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샌디 ‘위기의 리더십’ 통했다

재선 요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 요인으로는 지난 4년간 이룬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속에 출범한 오바마 행정부는 더디지만 꾸준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왔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7.9%) 속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는 힘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30년대 대공황 못지않은 세계 경제위기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제금융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동차회사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역대 가장 높은 7.2%의 실업률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오바마에게는 8% 초반대가 안정권으로 여겨졌다. 임기 내내 8%대에 머물던 실업률은 지난 9월 7.8%로 낮아졌다.

경제부문의 성과에도 오바마에게 막판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운이 따라줬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오바마의 재선을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전당대회 효과로 지지율에서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5%포인트 이상 앞섰다. 지난달 3일 1차 대선 토론회에서 보인 오바마의 소극적인 태도와 롬니의 선전으로 판세가 요동쳤다. 롬니가 전국 지지율에서 오바마를 따라잡고 아예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바마가 지난달 16일과 22일 2, 3차 토론회에서 실점을 만회하면서 급한 불은 껐으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졌다.

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동부지역에 몰아닥친 슈퍼폭풍 ‘샌디’는 위기의 오바마를 구한 일등 공신으로 불릴 만하다. 국가적 재난을 앞두고 정치를 잊고 대책 마련에 전념하는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막판 유권자 표심을 자극했다. 틈만 나면 오바마를 두들기던 크리스티 크리스 뉴저지주지사의 찬사에 이어 무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의 지지선언은 샌디가 가져다준 선물이다.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칼 로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허리케인 샌디가 없었더라면 롬니가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경제에 대해 얘기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샌디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익을 준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의 이변)였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E컵 체험 나선 남자들…'목과 허리가'
  • E컵 이상인 여성의 고통과 불편을 몸소 느끼고 이를 해소하고자 남성들이 일일체험에 나섰다.'E컵 데이'를 맞아 1.5kg짜리 무게 추를 어깨에 매단 남성들. 재밌는 듯 웃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깨, 목,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다.란제리 메이커에 근무하는..
  • 엑소 백현, '달의 연인' 발연기 논란
  •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선보인 첫 연기에 혹평이 쏟아졌다.백현은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 철부지 10황자 왕은 역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왕은은 해수(이지은 분)는 자신의 하녀인..
  • 호란, 3년 만에 이혼 '성격차이'
  • 그룹 클래지콰이멤버이자 가수 호란(본명 최수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30일 한 매체는호란 부부가 지난7월 협의이혼했다고보도했다.호란은 10년 전 교제했던 첫사랑을 다시 만나 2013년 3월 결혼에 골인했다.그러나 두 사람은 성격 차이 등의 이유로..
  • 오승환, 삼자범퇴로 시즌 14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으며 시즌 14세이브를 수확했다.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6-5로 앞선 9..
  • '이틀 훈련' 황희찬, 중국전 가능하나
  •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0잘츠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가 국가대표로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 단 이틀 안에 적응을 마쳐야 한다.황희찬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소속팀 경기가 있었기 때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