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우리는 편 갈리지 않았다”

오바마 시카고서 당선 연설

재선이 확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당선 연설을 했다. 밋 롬니 공화당 후보가 패배를 승복한 지 40여분 만이었다. 앞서 롬니는 오바마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

지지자 환호 속에 부인 미셸, 두 딸과 함께 연단에 오른 오바마는 “(영국의) 식민지가 스스로 운명을 결정지은 지 200여년이 지난 오늘 밤 우리는 우리의 연합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진전을 이뤘다”고 선언했다. 또 “미국에 최고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박수와 “4년 더”라는 구호를 보내면서 당선을 축하했다.

20여분에 걸친 연설은 선거기간 편이 갈려 경쟁한 미국 사회가 힘을 합쳐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맞춰졌다. 그는 “우리는 정치인들이 말하는 것처럼 편이 갈리지 않았고 전문가들이 믿는 것처럼 그렇게 서로를 헐뜯지도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을 찍지 않은 국민을 향해 “내가 여러분 표를 얻었든, 아니든 간에 여러분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배움을 얻었다”며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롬니에 대해서도 “그와 폴 라이언의 선전에 축하를 보냈다”며 “우리가 격렬히 싸웠으나 그건 이 나라를 가슴 깊이 사랑하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롬니 후보를 만나 미국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러분 도움과 신의 은혜에 힘입어 우리는 여정을 계속할 것이고, 우리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에 살고 있는지를 전 세계에 다시금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이여 미국을 축복하소서”라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남편이 저를 나무에 묶고 물살에 휩쓸렸어요'
  • 최근 중국 중북부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아내를 나무에 묶어 구하고 스스로 물에 떠내려간 한 남편의 사연이 공개돼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왕이신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0일..
  • '곡성' 쿠니무라 준, '무한상사' 출연?
  •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에 출연한 일본의 연기파배우 쿠니무라 준(61)이 MBC 무한도전-무한상사에 출연한다는 설에 휩싸였다.이에 대해 MBC는 26일출연자는 방송으로 확인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쿠니무라 준은 미스터리 호러물인곡성에서외지인 캐..
  • '부산행' 신드롬, 연상호 감독이 응답했다
  • 이쯤 되면 신드롬이라 할 만하다. 영화 부산행이 흥행 폭주 기관차처럼 연일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26일 영진위 집계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20일 정식 개봉한 이래 6일간 누적 관객 수 581만3833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를 점령했다.전 주말..
  • 여자배구 대표팀, '최종 시험' 네덜란드전 승리
  •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앞둔 여자배구 대표팀이 최종 모의고사 1차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각)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네덜란드와 연습경기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18-25 25-20 25-23)로..
  • 리우올림픽 선수단 '태극기 휘날리고 오겠습니다'
  •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선수단이 드디어 결전지를 향해 출국한다. 정몽규 선수단장과 선수단 여자 주장 오영란(44인천시청) 등을 필두로 한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0시5분 전세기편으로 브라질 리우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