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서 ‘金 추모 묵념’… 서방외교관 “부적절” 퇴장

유엔총회에서 22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추모 행사와 묵념이 진행됐다. 그러나 한국, 미국, 유럽 국가 등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이날 나시르 알나세르 유엔총회 의장은 회의 서두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슬픈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한 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에게 “조국과 국민을 위해 애도의 뜻을 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는 “총회장에 있던 모든 외교관이 기립했고 신선호 대사가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알나세르 의장은 이어 회원국 외교관에게 1분간의 묵념을 하자고 말했다. 유엔총회 차원의 공식 추모 묵념은 전날 북한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총회장에는 193개 회원국 외교관 중 절반가량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는데, 한국 미국 일본의 외교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외교관 다수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퇴장했던 외교관들은 실제 25초간 진행된 묵념이 끝난 뒤 다시 입장해 자리로 돌아갔다.

알나세르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유엔 회원국에 대한 외교 의례를 따른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유엔은 국가원수가 사망했을 때 해당 국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례적으로 추모 묵념을 한다.

하지만 서방 외교관들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어 “추모 묵념 결정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수많은 사람이 사망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의 죽음”이라며 “김정일은 유엔에 모범이 되는 지도자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안보리에도 묵념을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닷속에서 340년 숙성된 치즈 나와
  • 17세기에 가라앉은 난파선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바닷속에서 340년간 숙성된 치즈가 나왔다.29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웨덴 남부 발트해에서 1676년 침몰한 스웨덴 전함 크로난호 잔해를 살피던 잠수부들은 해저에 묻혀있던 질그릇에서..
  • 이정재 "영화 재밌으면 됐지,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셔서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에게 영화의 의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손예..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