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샌디 ‘위기의 리더십’ 통했다

재선 요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 요인으로는 지난 4년간 이룬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속에 출범한 오바마 행정부는 더디지만 꾸준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왔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7.9%) 속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는 힘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30년대 대공황 못지않은 세계 경제위기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제금융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동차회사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역대 가장 높은 7.2%의 실업률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오바마에게는 8% 초반대가 안정권으로 여겨졌다. 임기 내내 8%대에 머물던 실업률은 지난 9월 7.8%로 낮아졌다.

경제부문의 성과에도 오바마에게 막판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운이 따라줬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오바마의 재선을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전당대회 효과로 지지율에서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5%포인트 이상 앞섰다. 지난달 3일 1차 대선 토론회에서 보인 오바마의 소극적인 태도와 롬니의 선전으로 판세가 요동쳤다. 롬니가 전국 지지율에서 오바마를 따라잡고 아예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바마가 지난달 16일과 22일 2, 3차 토론회에서 실점을 만회하면서 급한 불은 껐으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졌다.

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동부지역에 몰아닥친 슈퍼폭풍 ‘샌디’는 위기의 오바마를 구한 일등 공신으로 불릴 만하다. 국가적 재난을 앞두고 정치를 잊고 대책 마련에 전념하는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막판 유권자 표심을 자극했다. 틈만 나면 오바마를 두들기던 크리스티 크리스 뉴저지주지사의 찬사에 이어 무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의 지지선언은 샌디가 가져다준 선물이다.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칼 로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허리케인 샌디가 없었더라면 롬니가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경제에 대해 얘기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샌디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익을 준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의 이변)였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네티즌 사이 신개념 한자 '두앙' 열풍, 뭐지?
  • 최근 중국에서 두앙이라는 한자가 열풍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뜻 모를 두앙. 도대체 이 한자는 어디서 나온 걸까?지난 2일(현지시각) 영국 BBC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두앙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 빅뱅-2NE1, 2015유튜브 뮤직 어워드 수상
  • 그룹 빅뱅과 2NE1이 2015 유튜브 뮤직 어워드를 수상했다.2015 유튜브 뮤직 어워드를 앞두고 유튜브는 2일 공식트위터를 통해 유튜브 뮤직 어워드가 왔다. 그 음악들을 경험할 준비를 해라라는 문구와 함께 수상자 50인의 리스트와 이들의 뮤직비디오 편..
  • 예원, 이태임 욕설논란에 "다투진 않았다"
  • 예원예원, 이태임 욕설 논란에 입장 말하기 조심스러워, 다투진 않았다 밝혀이태임 욕설 논란과 관련해 쥬얼리 출신의 예원이 조심스런 입장을 전했다.예원의 소속사인 스타제국 측 관계자는 3일 저희 입장은 말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다. (..
  • 강정호, 첫 시범경기 짜릿한 홈런포
  • 미국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첫 시범경기에서 밀어치기 홈런을 선 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강정호는 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더네딘의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
  • 설기현, 성균관대 감독 맡는다
  •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으로 인천 유나이티드의 공격수로 뛰어온 스나이퍼 설기현(38)이 은퇴한다.3일 인천 유나이티드에 따르면 설기현은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올해부터 성균관대 축구부의 지휘봉을 잡는다.단, 설기현은 현재 2급 지도자 자격증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