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민생행보’ 중도층 표심 제대로 읽어

수도권 예상 밖 선전 왜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당선인의 18대 대선 승부는 수도권에서 결정됐다. 애초 열세가 예상됐으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차이를 5만8000여표 차이로 좁힘으로써 비수도권 열세를 수도권 우세로 만회하려는 야당의 필승전략을 깨뜨렸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이 선거운동 내내 강조했던 민생 행보가 지역색이 옅고 중도층이 많은 수도권 유권자들에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서울에서 48.2%를 득표해 문 후보(51.4%)에게 조금 뒤졌다. 20만표가량이다. 하지만 인천과 경기의 선택은 달랐다. 인천에서는 51.48%, 경기에선 50.43%의 표가 박 당선인에게 몰렸다. 두 곳에서 14만여표 차의 신승을 이끌어 냈다. 이로써 1500만표가량을 두고 벌인 수도권 싸움에서 두 사람의 표차는 6만표 정도에 불과했다. 투표일 전 박 당선인이 ‘45대 55’ 정도로 수도권에서 열세라는 관측을 뒤엎은 것이다. 4월 19대 총선에서 수도권 112개 지역구 중 새누리당이 43석만을 챙긴 점을 감안하면 굉장한 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수도권은 지역논리에 좌우되지 않고 중도층이 밀집돼 민생 현안에 관심이 높다. 박 당선인이 야권 단일화, 정권교체 주장에 맞서 국민대통합론, 민생대통령론, 중산층 복원 등을 강조한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지방과 수도권을 오가는 ‘셔틀 유세’로 수도권에 상당히 공들인 점도 효과를 봤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지난 총선 결과를 염두에 두면 대선 승부는 사실상 박 당선인의 승리”고 분석했다.

인천·경기에서 박 당선인의 승리는 지역 내 보수성향을 자극하는 소재들도 기여했다. 대선을 앞두고 터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북한과 인접한 경기 북부 지역, 인천의 옹진군, 강화 등의 보수층을 결집했고, 박 당선인은 이곳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60%대 득표율을 기록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印 10~20대 자매 '윤간형'···이유가
  •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서 10~20대 자매에게 '윤간형'과 '나체 행진' 명령이 내려졌다. 인도 카스트 제도의 최하위 계급인 달리트(불가촉천민)에 속한 남성이 위 계급인 자트(농민) 여성과 사랑에 빠져 달아나자, 마을 평의회가 남성의 여동생들에..
  • '폭풍성장' 사피·에디···'아이고 내 심장'
  •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마스코트 사피와 에디의 근황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삼시세끼 측은 최근 페이스북에 사피와 에디의 사진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은 촬영장 평상에 나란히 앉은 사피와 에디를 보여준다. 다른 사진에서..
  • 유재석, 김준호 위해 '부코페' 티켓 200장 쾌척
  • 국민 MC 유재석이 후배 개그맨 김준호가 집행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부코페) 불참을 미안해하며 일일 관람권 200장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29일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28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열린 부코페 뒤풀이에서 김준호가 유재석은 왜..
  • 추신수 16호 홈런·2타점···승리 수훈갑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28일(현지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4회 동점 솔로포로 시즌 16호 홈런을 장식한 뒤 더그아웃에서 팀 동료의 환영을 받고 있다.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6번째 홈런을 터뜨리고 타점 2개를 보태며 팀..
  • '토트넘 이적' 손흥민 "멋진 모습 보이겠다"
  • 손흥민 모습. 토트넘 트위터 캡쳐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로 이적한 손흥민은 팬들을 위해 멋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나는 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