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위기… 지지율 추락… 시련 넘어 또 한번 희망을 쏘다

재선 성공한 첫 흑인 대통령 오바마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009년 1월2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아내 미셸과 낸시 펠로시 당시 하원의장,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의회를 통과한 법률안에 서명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그가 발효시킨 법률은 임금차별금지법. 성별이나 인종, 종교, 나이, 장애를 이유로 임금 차별을 받는 노동자의 법적 소송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한 법이다. 미 역사상 첫 흑인대통령이 탄생하기까지 그를 믿고 지지해 준 소수집단에 대한 일종의 감사 표시였다.

공화당 반대를 무릅쓰고 오바마는 취임 후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의 벽을 하나씩 없앴다. 동성애자의 군복무를 허용했고 불법체류자를 마구잡이로 추방할 수 없도록 했다. 하이라이트는 건강보험개혁 법안(일명 ‘오바마케어’) 통과다. 비싼 보험료와 선별적인 보험 가입 조건으로 의료서비스에서 소외된 미국민의 16%를 보험의 울타리로 끌어들이는 이 법은 시어도어 루스벨트, 존 F 케네디, 빌 클린턴 등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 수차례 시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00년 넘은 숙원을 마침내 이뤄냈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오바마의 이런 성향은 공동체 운동에 발을 들인 20대 때 싹트기 시작했다. 1983년 컬럼비아대를 나와 “미국 사회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으로 공동체 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제도 개혁 없이는 문제 해결이 어렵다는 판단에 하버드 로스쿨에 들어갔다. 졸업 후에는 시카고에서 교육·주택 환경 개선과 유권자 등록 운동 등을 벌이는 인권변호사로 활동했다. 오바마는 자서전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에서 부모의 이혼과 인종차별로 마리화나·코카인을 탐닉했던 불우한 인생이 바뀐 때가 이 무렵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유세 키워드대로 미국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했지만 경제에 발목이 잡혔다. 취임 직후 7870억달러(약 86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법을 밀어붙이며 경기 진작을 기대했지만 시장은 그의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회복세에 초창기 65%에 달했던 지지율은 2010년 중반 40%대까지 미끄러졌다. 그해 11월 중간선거는 공화당의 압승이었다. 이듬해 5월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로 인기를 회복하나 싶었지만 효과는 오래가지 않았다. 그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지난해 11월만 해도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51.6%)이 지지한다는 비율(43%)을 압도했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 들어 실업률이 7%대로 낮아지자 “만족할 수준은 아니지만 제조업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에 그 나름대로 성공했다”는 평가와 함께 ‘정책에 대한 신뢰’를 얻으며 ‘첫 흑인 대통령 재선’ 신화를 쓸 수 있었다. 언제나 그랬듯, 역시 문제는 경제였던 셈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마가 납치한 거예요?' 17년전 충격 진실
  • 태어난 지 사흘 만에 납치된 제퍼니 너스(오른쪽)와 그의 친엄마(왼쪽)태어난 지 사흘 만에 납치됐던 여자아이가 17년 만에 가족과 기적적으로 재회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같은 학교에 진학해 똑 닮은 외..
  •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
  • 안재욱 결혼설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안재욱 결혼설이 보도된 가운데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현주는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사계)에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 축구 퇴장+페널티킥+출전정지 '역사 속으로'
  • 너무 가혹하다는 논쟁이 이어지던 페널티지역 삼중제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국제축구평의회(IFAB)는 1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페널티지역에서 발생하는 결정적 반칙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의결했다.IFAB는 페널티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