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서 ‘金 추모 묵념’… 서방외교관 “부적절” 퇴장

유엔총회에서 22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추모 행사와 묵념이 진행됐다. 그러나 한국, 미국, 유럽 국가 등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이날 나시르 알나세르 유엔총회 의장은 회의 서두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슬픈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한 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에게 “조국과 국민을 위해 애도의 뜻을 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는 “총회장에 있던 모든 외교관이 기립했고 신선호 대사가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알나세르 의장은 이어 회원국 외교관에게 1분간의 묵념을 하자고 말했다. 유엔총회 차원의 공식 추모 묵념은 전날 북한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총회장에는 193개 회원국 외교관 중 절반가량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는데, 한국 미국 일본의 외교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외교관 다수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퇴장했던 외교관들은 실제 25초간 진행된 묵념이 끝난 뒤 다시 입장해 자리로 돌아갔다.

알나세르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유엔 회원국에 대한 외교 의례를 따른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유엔은 국가원수가 사망했을 때 해당 국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례적으로 추모 묵념을 한다.

하지만 서방 외교관들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어 “추모 묵념 결정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수많은 사람이 사망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의 죽음”이라며 “김정일은 유엔에 모범이 되는 지도자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안보리에도 묵념을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노부부의 '약속'
  • 잘 지내세요. 내 사랑, 살아가는 동안 항상 당신을 사랑할게요.사랑의 맹세는 끝내 깨지지 않았다. 68년간 해로한 미국의 90대 노부부가 같은 날 손을 잡고 세상을 떠났다.영화 같은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던 플로이드 하트위그(90)와 바이..
  •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
  • 안재욱 결혼설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안재욱 결혼설이 보도된 가운데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현주는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사계)에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 축구 퇴장+페널티킥+출전정지 '역사 속으로'
  • 너무 가혹하다는 논쟁이 이어지던 페널티지역 삼중제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국제축구평의회(IFAB)는 1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페널티지역에서 발생하는 결정적 반칙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의결했다.IFAB는 페널티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