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모기간 동안 상점·식당·카지노 영업중단"

블룸버그통신 보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추모하기 위해 북한 내 상점과 식당, 외국인 투자 카지노 등이 영업을 중단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홍콩의 엠퍼러 그룹은 북한 나선경제특구에서 1999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5성급 호텔의 카지노 영업을 지난 21일부터 중단했다고 밝혔다. 호텔 측은 또 소매업소들의 문을 임시로 닫고, 여행업체가 전문적으로 취급해 온 북한 관광 예약접수도 잠정 중단했다.

1996년부터 평양에 살고 있다는 한 독일인은 전화 인터뷰에서 “상점과 식당, 극장, 영화관, 슈퍼마켓이 모두 문을 닫았다”면서 “나이 든 여성이 김 위원장의 사망소식을 접하고 기절하는 것을 2∼3차례 목격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김 위원장 사망 추모기간인 오는 29일까지 일부 기업활동을 중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각지의 주민들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과 김 위원장을 찬양하는 내용을 일주일 내내 방영하고 있는 북한의 국영매체는 각 기관·단체, 사업소들이 추모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인이 베이징에서 운영하는 고려여행사와 단둥중국국제여행사는 김 위원장 사망과 무관하게 평양 단체관광과 예약접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고려여행사 관계자는 지난 15일부터 관광을 중단했으며, 이는 매년 이 무렵에 정례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둥중국국제여행사의 경우 다음달 15일 북한 관광을 재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광상품을 취급하는 여행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로선 김 위원장 사망이 내년 초 북한 관광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싸고 여야가 합의한 가운데 유가족들은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대로 수용 해야한다.
재협상 해야한다.
잘 모르겠다.
  • 8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