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샌디 ‘위기의 리더십’ 통했다

재선 요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재선 요인으로는 지난 4년간 이룬 경제회복에 대한 미국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속에 출범한 오바마 행정부는 더디지만 꾸준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왔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7.9%) 속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는 힘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30년대 대공황 못지않은 세계 경제위기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제금융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동차회사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기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역대 가장 높은 7.2%의 실업률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오바마에게는 8% 초반대가 안정권으로 여겨졌다. 임기 내내 8%대에 머물던 실업률은 지난 9월 7.8%로 낮아졌다.

경제부문의 성과에도 오바마에게 막판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운이 따라줬다. 지난 9월까지만 하더라도 오바마의 재선을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전당대회 효과로 지지율에서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5%포인트 이상 앞섰다. 지난달 3일 1차 대선 토론회에서 보인 오바마의 소극적인 태도와 롬니의 선전으로 판세가 요동쳤다. 롬니가 전국 지지율에서 오바마를 따라잡고 아예 역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오바마가 지난달 16일과 22일 2, 3차 토론회에서 실점을 만회하면서 급한 불은 껐으나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혼전이 이어졌다.

선거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동부지역에 몰아닥친 슈퍼폭풍 ‘샌디’는 위기의 오바마를 구한 일등 공신으로 불릴 만하다. 국가적 재난을 앞두고 정치를 잊고 대책 마련에 전념하는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가 막판 유권자 표심을 자극했다. 틈만 나면 오바마를 두들기던 크리스티 크리스 뉴저지주지사의 찬사에 이어 무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의 지지선언은 샌디가 가져다준 선물이다.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칼 로브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허리케인 샌디가 없었더라면 롬니가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경제에 대해 얘기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샌디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익을 준 ‘옥토버 서프라이즈’(10월의 이변)였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마 말 들려?'···소리 처음 들은 아기의 반응
  • 보청기 도움으로 세상 소리를 처음 듣게 된 어느 아기의 놀란 표정이 네티즌 시선을 사로잡았다.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이다호주 보이시에 사는 사라 조는 최근 현지의 한 병원에서 생후 3개월 된 딸을 마주하고는..
  • 문소리,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 배우 문소리가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경쟁부문(Orizzonti competition)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이 24일 밝혔다. 문소리가 심사를 맡게 된 오리종티 경쟁부문에서는 전 세계 혁신적인 경향의 작품이 소개된다. 한..
  • 승리, 中 QQ뮤직 인기차트 1위 '쾌거"
  • 빅뱅 승리가 중국 예능 프로그램 걸스 파이팅에서 선보인 음원이 QQ뮤직 인기차트 1위를 차지했다.승리는 지난 23일 중국 동방위성TV를 통해 방송된 걸스 파이팅 7화에서 멘티들과 함께 오프닝 무대로 애정36기를 공개했다.이 곡은 현재 중국 QQ뮤직 일간..
  • '빅리거 막내' 최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2호 홈런
  • 코리언 빅리거 막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이 빅리그 통산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맏형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도 부진..
  • 호날두 "슈퍼컵 결장…그 다음 날 팀 복귀"
  •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다음달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세비야(스페인)전에 뛰지 못할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스페인 매체 AS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호날두가 다음 달 10일 열리는 슈퍼컵에서 완전히 빠질 것이라고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