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머금은 롬니 “오바마에 축하 전화”

패배 인정 ‘아름다운 승복’
나이 많아 재도전 안할 듯

환호 속에 굳게 다문 입술. 오래 갈구해 왔지만 결국 백악관 입성에 실패한 밋 롬니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눈은 충혈돼 있었다. 금방이라도 눈물방울이 흘러내릴 것 같았다. 롬니는 7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지지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애써 감정을 억누르며 누구보다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

그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히자 장내는 일순 정적에 휩싸였다가 이내 박수와 환호 소리로 뒤엉켰다. 되도록이면 빠른 시간 내 승자에게 축하의사를 표하는 미 대선의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한 롬니는 자신 및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의 가족을 단상으로 불러냈다. 단상에 모인 후보자 가족에게 지지자는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치열했던 선거전과는 달리 롬니는 석패 소식이 알려진 뒤 불과 몇 분 사이에 단상에서 내려왔다.

롬니가 다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미 2008년도 공화당 경선에 나섰다가 일찌감치 패했고 절치부심한 이번 대선에서도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4년 뒤에는 70살을 눈앞에 두기 때문이다. 부인 앤 롬니도 지난달 ABC방송에 출연해 “(낙선하면) 남편은 다시 출마하지 않을 것이고 나도 다시는 이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대신 롬니는 기업 운영에 관여하고 공화당 내의 지분이 있기에 이런 여건을 활용해 나름의 역할을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