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위기… 지지율 추락… 시련 넘어 또 한번 희망을 쏘다

재선 성공한 첫 흑인 대통령 오바마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009년 1월2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아내 미셸과 낸시 펠로시 당시 하원의장,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의회를 통과한 법률안에 서명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그가 발효시킨 법률은 임금차별금지법. 성별이나 인종, 종교, 나이, 장애를 이유로 임금 차별을 받는 노동자의 법적 소송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한 법이다. 미 역사상 첫 흑인대통령이 탄생하기까지 그를 믿고 지지해 준 소수집단에 대한 일종의 감사 표시였다.

공화당 반대를 무릅쓰고 오바마는 취임 후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의 벽을 하나씩 없앴다. 동성애자의 군복무를 허용했고 불법체류자를 마구잡이로 추방할 수 없도록 했다. 하이라이트는 건강보험개혁 법안(일명 ‘오바마케어’) 통과다. 비싼 보험료와 선별적인 보험 가입 조건으로 의료서비스에서 소외된 미국민의 16%를 보험의 울타리로 끌어들이는 이 법은 시어도어 루스벨트, 존 F 케네디, 빌 클린턴 등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 수차례 시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00년 넘은 숙원을 마침내 이뤄냈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오바마의 이런 성향은 공동체 운동에 발을 들인 20대 때 싹트기 시작했다. 1983년 컬럼비아대를 나와 “미국 사회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으로 공동체 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제도 개혁 없이는 문제 해결이 어렵다는 판단에 하버드 로스쿨에 들어갔다. 졸업 후에는 시카고에서 교육·주택 환경 개선과 유권자 등록 운동 등을 벌이는 인권변호사로 활동했다. 오바마는 자서전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에서 부모의 이혼과 인종차별로 마리화나·코카인을 탐닉했던 불우한 인생이 바뀐 때가 이 무렵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유세 키워드대로 미국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했지만 경제에 발목이 잡혔다. 취임 직후 7870억달러(약 86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법을 밀어붙이며 경기 진작을 기대했지만 시장은 그의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회복세에 초창기 65%에 달했던 지지율은 2010년 중반 40%대까지 미끄러졌다. 그해 11월 중간선거는 공화당의 압승이었다. 이듬해 5월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로 인기를 회복하나 싶었지만 효과는 오래가지 않았다. 그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지난해 11월만 해도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51.6%)이 지지한다는 비율(43%)을 압도했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 들어 실업률이 7%대로 낮아지자 “만족할 수준은 아니지만 제조업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에 그 나름대로 성공했다”는 평가와 함께 ‘정책에 대한 신뢰’를 얻으며 ‘첫 흑인 대통령 재선’ 신화를 쓸 수 있었다. 언제나 그랬듯, 역시 문제는 경제였던 셈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회사 창립자 5성급 호텔서 권총 자살
  •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70세 노인이 호화 호텔에서 최근 루블화 가치 폭락을 비관해 자살했다고 현지 통신 인테르팍스가 17일(현지시간) 법 집행 당국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이 소식통은 이날 인테르팍스에 자살한 노인..
  • 맨유 디 마리아, '올해의 해외파 선수'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앙헬 디 마리아(26)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제치고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맛봤다.

    디 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올림피아 어워드'에서 아르헨티나를 빛낸 올해의 해외파 선수에게 주어지는 '올림피아 데 플라타'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는 2007∼2013년까지 메시가 7년 연속 수상했지만 디 마리아가 메시의 아성을 깼다.

    '올해의 국내파 선수'는 루카스 프라토(벨레스)게 돌아갔다.

    올림피아 어워드는 아르헨티나 스포츠기자협회가 1954년부터 매년 시상해온 아르헨티나 최고 권위의 스포츠 행사로, 축구를 포함해 41개 종목을 대상으로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고 있다. 축구는 2008년부터 국내파 선수와 해외파 선수를 따로 시상하고 있다.

    올해 해외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 선수로 뽑힌 디 마리아는 지난 8월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이적료인 5천970만 파운드(약 1천26원)의 몸값을 기록하며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5월에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으로 뛰면서 팀의 10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힘을 보탰고, 올해 브라질 월드컵에도 참가해 아르헨티나의 준우승을 이끈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