주도권을 잃은 형국이다. 남북관계를 정상화하지 않으면 주변국이 조성하는 한반도 정세에 끌려다닐 위험이 크다.

첫 단추부터가 쉽지 않다. 김 위원장 조문 논란으로 남남 갈등이 재연될 조짐이다. 북한은 매체를 통해 남측 조문단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모든 것은 남한 당국에 달렸다”고 주장하면서 정부의 대북정책을 시험대에 올려놨다.

후계자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정점으로 하는 북한의 새로운 권부는 남북관계에 위기이자 새로운 기회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북한이 처한 대내외 여건상 남한에 대한 무력도발 가능성은 높지 않고, 대북 협상력이 큰 중국, 미국 등 주변국들의 대북관계 역시 개선될 개연성이 크다. 김정은 체제는 내년에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을 앞세워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 개선을 강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이번 ‘조문 정국’을 슬기롭게 넘기면 안정적 대화 채널 복원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금강산 관광 등 산적한 남북 간 현안을 해결하는 돌파구가 마련되는 획기적 전기를 맞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하지만 ‘남남 갈등’에 함몰돼 남북관계 개선을 모색할 수 있는 적절한 시기를 놓치면 관계 복원은 더욱 더 어렵게 될 확률이 크다.

북한의 안정적 변화를 위한 여지를 마련해 주려면 새로운 대북정책과 전략이 필수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하지만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중장기 대북전략을 수립하기는 쉽지 않다. ‘강·온 전략’을 고민하는 지점은 보혁 시각차와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5·24 대북 조치도 관건이다. 그대로 두면 남북관계 해빙에 한계가 있고, 해제할 경우에는 적잖은 정치적 부담을 감당해야 한다.

진정한 실용주의적 접근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접근이 다소 유연해질 것이라는 기대섞인 전망도 나오지만, 일각에서는 ‘착시효과’라는 지적도 있다. 강경한 원칙을 내세우는 쪽에서는 살짝 부드러워졌지만 북한의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얘기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현 정부가 다소 유연해졌다고는 하지만 착시현상인 측면이 있어 보인다”며 “금강산관광 재개와 북한 핵프로그램 문제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은데 험로를 건너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도 “김정은 체제는 신년공동사설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들고 나올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 정부도 국제정세 흐름을 잘 읽고 배후의 의미를 정확히 파악해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보은 기자 spice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파트에서 유기견들 키워···이웃은 무슨 죄?
  • 만약 당신이 아파트에 산다면 그리고 이웃 할머니가 유기견 다수를 키운다면 날마다 어떤 일이 벌어질 것 같은가?짖어대는 개 울음과 복도를 쓸고 다니는 발소리에 신경이 곤두설지도 모른다. 할머니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아무렇지 않게..
  • 오마이걸 진이, 거식증 판명 '활동중단'
  •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진이가 거식증 치료로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오마이걸 소속사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진이의 상태를 전했다.소속사는 진이 양은 데뷔 후부터 거식증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아 진료 및 치료를 받아왔으며, 진이..
  • '밀정' 한지민, 고문장면 "울면서 찍었어요"
  •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에서 유일한 여성 의열단원 연계순으로 분한 한지민이 처음으로 고문장면을 찍은 뒷이야기를 들려줬다.한지민은 25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밀정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극 중 이정출 역의 송강호와 고문신을 찍을 당..
  • 권혁, 팔꿈치 염증 확인···서산에서 재활
  • 한화 이글스 좌완 불펜 권혁(33)의 부상 원인은 왼 팔꿈치 염증에 따른 통증으로 확인됐다.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아 한화와 권혁은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안심할 단계도 아니다. 한화는 25일 권혁이 대전 세계영상의학과에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 김현수 2안타···오승환 1이닝 퍼펙트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지키고 있는 한국인 선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5일(한국시간) 투타에서 나란히 활약했다. 김현수는 시즌 19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활약을 펼쳤고 오승환은 1이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