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샌디 ‘위기의 리더십’ 통했다

재선 요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 요인으로는 지난 4년간 이룬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속에 출범한 오바마 행정부는 더디지만 꾸준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왔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7.9%) 속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는 힘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30년대 대공황 못지않은 세계 경제위기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제금융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동차회사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역대 가장 높은 7.2%의 실업률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오바마에게는 8% 초반대가 안정권으로 여겨졌다. 임기 내내 8%대에 머물던 실업률은 지난 9월 7.8%로 낮아졌다.

경제부문의 성과에도 오바마에게 막판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운이 따라줬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오바마의 재선을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전당대회 효과로 지지율에서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5%포인트 이상 앞섰다. 지난달 3일 1차 대선 토론회에서 보인 오바마의 소극적인 태도와 롬니의 선전으로 판세가 요동쳤다. 롬니가 전국 지지율에서 오바마를 따라잡고 아예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바마가 지난달 16일과 22일 2, 3차 토론회에서 실점을 만회하면서 급한 불은 껐으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졌다.

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동부지역에 몰아닥친 슈퍼폭풍 ‘샌디’는 위기의 오바마를 구한 일등 공신으로 불릴 만하다. 국가적 재난을 앞두고 정치를 잊고 대책 마련에 전념하는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막판 유권자 표심을 자극했다. 틈만 나면 오바마를 두들기던 크리스티 크리스 뉴저지주지사의 찬사에 이어 무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의 지지선언은 샌디가 가져다준 선물이다.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칼 로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허리케인 샌디가 없었더라면 롬니가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경제에 대해 얘기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샌디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익을 준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의 이변)였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양손이식…'여동생' 안게 돼 기쁜 소년
  • 소년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 여동생을 마음껏 안아줄 수 있다는 기쁨이 얼굴에 넘쳤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사는 자이언 하베이(8)의 이야기다.이달초, 자이언은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에서 양손 이식수술을 받았다. 물리치료를 계속..
  • '마리텔' 김영만, 방송 중 사과··· 왜
  •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65)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중 때 아닌 90도 사과를 해 네티즌을 감동시켰다.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 원장은 최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MLT-08 생중계 방송에서 직장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한 네티즌의 요청..
  • '얼짱 트레이너' 단하나 "온몸의 타투는···"
  • 트레이너 단하나(본명 김단아)가 홍보대행사 겸 기획사 홍보단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홍보대행사 및 기획사인 홍보단은단하나와 지난 20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단하나는 현재 변정수와 원자현의 개인 트레이너로,뷰티모델 선발대회..
  • 강정호 "힘든 경기 홈런으로 마무리해 기뻐"
  • 대형 홈런포로 팀 역전승의 주인공이 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힘든 경기를 홈런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마친 뒤 현..
  • 여자양궁, 러시아에 덜미… 결승진출 실패
  • 세계최강을 자랑하던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리커브)이 2015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기보배(광주시청) 강채영(경희대) 최미선(광주여대)이 팀을 이룬 여자 대표팀은 28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리커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