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서 ‘金 추모 묵념’… 서방외교관 “부적절” 퇴장

유엔총회에서 22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추모 행사와 묵념이 진행됐다. 그러나 한국, 미국, 유럽 국가 등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이날 나시르 알나세르 유엔총회 의장은 회의 서두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슬픈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한 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에게 “조국과 국민을 위해 애도의 뜻을 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는 “총회장에 있던 모든 외교관이 기립했고 신선호 대사가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알나세르 의장은 이어 회원국 외교관에게 1분간의 묵념을 하자고 말했다. 유엔총회 차원의 공식 추모 묵념은 전날 북한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총회장에는 193개 회원국 외교관 중 절반가량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는데, 한국 미국 일본의 외교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외교관 다수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퇴장했던 외교관들은 실제 25초간 진행된 묵념이 끝난 뒤 다시 입장해 자리로 돌아갔다.

알나세르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유엔 회원국에 대한 외교 의례를 따른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유엔은 국가원수가 사망했을 때 해당 국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례적으로 추모 묵념을 한다.

하지만 서방 외교관들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어 “추모 묵념 결정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수많은 사람이 사망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의 죽음”이라며 “김정일은 유엔에 모범이 되는 지도자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안보리에도 묵념을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E컵 체험 나선 남자들…'목과 허리가'
  • E컵 이상인 여성의 고통과 불편을 몸소 느끼고 이를 해소하고자 남성들이 일일체험에 나섰다.'E컵 데이'를 맞아 1.5kg짜리 무게 추를 어깨에 매단 남성들. 재밌는 듯 웃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깨, 목,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다.란제리 메이커에 근무하는..
  • 엑소 백현, '달의 연인' 발연기 논란
  •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선보인 첫 연기에 혹평이 쏟아졌다.백현은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 철부지 10황자 왕은 역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왕은은 해수(이지은 분)는 자신의 하녀인..
  • 호란, 3년 만에 이혼 '성격차이'
  • 그룹 클래지콰이멤버이자 가수 호란(본명 최수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30일 한 매체는호란 부부가 지난7월 협의이혼했다고보도했다.호란은 10년 전 교제했던 첫사랑을 다시 만나 2013년 3월 결혼에 골인했다.그러나 두 사람은 성격 차이 등의 이유로..
  • '이틀 훈련' 황희찬, 중국전 가능하나
  •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0잘츠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가 국가대표로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 단 이틀 안에 적응을 마쳐야 한다.황희찬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소속팀 경기가 있었기 때문이..
  • 마라도나, 30년 만에 친자 확인···"아들 맞다"
  •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6)가 30년 만에 제 아들을 아들로 받아들였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2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라도나 주니어를 가리켜 너는 내 아들이다고 말했다. 마라도나 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