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정책기조 그대로… 한국 차기 정부와 ‘궁합’이 변수

오바마 2기 정책 변화 오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함에 따라 새롭게 펼쳐질 오바마 2기 행정부의 대(對)한반도 정책이 주목받고 있다. 일단 오바마 2기 정부는 한·미동맹을 중시해온 기존 정책노선을 그대로 이어갈 것으로 보여 급격한 혼란은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한국 신정권과의 ‘궁합’이 맞지 않을 경우 한반도 정세와 우리의 국익에 적지 않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오바마 대통령은 4년 전 1기 정권 출범 때 북핵 문제와 관련, ‘과감한 접근’을 강조했다가 북한의 잇단 도발에 맞닥뜨린 뒤에는 ‘전략적 인내’로 방향을 선회했다. 당장 올 초만 해도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앞두고 북한과 ‘2·29합의’를 체결하며 유화적 접근을 시도했으나 4월 북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낭패감을 맛봐야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대선유세 과정에서 대북 강경노선의 틀을 유지했다. 롬니 공화당 후보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2기 행정부가 출범하더라도 당분간은 지난 4월 이후 형성된 ‘대북 제재와 고강도 압박’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런 상황은 한국의 대선에서 어떤 정권이 탄생하느냐와 맞물려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

현재 한국의 유력 대선후보들이 내세우는 대북정책은 각론에서 차이를 보이나 큰 틀에선 현 정부보다 유연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한국의 새 정부 출범 후 오바마정부 간 불협화음을 보일 수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야권 후보의 당선 시 지난 노무현정부와 부시정부 때의 불화가 재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美대선 관전행사 참석한 성김 대사 성김 주한 미대사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주한 미대사관이 개최한 미국 대통령 선거 관전행사에서 참석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신 정권 간의 궁합은 한·미 원자력협정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협상 등의 다른 한·미 간 현안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백승주 국방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은 원자력협정 개정 문제, 방위비 분담 문제 등에 대해 한국에 양보를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오바마정부의 대북정책, 미국 의회 권력의 이념적 성향을 고려할 때 한국의 새 정부가 대담한 포용정책을 전개할 경우 대북정책 및 한·미 현안을 중심으로 파열음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재선은 미국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을 해소했다는 점에서 한국 경제에는 긍정적이다. 하지만 오바마정부가 자국 경제성장과 고용 창출을 위해 급격한 보호주의로 기울 공산도 없지 않다. 기획재정부의 한 관계자는 “현직 대통령의 재선으로 정책이 연속성을 가진다는 점에서 불확실성은 줄었다”며 “다만 통상 등에 있어서는 압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진·이귀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곰팡이 얼룩진 집에서 죽음 맞이한 13세 소녀
  • 호주의 열세 살 소녀가 곰팡이와 진드기 등으로 얼룩진 집에서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가운데 보건당국이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였다면 살았을 수도 있다는 보고서가 나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텔레그래..
  • '수지 화보 논란' 사진작가 "악플러 고소"
  • 미쓰에이 수지(사진)의 화보집이 롤리타(소아성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화보를 찍은 오선혜 작가가 악플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오 작가는 23일 자신의 SNS에 고소인 의사 확인 안내문의 사진을 게재하고 오늘 고소장을 접수했다. 저작권 침..
  • 이재은, 7년간 엄마와 연락 끊고 지낸 사연
  • 배우 이재은(아래 사진 오른쪽)이 어머니와 7년간 연락을 끊고 지냈던 사연이 공개된다.아역배우로 데뷔해 올해로 34년차가 된 이재은은 EBS 1TV 리얼극장 행복을 통해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해야 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재은은 방송에서사..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최순실 패러디' 김희진 "배구연맹이 제안"
  • 현장에서는 큰 박수를 받았던 김희진(26IBK기업은행)의 최순실 패러디가 온라인에서 논쟁을 불렀다. 김희진은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서 선글라스를 머리에 얹고 태블릿PC를 드는 패러디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