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합·상생코드로 민의 결집…'잘살아보세' 재현

朴 당선인이 밝힌 국정운영 방향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국정운영 방향은 ‘부강한 대한민국 건설’로 요약된다. 나라 안팎으로 내실을 다져 과거 보잘 것 없던 시절 대한민국의 도약을 이끈 ‘잘살아 보세’의 신화를 재현하겠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은 이를 위해 ‘국민대통합’과 ‘상생·공생의 정신’을 핵심 키워드로 제시했다. 

◆국민대통합 카드는


박 당선인이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것은 ‘100% 대한민국’이다. 이념·지역·계층·세대별로 쪼개진 국민의 반목과 갈등을 치유해 국력의 원천인 통합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후보 시절 국민대통합 의지를 밝히면서 과거 아버지의 ‘정적’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전에 자신에게 했던 말을 수차례 소개하기도 했다. “동서화합(국민대통합)이 가장 중요하고 이에 실패하면 다른 것도 성공하지 못한다. 제일 적임자이니 수고해 달라”던 김 전 대통령의 당부를 가슴에 새기고 있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이 내밀 국민대통합 카드는 ‘대탕평 인사’가 첫손으로 꼽힌다. 과거 보수·진보정권을 막론하고 반복된 정실·연고주의에 따른 ‘코드·회전문 인사’에서 탈피해 능력에 따라 고루 인재를 등용할 방침이다. 현재 대통령이 직간접으로 관여할 수 있는 자리는 3급 이상 고위공무원만 1700명가량으로 추산된다. 그의 실천의지를 가늠해볼 첫 시험대는 곧 꾸려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초대 내각 구성안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대국민 인사를 통해 국민대통합 등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김범준 기자
◆국가지도자 연석회의 구성은


박 당선인이 선거운동 기간 제안한 ‘국가지도자 연석회의’도 통합을 위한 카드다. 그는 15일 서울 유세 당시 “선거 과정에 온 나라가 갈라지는 모습을 보며 큰 걱정을 하고 있다”며 “당선 직후 새 정부가 출범하기까지 여야 지도자가 만나 대한민국의 새 틀을 짜자”며 연석회의 구상을 밝혔다. 당시 야권도 긍정 반응를 보였다. 박 당선인은 이날도 낙선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위로의 뜻을 보내며 “저에 대한 찬반을 떠나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문 전 후보나 야당 지도부에 연석회의 구성을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민주당이 대선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문 전 후보가 연석회의에 응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문 전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박 당선인 측이 통합 이미지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지만 (연석회의를) 제안해오면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우리 내부 전열을 정비하는 게 시급하다. 그것(연석회의)을 안 한다고 국가가 무너지는 건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박 당선인 측은 “후보 당시 한 약속인 만큼 연석회의 성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연석회의가 구성될 경우 대통령직 인수위와 협력해 연석회의 논의가 박근혜 정부의 정책기조에 반영되도록 할 것으로 전해졌다.

◆상생·공생의 사회 구현

박 당선인은 대내외 경제위기에 팍팍해진 서민 살림살이와 중산층 붕괴 위기를 감안해 ‘민생정부’에도 방점을 찍었다.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고 경제성장의 과실을 나눠 가질 수 있도록 경제체질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성장을 중시한 이명박 정부의 ‘낙수효과‘(대기업과 고소득층의 형편이 좋아지면 중소기업과 저소득층도 효과를 본다는 이론)가 거의 없었다는 진단에서다.

이명박 정부는 ‘경제성장→ 일자리 확대→ 복지 확대’의 낙수효과를 기대했으나 대기업과 상위계층의 배만 불리고 양극화를 심화시켰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이에 따라 박 당선인은 성장과 경제민주화의 조화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대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뒤지지 않도록 하되 국내 시장에서 탐욕스런 행태를 보일 경우 철퇴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그의 경제민주화 공약이 소유·지배구조 등 재벌개혁보다 시장의 공정성 확립에 무게를 둔 배경이다.

이강은·박세준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E컵 체험 나선 남자들…'목과 허리가'
  • E컵 이상인 여성의 고통과 불편을 몸소 느끼고 이를 해소하고자 남성들이 일일체험에 나섰다.'E컵 데이'를 맞아 1.5kg짜리 무게 추를 어깨에 매단 남성들. 재밌는 듯 웃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깨, 목,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다.란제리 메이커에 근무하는..
  • 가인, 첫 솔로 정규앨범…"두장으로 발매"
  • 가인 첫 솔로 정규앨범 이미지 [미스틱 제공]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이 첫 솔로 정규 앨범을 두 장으로 나눠 발표한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넉 장의 미니앨범을 발표한 가인이 9월 첫 정규 앨범의 파트 1인 엔드 어게인(End Again)을 출시한다..
  • 엑소 백현, '달의 연인' 발연기 논란
  •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선보인 첫 연기에 혹평이 쏟아졌다.백현은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 철부지 10황자 왕은 역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왕은은 해수(이지은 분)는 자신의 하녀인..
  • '송창식마저…' 악재 만난 한화
  • 한화 이글스 마운드에 또 비상등이 켜졌다. 5강 싸움이 절정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악재가 겹쳐 고민이 크다. 한화 불펜의 핵 우완 송창식(31)이 오른 팔꿈치 검진을 위해 29일 일본 요코하마로 떠났다. 송창식은 31일 검진을 받은 뒤, 귀국일을 결..
  • 오승환, 삼자범퇴로 시즌 14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으며 시즌 14세이브를 수확했다.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6-5로 앞선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