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샌디 ‘위기의 리더십’ 통했다

재선 요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 요인으로는 지난 4년간 이룬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속에 출범한 오바마 행정부는 더디지만 꾸준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왔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7.9%) 속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는 힘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30년대 대공황 못지않은 세계 경제위기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제금융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동차회사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역대 가장 높은 7.2%의 실업률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오바마에게는 8% 초반대가 안정권으로 여겨졌다. 임기 내내 8%대에 머물던 실업률은 지난 9월 7.8%로 낮아졌다.

경제부문의 성과에도 오바마에게 막판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운이 따라줬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오바마의 재선을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전당대회 효과로 지지율에서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5%포인트 이상 앞섰다. 지난달 3일 1차 대선 토론회에서 보인 오바마의 소극적인 태도와 롬니의 선전으로 판세가 요동쳤다. 롬니가 전국 지지율에서 오바마를 따라잡고 아예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바마가 지난달 16일과 22일 2, 3차 토론회에서 실점을 만회하면서 급한 불은 껐으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졌다.

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동부지역에 몰아닥친 슈퍼폭풍 ‘샌디’는 위기의 오바마를 구한 일등 공신으로 불릴 만하다. 국가적 재난을 앞두고 정치를 잊고 대책 마련에 전념하는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막판 유권자 표심을 자극했다. 틈만 나면 오바마를 두들기던 크리스티 크리스 뉴저지주지사의 찬사에 이어 무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의 지지선언은 샌디가 가져다준 선물이다.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칼 로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허리케인 샌디가 없었더라면 롬니가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경제에 대해 얘기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샌디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익을 준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의 이변)였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버려졌지만···형제가 되어준 개와 고양이
  • `꼬마 고양이 코다와 착하고 든든한 오빠 키로`의 행복한 모습.숲길에 버려진 코다는 손에 올려놓을 만큼 작았다.그런 자신의 처지를 알아서일까. 코다는 힘없이 울다 천만다행으로 지금 주인에게 발견됐고 그의 품에 안겨 새로운 가족과 만나게 됐다...
  • 남태현, 방송중 상반신 노출···"뜨거워"
  • 심야식당 남태현, 방송중 상반신 노출...사진보니 뜨거워심야식당 남태현, 방송중 상반신 노출...사진보니 뜨거워심야식당에 출연 중인 남태현이 방송 중 상반신을 노출해 재조명 받고 있다.과거 Mnet 위너TV에서 남태현은 위너 멤버들의 속마음 편지..
  • 이동건♥지연, 13세 나이차이 극복···'열애중'
  •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의 지연이 열애중이다.4일 이동건과 지연 측 관계자는 두 사람의 열애를 인정했다.한 관계자는 두 사람이 교제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며 관계가 급속도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해후는 크..
  • 칠레, 아르헨티나 꺾고 코파아메리카 첫 우승
  • 칠레가 아르헨티나를 넘고 사상 처음으로 남미 축구 정상에 올랐다.칠레는 5일(한국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훌리오 마르티네스 파라다노스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5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와 120분간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4-1승, 남미..
  • 유도 100kg급 조구함, U대회 한국 첫 금메달
  • 한국 남자 유도 조구함(23용인대)이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조구함은 4일 광주 염주 빛고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100kg급 결승에서 프랑스 클레멍 델베르트를 유효승으로 이기고 금메달을 획득했다.이로써 조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