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머금은 롬니 “오바마에 축하 전화”

패배 인정 ‘아름다운 승복’
나이 많아 재도전 안할 듯

환호 속에 굳게 다문 입술. 오래 갈구해 왔지만 결국 백악관 입성에 실패한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눈은 충혈돼 있었다. 금방이라도 눈물방울이 흘러내릴 것 같았다. 롬니는 7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지지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애써 감정을 억누르며 누구보다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

그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히자 장내는 일순 정적에 휩싸였다가 이내 박수와 환호 소리로 뒤엉켰다. 되도록이면 빠른 시간 내 승자에게 축하의사를 표하는 미 대선의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한 롬니는 자신 및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의 가족을 단상으로 불러냈다. 단상에 모인 후보자 가족에게 지지자는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치열했던 선거전과는 달리 롬니는 석패 소식이 알려진 뒤 불과 몇 분 사이에 단상에서 내려왔다.

롬니가 다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미 2008년도 공화당 경선에 나섰다가 일찌감치 패했고 절치부심한 이번 대선에서도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4년 뒤에는 70살을 눈앞에 두기 때문이다. 부인 앤 롬니도 지난달 ABC방송에 출연해 “(낙선하면) 남편은 다시 출마하지 않을 것이고 나도 다시는 이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대신 롬니는 기업 운영에 관여하고 공화당 내의 지분이 있기에 이런 여건을 활용해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난 바보였다'···갱단 두목의 '참회 편지'
  • 지난 1970~1980년대 미국 보스턴 갱단 두목으로 악명을 떨쳤던 제임스 화이티 벌저(85)가 고등학생들에게 보낸 참회의 편지에서 자신을 바보라고 말했다.미국 ABC 뉴스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벌저는 최근 매사추세츠의 여고생 3명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 '냉부' 하차 맹기용, SNS에 남긴 글에는···
  • 맹기용이 자신의 SNS에 심경 고백 글을 남겼다.맹기용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냉장고를 부탁해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한다며 지난번 녹화 이후로 더 이상 녹화를 하지 않았습니다만 저의 출연에 대한 항의 말씀에 더 이상 우려하시지 않도..
  • 이시영, "성관계 동영상 유포는···"
  • 배우 이시영 측이 증권가 정보지(찌라시)에 실린 성관계 동영상 루머를강력히 부인했다.이시영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찌라시의 내용을 확인했다. 사실 무근이며, 너무 황당한 내용이라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30일 밝혔다.이날..
  • 최고 흥행카드 美 캔자스대 농구팀 ‘빛고을’ 입성
  • 1898년 창단된 캔자스대 농구부는 미국 대학농구(NCAA) 무대에서 3차례나 토너먼트 우승을 차지한 자타공인 명문팀이다. 농구를 창안한 제임스 네이스미스 박사가 초대 감독이기도 하다. 1968년 미국프로농구(NBA) 최우수선수(MVP)인 고 윌트 체임벌린, 2008년..
  • 추신수, 9호 홈런···MLB 개인통산 500타점
  •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외야수 추신수(33)가 시즌 9호 아치를 그리며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500타점을 채웠다. 추신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캠든야드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방문 경기에 2번타자우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