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서 ‘金 추모 묵념’… 서방외교관 “부적절” 퇴장

유엔총회에서 22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추모 행사와 묵념이 진행됐다. 그러나 한국, 미국, 유럽 국가 등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이날 나시르 알나세르 유엔총회 의장은 회의 서두에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슬픈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한 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에게 “조국과 국민을 위해 애도의 뜻을 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는 “총회장에 있던 모든 외교관이 기립했고 신선호 대사가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알나세르 의장은 이어 회원국 외교관에게 1분간의 묵념을 하자고 말했다. 유엔총회 차원의 공식 추모 묵념은 전날 북한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총회장에는 193개 회원국 외교관 중 절반가량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는데, 한국 미국 일본의 외교관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외교관 다수가 묵념을 거부하고 퇴장했다. 퇴장했던 외교관들은 실제 25초간 진행된 묵념이 끝난 뒤 다시 입장해 자리로 돌아갔다.

알나세르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유엔 회원국에 대한 외교 의례를 따른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유엔은 국가원수가 사망했을 때 해당 국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관례적으로 추모 묵념을 한다.

하지만 서방 외교관들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어 “추모 묵념 결정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수많은 사람이 사망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의 죽음”이라며 “김정일은 유엔에 모범이 되는 지도자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안보리에도 묵념을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돈 훔친 임산부 집단폭행한 주민들 '논란'
  • 중국의 한 마을 주민들이 돈을 훔쳤다는 이유로 임산부를 마구 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저장(浙江) 성 타이저우(泰州) 시의 한 마을에서 28세 임산부가 주민들에게 집단폭행 당했다.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성은 이..
  • 한승연, 엄친딸 등극···"혹시 몰라 의대 준비"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한승연이 화제다.지난 1일 방송된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는 강남, 김정훈, 한승연, 홍진호, 추성훈, 샤킬 오닐, 신수지가 출연했다.이날 카라의 한승연은 영어 수업 도중 교사의 지목을 받아 영어 문장을 읽었다. 한승연은..
  • 정준하 "20년만에 만난 동창에게 사기 당해"
  • 개그맨 정준하가 지인에게 사기를 당해 피해를 본 경험담을 들려줬다.정준하는 1일 첫 방송된 JTBC 키즈 돌직구쇼-내 나이가 어때서에 출연, 남의 부탁을 잘 거절하지 못하는 자신의 고민에 대해 말했다.그는 주변 사람들이 자신에게 부탁을 해오면 안..
  • 추신수, 3안타 맹타···타율 0.249
  • 미국 메이저리그 후반기 팀 상승세를 이끄는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1번째 한 경기 3안타를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
  • 강정호, 시즌 13호 홈런···타율 0.290
  • 다시 선발 출전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즌 13호 홈런포를 쏘아올리는 등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천적 지미 넬슨(밀워키 브루어스)을 상대로는 10타석 만에 첫 안타를 2루타로 장식했다. 강정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