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머금은 롬니 “오바마에 축하 전화”

패배 인정 ‘아름다운 승복’
나이 많아 재도전 안할 듯

환호 속에 굳게 다문 입술. 오래 갈구해 왔지만 결국 백악관 입성에 실패한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눈은 충혈돼 있었다. 금방이라도 눈물방울이 흘러내릴 것 같았다. 롬니는 7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지지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애써 감정을 억누르며 누구보다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

그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히자 장내는 일순 정적에 휩싸였다가 이내 박수와 환호 소리로 뒤엉켰다. 되도록이면 빠른 시간 내 승자에게 축하의사를 표하는 미 대선의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한 롬니는 자신 및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의 가족을 단상으로 불러냈다. 단상에 모인 후보자 가족에게 지지자는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치열했던 선거전과는 달리 롬니는 석패 소식이 알려진 뒤 불과 몇 분 사이에 단상에서 내려왔다.

롬니가 다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미 2008년도 공화당 경선에 나섰다가 일찌감치 패했고 절치부심한 이번 대선에서도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4년 뒤에는 70살을 눈앞에 두기 때문이다. 부인 앤 롬니도 지난달 ABC방송에 출연해 “(낙선하면) 남편은 다시 출마하지 않을 것이고 나도 다시는 이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대신 롬니는 기업 운영에 관여하고 공화당 내의 지분이 있기에 이런 여건을 활용해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웃이 휘두른 10cm 칼에 눈찔린 남성
  • 이웃 주민이 휘두른 칼에 얼굴을 찔린 러시아 남성이 가해자를 고소했다.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옴스크에 사는 아스카 스마굴로프(25)는 지난해 여름, 이웃에 사는 예브게니 로시코프(27)와 말다툼이 붙었다.당시..
  • 리암 니슨 "깜짝 놀랄 유명인과 열애"
  • 할리우드 스타 리암 니슨(64)이 아내와 사별한 지 7년 만에 열애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니슨은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지와의 인터뷰에서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 계획에 대해 밝혔다.그는 몇 개의 꽃다발을 사서당신에게 사로잡힌 아일랜드인으로부터라..
  • '몰카 배틀', 설 파일럿 시청률 1위
  • 몰카 배틀이 설 연휴 가장 많이 본 파일럿 예능프로그램으로 꼽혔다.1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방송된 지상파3사 설날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프로그램은 MBC 몰카배틀-왕좌의 게임(..
  • 오승환 "월드시리즈 챔피언 되고 싶다"
  •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오승환(34)이 월드시리즈에 올라간다면 챔피언이 돼보고 싶다는 각오로 출국길에 올랐다.오승환은 11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출국 기자회견을 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좋..
  • 기성용 "뇌진탕 증세 완쾌···주말 경기 출격 준비"
  • 그라운드로 돌아갈 준비를 마쳤습니다.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경기 도중 상대 선수에 발에 얼굴을 맞아 뇌진탕 증세를 보였던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에서 회복돼 그라운드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기성용은 1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훈련장에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