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우리는 편 갈리지 않았다”

오바마 시카고서 당선 연설

재선이 확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당선 연설을 했다. 밋 롬니 공화당 후보가 패배를 승복한 지 40여분 만이었다. 앞서 롬니는 오바마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했다.

지지자 환호 속에 부인 미셸, 두 딸과 함께 연단에 오른 오바마는 “(영국의) 식민지가 스스로 운명을 결정지은 지 200여년이 지난 오늘 밤 우리는 우리의 연합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진전을 이뤘다”고 선언했다. 또 “미국에 최고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박수와 “4년 더”라는 구호를 보내면서 당선을 축하했다.

20여분에 걸친 연설은 선거기간 편이 갈려 경쟁한 미국 사회가 힘을 합쳐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데 맞춰졌다. 그는 “우리는 정치인들이 말하는 것처럼 편이 갈리지 않았고 전문가들이 믿는 것처럼 그렇게 서로를 헐뜯지도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을 찍지 않은 국민을 향해 “내가 여러분 표를 얻었든, 아니든 간에 여러분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배움을 얻었다”며 “여러분이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롬니에 대해서도 “그와 폴 라이언의 선전에 축하를 보냈다”며 “우리가 격렬히 싸웠으나 그건 이 나라를 가슴 깊이 사랑하기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롬니 후보를 만나 미국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러분 도움과 신의 은혜에 힘입어 우리는 여정을 계속할 것이고, 우리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에 살고 있는지를 전 세계에 다시금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이여 미국을 축복하소서”라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밥 먹을 땐 개와 몸싸움'···버려진 남매 '충격'
  • 개와 함께 철창에서 지내온 남매의 사연이 밝혀져 중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 부모가 이혼한 남매는 할아버지에게도 버려져 개처럼 살아왔다.중국 신화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섯 살 오빠와 네 살 여동생이 장쑤(江蘇) 성..
  • 강용석, 불륜 보도 기자 고소 "명예훼손"
  •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이 자신의 불륜스캔들을 보도한 K모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는 게 이유다.강용석 법률대리인법무법인 넥스트로는 28일 오후 2시서울지방법원에 기자 K모씨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의한 손해 5000만 원..
  • 유승옥, 군살은 어디에···'독보적인 애플힙'
  • 유승옥이 탄력 몸매를 뽐내 눈길을 끌고 있다.유승옥은 28일 화 8시 30분 방송되는 유미의 방에 피트니스센터 트레이너로 출연, 손담비(방유미 역)의 체질 진단을 해줄 예정이다.균형 잡힌 운동 자세로 시선을 사로잡은 유승옥은 손담비를 위아래로 훑어..
  • '드록신' 드록바, MLS 몬트리올 입단
  • 드록신 디디에 드록바(37)가 미국프로축구(MLS)에 진출한다. MLS 소속 몬트리올 임팩트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드록바의 입단 사실을 발표했다. 몬트리올은 시카고 파이어와 계약을 체결한 드록바를 트레이드 형식으로 데려왔다. 구체적인 계..
  • 만22세 생일 맞은 스피스, 같은 나이 때 우즈는?
  • 올 시즌 프로골프계를 뜨겁게 달구는 조던 스피스(미국)가 27일(현지시간) 만 22세 생일을 맞았다.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따라 제패한 1993년생 스피스는 젊은 나이에 골프계를 평정, 1975년생 타이거 우즈(미국)의 후계자로 거론된다. 스피스의 22세 생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