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우리는 편 갈리지 않았다”

오바마 시카고서 당선 연설

재선이 확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당선 연설을 했다. 밋 롬니 공화당 후보가 패배를 승복한 지 40여분 만이었다. 앞서 롬니는 오바마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

지지자 환호 속에 부인 미셸, 두 딸과 함께 연단에 오른 오바마는 “(영국의) 식민지가 스스로 운명을 결정지은 지 200여년이 지난 오늘 밤 우리는 우리의 연합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진전을 이뤘다”고 선언했다. 또 “미국에 최고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박수와 “4년 더”라는 구호를 보내면서 당선을 축하했다.

20여분에 걸친 연설은 선거기간 편이 갈려 경쟁한 미국 사회가 힘을 합쳐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맞춰졌다. 그는 “우리는 정치인들이 말하는 것처럼 편이 갈리지 않았고 전문가들이 믿는 것처럼 그렇게 서로를 헐뜯지도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을 찍지 않은 국민을 향해 “내가 여러분 표를 얻었든, 아니든 간에 여러분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배움을 얻었다”며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롬니에 대해서도 “그와 폴 라이언의 선전에 축하를 보냈다”며 “우리가 격렬히 싸웠으나 그건 이 나라를 가슴 깊이 사랑하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롬니 후보를 만나 미국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러분 도움과 신의 은혜에 힘입어 우리는 여정을 계속할 것이고, 우리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에 살고 있는지를 전 세계에 다시금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이여 미국을 축복하소서”라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1운동 후 일제경찰, 여학생 발가벗기고···
  • 1919년 31운동 이후 일본 경찰이 한국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고문까지 자행했다는 기록이 미국에서 발견됐다.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측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 상황(The Korean Situation)이라는 제목의 27쪽짜리 문서를 창고에서 발..
  • 방예담 '폭풍성장' 근황 공개···데뷔는 언제?
  • K팝스타 출신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방예담의 근황이 공개됐다.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방예담의 폭풍성장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됐다.2002년생으로 방예담은 현재 중학교 1학년에 재학중이며 YG 엔터테인먼트에 소속 연습생이다. 사진..
  • 강남, 여친에게 공항서 따귀 맞아···왜
  • 나혼자산다에 출연하고 있는 가수 강남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전 여친에게 따귀를 맞은 사연이 화제다.강남은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데뷔 일화를 털어놨다.강남은 일본에서 밴드를 하고 있었는데, 지금 소속사 사장님이 같이 한국..
  • '손흥민 54분'···레버쿠젠, 8연승 도전 실패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이 쾰른을 상대로 고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 7경기에서 연승기록이 멈췄다.레버쿠젠은 25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4-2015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0라운드 경기에서 FC쾰른에 1-1로 비겼다.레버쿠젠은 이..
  • ‘우즈 위에 리디아 고’… 18세 때 성적 월등히 낫다
  • 18세가 된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18고보경)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0미국)의 그때보다 월등하다.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지난 24일 성인이 된 리디아 고와 우즈의 18세 때 성적을 비교해 26일 보도했다. 둘 다 세계골프계를 호령하는 위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