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와 협력준비” 日 “동맹도 더 공고히” EU “동반관계 지속”

각국 반응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7일, 전세계는 분주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이 세계 질서와 자국과의 관계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분석하며 축하했다.

중국은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환영했다.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특히 “지난 4년 동안 중·미관계는 긍정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훙 대변인은 “중국은 양국과 세계에 이익을 주는 쪽으로 미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도 조 바이든 미 부통령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일본 정부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당선 확정 직후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동맹 강화’를 다짐했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자국 취재진에게 “(재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은 정례 회견에서 “동아시아 안전보장 환경이 열악해지는 가운데 양국 동맹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앞으로도 계속해 동맹을 발전·심화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정난을 겪는 유럽연합(EU)도 오바마의 재선으로 재정과 성장이라는 투트랙 전략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고 반겼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도 트위터에 “내 친구 오바마에게 따뜻한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독일과 미국 관계, 대서양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우리가 가진 수많은 회의와 대화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프랑스와 미국의 동반자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승리로 특히 중동의 위협을 수습하는 방안도 찾게 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러시아는 오바마의 재선으로 안정적인 핵 억지력 제고가 가능할 것으로 긍정 평가했다. 핵개발 문제로 갈등을 빚는 이란은 오바마 정부가 이스라엘 및 대중동 정책을 어떻게 이끌고 갈 것인지에 대해 관심을 나타냈다.

김채연 기자, 베이징·도쿄=주춘렬·김용출 특파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