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머금은 롬니 “오바마에 축하 전화”

패배 인정 ‘아름다운 승복’
나이 많아 재도전 안할 듯

환호 속에 굳게 다문 입술. 오래 갈구해 왔지만 결국 백악관 입성에 실패한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눈은 충혈돼 있었다. 금방이라도 눈물방울이 흘러내릴 것 같았다. 롬니는 7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지지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애써 감정을 억누르며 누구보다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

그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히자 장내는 일순 정적에 휩싸였다가 이내 박수와 환호 소리로 뒤엉켰다. 되도록이면 빠른 시간 내 승자에게 축하의사를 표하는 미 대선의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한 롬니는 자신 및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의 가족을 단상으로 불러냈다. 단상에 모인 후보자 가족에게 지지자는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치열했던 선거전과는 달리 롬니는 석패 소식이 알려진 뒤 불과 몇 분 사이에 단상에서 내려왔다.

롬니가 다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미 2008년도 공화당 경선에 나섰다가 일찌감치 패했고 절치부심한 이번 대선에서도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4년 뒤에는 70살을 눈앞에 두기 때문이다. 부인 앤 롬니도 지난달 ABC방송에 출연해 “(낙선하면) 남편은 다시 출마하지 않을 것이고 나도 다시는 이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대신 롬니는 기업 운영에 관여하고 공화당 내의 지분이 있기에 이런 여건을 활용해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6천명 태운 호화여객선 미완공 '처녀 항행'
  • 약 8500명이 탈 수 있는 세계 최대 호화유람선이 건조를 마무리하지 않는 상황에서 처녀항해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온라인매체 스터프,뉴서 등은 세계 2위 여객선 운항업체인 미국 로얄 캐리비안사가 소유한 '하모니 오..
  • 김명민 "액션 타고나···연기보다 자신 있어"
  • 연기파 배우 김명민이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감독 권종관)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김명민은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린 특별수사 언론시사회에 참석, 극 중 맞고 때리는 액션신을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그는 이날 액션신은 타..
  • '임신' 박수진, 출근길 포착···날씬 몸매
  • 배우 박수진의 출근길 모습이 파파라치 컷에 담겼다.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샵에서 나오는 박수진 포착이라는 제목과 함께 박수진의 파파라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박수진이 올리브 옥수동 수제자 촬영 전 샵에서 나오는 장면..
  • 이대호, 승부 쐐기박는 3점짜리 홈런포 작렬
  • 이대호(34시애틀)가 우완 투수를 상대로 승부에 쇄기를 박는 127m짜리 통괘한 3점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7번째 홈런 이대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8회..
  • 강정호, 1회 첫 타석서 우전안타로 타점
  • 4번타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1회 첫 타석에서 깨끗한 우전안타로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2사 2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