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민생행보’ 중도층 표심 제대로 읽어

수도권 예상 밖 선전 왜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당선인의 18대 대선 승부는 수도권에서 결정됐다. 애초 열세가 예상됐으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차이를 5만8000여표 차이로 좁힘으로써 비수도권 열세를 수도권 우세로 만회하려는 야당의 필승전략을 깨뜨렸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이 선거운동 내내 강조했던 민생 행보가 지역색이 옅고 중도층이 많은 수도권 유권자들에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서울에서 48.2%를 득표해 문 후보(51.4%)에게 조금 뒤졌다. 20만표가량이다. 하지만 인천과 경기의 선택은 달랐다. 인천에서는 51.48%, 경기에선 50.43%의 표가 박 당선인에게 몰렸다. 두 곳에서 14만여표 차의 신승을 이끌어 냈다. 이로써 1500만표가량을 두고 벌인 수도권 싸움에서 두 사람의 표차는 6만표 정도에 불과했다. 투표일 전 박 당선인이 ‘45대 55’ 정도로 수도권에서 열세라는 관측을 뒤엎은 것이다. 4월 19대 총선에서 수도권 112개 지역구 중 새누리당이 43석만을 챙긴 점을 감안하면 굉장한 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수도권은 지역논리에 좌우되지 않고 중도층이 밀집돼 민생 현안에 관심이 높다. 박 당선인이 야권 단일화, 정권교체 주장에 맞서 국민대통합론, 민생대통령론, 중산층 복원 등을 강조한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지방과 수도권을 오가는 ‘셔틀 유세’로 수도권에 상당히 공들인 점도 효과를 봤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지난 총선 결과를 염두에 두면 대선 승부는 사실상 박 당선인의 승리”고 분석했다.

인천·경기에서 박 당선인의 승리는 지역 내 보수성향을 자극하는 소재들도 기여했다. 대선을 앞두고 터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북한과 인접한 경기 북부 지역, 인천의 옹진군, 강화 등의 보수층을 결집했고, 박 당선인은 이곳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60%대 득표율을 기록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구에 유리구슬 끼우고 사는 아기의 사연
  • '소안구증(microphthalmia)' 때문에 왼쪽 안구에 유리구슬을 끼우고 살아가는 아기 사연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이자벨라 마이어스는 소안구증을..
  • 김규리 "노래방 도우미 역, 다 내려놔"
  • 배우 김규리가 자신을 내려놓고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다고 밝혔다.김규리는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연출 부성철) 제작발표회에서 작가님이 이런 사람이 허다하다고 해서 허다해라고..
  • 송재림 "김소은과 하대하는 사이"
  • 배우 송재림과 김소은이 두 번째 커플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송재림과 김소은은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연출 부성철) 제작발표회에서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 가상 부부에 이..
  • "오승환 혹사 걱정해야 하나? 구속은 늘었다"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혹사 우려를 샀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26일(한국시간) 우리는 오승환의 혹사를 걱정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승환이 좋은 성과를 내는 투수 중 유난히 많이 던지는 투수로도 꼽힌다고 분석했다...
  • 김현수, 대타로 나서 시원한 2루타···타율 0.321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대타로 출전해 시원한 2루타를 때렸다.김현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에서 0-4로 뒤처진 9회초 투수 마이크 라이트 타순에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