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우리는 편 갈리지 않았다”

오바마 시카고서 당선 연설

재선이 확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당선 연설을 했다. 밋 롬니 공화당 후보가 패배를 승복한 지 40여분 만이었다. 앞서 롬니는 오바마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

지지자 환호 속에 부인 미셸, 두 딸과 함께 연단에 오른 오바마는 “(영국의) 식민지가 스스로 운명을 결정지은 지 200여년이 지난 오늘 밤 우리는 우리의 연합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진전을 이뤘다”고 선언했다. 또 “미국에 최고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박수와 “4년 더”라는 구호를 보내면서 당선을 축하했다.

20여분에 걸친 연설은 선거기간 편이 갈려 경쟁한 미국 사회가 힘을 합쳐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맞춰졌다. 그는 “우리는 정치인들이 말하는 것처럼 편이 갈리지 않았고 전문가들이 믿는 것처럼 그렇게 서로를 헐뜯지도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을 찍지 않은 국민을 향해 “내가 여러분 표를 얻었든, 아니든 간에 여러분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배움을 얻었다”며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롬니에 대해서도 “그와 폴 라이언의 선전에 축하를 보냈다”며 “우리가 격렬히 싸웠으나 그건 이 나라를 가슴 깊이 사랑하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롬니 후보를 만나 미국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러분 도움과 신의 은혜에 힘입어 우리는 여정을 계속할 것이고, 우리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에 살고 있는지를 전 세계에 다시금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이여 미국을 축복하소서”라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6살 도둑, 11살 소년이 쏜 총에 맞아 사망
  • 16살 도둑이 집에 있던 11살 소년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TV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에 사는 11세 소년이 집에 침입한 16세 용의자를 총으로 쏴 용의자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
  • '슈퍼스타K 7' 가인, '악마의 편집' 폭로
  • Mnet 슈퍼스타K 7 제작진이 가인의 폭로로 불거진악마의 편집 논란에공식입장을 밝혔다.가인은 지난 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7에 특별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방송에서 그는 한 출연자에 대해다른 심사위원들과 달리 냉정한 평가를 하며 불합격 판..
  • 김소연·곽시양, 야구 때문에 다툰 사연은?
  •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 새로 투입된 가상부부 곽시양김소연이 첫 녹화를 순조롭게 진행했다.곽시양과 김소연은 최근 녹화에서 신혼집에 아기자기한 방 꾸미기에 나섰다. 이날 이삿짐을 풀던 곽시양은 김소연이 가져온 LG 트윈스 야구복을 보고..
  • 강정호, 대타로 나와 1안타·1타점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경기에 나와 1안타, 1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경기에서 2-4로 뒤진 7회초 무사 2루에서 투수 안..
  • 프로농구 속임 동작 금지··· 플라핑 파울 강화
  • 2015-2016 시즌 프로농구에서는 심판이나 관중을 속이는 동작인 플라핑(flopping)에 대한 제재가 강화된다.한국농구연맹(KBL)은 4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규칙 설명회를 열고 새 시즌에 강화되거나 달라지는 규칙을 소개했다.플라핑은 파울을 유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