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민생행보’ 중도층 표심 제대로 읽어

수도권 예상 밖 선전 왜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당선인의 18대 대선 승부는 수도권에서 결정됐다. 애초 열세가 예상됐으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차이를 5만8000여표 차이로 좁힘으로써 비수도권 열세를 수도권 우세로 만회하려는 야당의 필승전략을 깨뜨렸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이 선거운동 내내 강조했던 민생 행보가 지역색이 옅고 중도층이 많은 수도권 유권자들에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서울에서 48.2%를 득표해 문 후보(51.4%)에게 조금 뒤졌다. 20만표가량이다. 하지만 인천과 경기의 선택은 달랐다. 인천에서는 51.48%, 경기에선 50.43%의 표가 박 당선인에게 몰렸다. 두 곳에서 14만여표 차의 신승을 이끌어 냈다. 이로써 1500만표가량을 두고 벌인 수도권 싸움에서 두 사람의 표차는 6만표 정도에 불과했다. 투표일 전 박 당선인이 ‘45대 55’ 정도로 수도권에서 열세라는 관측을 뒤엎은 것이다. 4월 19대 총선에서 수도권 112개 지역구 중 새누리당이 43석만을 챙긴 점을 감안하면 굉장한 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수도권은 지역논리에 좌우되지 않고 중도층이 밀집돼 민생 현안에 관심이 높다. 박 당선인이 야권 단일화, 정권교체 주장에 맞서 국민대통합론, 민생대통령론, 중산층 복원 등을 강조한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지방과 수도권을 오가는 ‘셔틀 유세’로 수도권에 상당히 공들인 점도 효과를 봤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지난 총선 결과를 염두에 두면 대선 승부는 사실상 박 당선인의 승리”고 분석했다.

인천·경기에서 박 당선인의 승리는 지역 내 보수성향을 자극하는 소재들도 기여했다. 대선을 앞두고 터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북한과 인접한 경기 북부 지역, 인천의 옹진군, 강화 등의 보수층을 결집했고, 박 당선인은 이곳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60%대 득표율을 기록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 반려견이 먹던 음식을 이젠 내가 먹어요'
  • .예전에는 반려견을 위해 샀지만 이제는 내가 먹으려고 삽니다베네수엘라에서 엘리베이터 수리업을 하는 후안 곤잘레즈(55)는 정육점에서 소 허파 한 덩어리를 사며 이렇게 말했다. 과거에는 자신 몫의 스테이크용 고기를 사고 반려견에게 주기 위해 허..
  • '연기하는 아이돌' 안방극장 점령
  •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와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에 출연 중인 걸그룹 걸스데이의 혜리(왼쪽)와 민아.브라운관에서 연기하는 아이돌이 점차 늘고 있다. 이른바 연기돌이라 불리는 이들은 드라마 속 주연 자리를 당당히 꿰차며 안방극장을 점령하고 있다..
  • '또 오해영' 2회 연장 확정
  • 또 오해영이 2회 연장된다.25일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 측은 2회 추가 편성, 총 18부작으로 방송해 시청자의 성원에 보답한다며 이번 2화 추가 편성은 결말에 해당하는 분량을 늘리는 것이 아니다. 16부작이라는 분량 사정상 편집될 수밖에 없었던 대..
  • 홈런에 5타점…김태균은 웃지 못했다
  • 올 시즌 들어 장타력 하락은 물론이고 가장 큰 강점이던 정교함까지 떨어졌던 한화의 4번 타자 김태균이 시즌 2호 홈런포 포함 하루에만 5타점을 올리며 부활을 선언했다. 그러나 한화는 김태균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믿었던 마무리 정우람이 무너지며..
  • "무리뉴, 맨유와 초상권 협상 진행 중"
  • 스페셜 원 조세 무리뉴 감독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입성이 임박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5일(한국시간) 한 소식통을 인용해 무리뉴 감독이 맨유와 계약기간 및 연봉에 합의를 마쳤다고 전했다.감독 선임의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