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유학시절 친구들이 말하는 김정은은…

“민주주의 토론때 내내 신발만 쳐다봐…늘 어두워 보여서 ‘딤정은’이라 불러”

“그는 공부보단 농구와 컴퓨터게임에 훨씬 더 관심이 많았다.”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스위스에서 학창시절을 보냈을 당시 김정은의 친구들이 공통적으로 한 말이다.

2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김정은이 공부보다는 스포츠에 관심이 더 많았으며, 수줍음이 많아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했다고 그를 기억하는 친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김정은이 스위스 베른에서 다녔던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기념촬영하고 있다. 원안이 김정은.
김정은은 15살에 스위스 베른의 리베펠트 사립학교에 입학했으며, 이 학교 교장은 김정은을 학생들에게 북한 외교관의 아들이라고 소개했다. 김정은은 포르투갈 외교관의 아들이었던 조앙 미카엘루와 가장 친한 친구가 되었다.

조앙은 김정은에 대해 “그가 독일어가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자신을 표현하는 걸 매우 어려워했고, 질문을 받으면 허둥지둥했다”며 “이 때문에 많은 선생님이 힘들어했고 그는 곧 학교를 떠났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연간 학비가 1만6000파운드(2900만원) 정도로 비쌌으며, 김정은은 학비 절감을 위해 근처의 공립학교로 전학했다.

조앙은 “김정은은 학교에 있는 동안 어떤 시험도 통과하지 못했다”며 “공부보다는 스포츠에 훨씬 더 관심이 많았다”고 전했다. 마이클 조던의 광팬이었던 김정은이 농구 코트에서는 굉장한 선수였다는 것이다.

김정은이 스위스 유학시절 초기에 다녔던 베른 인근의 리베펠트 사립학교. 데일리메일 제공
그를 기억하는 다른 친구들도 “김정은이 수학은 곧잘 했지만 다른 과목은 전혀 그렇지 못했다”며 “그는 보충수업이 많이 필요한 학생이었다”고 기억했다. 또 “김정은이 처음 학교에 왔을 때 영어 발음은 매우 나빴으며, 곧 독일어도 배우기 시작했는데 잘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또 한 친구는 “우리는 늘 어두워 보였던 그를 ‘딤(dim)정은’이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는 “우리는 방과 후에 토론을 했었는데, 한번은 우리가 민주주의의 책임에 대한 토론을 했다”며 “그때 그는 참여하지 않고 그 시간 내내 자신의 신발만 쳐다보며 안절부절못했다”고 기억했다.

김정은은 방과 후에는 가장 친한 친구였던 조앙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 조앙은 “수업이 끝나면 농구를 하고 나서 학교 근처에 있던 그의 아파트에 자주 갔다”며 “그의 집에는 우리 또래들이 갖기 어려운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게임기, 레코더 등 최첨단 장비가 갖춰져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김정은은 요리사, 운전사, 개인교사 등 모든 것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앙은 “김정은이 여자에 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었고, 고향을 많이 그리워하는 것 같았다”며 “그래서인지 북한의 전통가요를 반복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주말에는 파티가 많이 있었는데 그가 술을 마시는 모습은 한 번도 볼 수 없었다고 기억했다.

김정은은 조앙에게는 스위스를 떠나기 직전 자신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아들임을 밝혔다.

김채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6천명 태운 호화여객선 미완공 '처녀 항행'
  • 약 8500명이 탈 수 있는 세계 최대 호화유람선이 건조를 마무리하지 않는 상황에서 처녀항해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온라인매체 스터프,뉴서 등은 세계 2위 여객선 운항업체인 미국 로얄 캐리비안사가 소유한 '하모니 오..
  • 김명민 "액션 타고나···연기보다 자신 있어"
  • 연기파 배우 김명민이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감독 권종관)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김명민은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린 특별수사 언론시사회에 참석, 극 중 맞고 때리는 액션신을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그는 이날 액션신은 타..
  • '임신' 박수진, 출근길 포착···날씬 몸매
  • 배우 박수진의 출근길 모습이 파파라치 컷에 담겼다.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샵에서 나오는 박수진 포착이라는 제목과 함께 박수진의 파파라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박수진이 올리브 옥수동 수제자 촬영 전 샵에서 나오는 장면..
  • 이대호, 승부 쐐기박는 3점짜리 홈런포 작렬
  • 이대호(34시애틀)가 우완 투수를 상대로 승부에 쇄기를 박는 127m짜리 통괘한 3점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7번째 홈런 이대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8회..
  • 강정호, 1회 첫 타석서 우전안타로 타점
  • 4번타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1회 첫 타석에서 깨끗한 우전안타로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2사 2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