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합·상생코드로 민의 결집…'잘살아보세' 재현

朴 당선인이 밝힌 국정운영 방향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국정운영 방향은 ‘부강한 대한민국 건설’로 요약된다. 나라 안팎으로 내실을 다져 과거 보잘 것 없던 시절 대한민국의 도약을 이끈 ‘잘살아 보세’의 신화를 재현하겠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은 이를 위해 ‘국민대통합’과 ‘상생·공생의 정신’을 핵심 키워드로 제시했다. 

◆국민대통합 카드는


박 당선인이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것은 ‘100% 대한민국’이다. 이념·지역·계층·세대별로 쪼개진 국민의 반목과 갈등을 치유해 국력의 원천인 통합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후보 시절 국민대통합 의지를 밝히면서 과거 아버지의 ‘정적’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전에 자신에게 했던 말을 수차례 소개하기도 했다. “동서화합(국민대통합)이 가장 중요하고 이에 실패하면 다른 것도 성공하지 못한다. 제일 적임자이니 수고해 달라”던 김 전 대통령의 당부를 가슴에 새기고 있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이 내밀 국민대통합 카드는 ‘대탕평 인사’가 첫손으로 꼽힌다. 과거 보수·진보정권을 막론하고 반복된 정실·연고주의에 따른 ‘코드·회전문 인사’에서 탈피해 능력에 따라 고루 인재를 등용할 방침이다. 현재 대통령이 직간접으로 관여할 수 있는 자리는 3급 이상 고위공무원만 1700명가량으로 추산된다. 그의 실천의지를 가늠해볼 첫 시험대는 곧 꾸려질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초대 내각 구성안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대국민 인사를 통해 국민대통합 등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김범준 기자
◆국가지도자 연석회의 구성은


박 당선인이 선거운동 기간 제안한 ‘국가지도자 연석회의’도 통합을 위한 카드다. 그는 15일 서울 유세 당시 “선거 과정에 온 나라가 갈라지는 모습을 보며 큰 걱정을 하고 있다”며 “당선 직후 새 정부가 출범하기까지 여야 지도자가 만나 대한민국의 새 틀을 짜자”며 연석회의 구상을 밝혔다. 당시 야권도 긍정 반응를 보였다. 박 당선인은 이날도 낙선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위로의 뜻을 보내며 “저에 대한 찬반을 떠나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문 전 후보나 야당 지도부에 연석회의 구성을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민주당이 대선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문 전 후보가 연석회의에 응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문 전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박 당선인 측이 통합 이미지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지만 (연석회의를) 제안해오면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우리 내부 전열을 정비하는 게 시급하다. 그것(연석회의)을 안 한다고 국가가 무너지는 건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박 당선인 측은 “후보 당시 한 약속인 만큼 연석회의 성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연석회의가 구성될 경우 대통령직 인수위와 협력해 연석회의 논의가 박근혜 정부의 정책기조에 반영되도록 할 것으로 전해졌다.

◆상생·공생의 사회 구현

박 당선인은 대내외 경제위기에 팍팍해진 서민 살림살이와 중산층 붕괴 위기를 감안해 ‘민생정부’에도 방점을 찍었다.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고 경제성장의 과실을 나눠 가질 수 있도록 경제체질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성장을 중시한 이명박 정부의 ‘낙수효과‘(대기업과 고소득층의 형편이 좋아지면 중소기업과 저소득층도 효과를 본다는 이론)가 거의 없었다는 진단에서다.

이명박 정부는 ‘경제성장→ 일자리 확대→ 복지 확대’의 낙수효과를 기대했으나 대기업과 상위계층의 배만 불리고 양극화를 심화시켰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이에 따라 박 당선인은 성장과 경제민주화의 조화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대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뒤지지 않도록 하되 국내 시장에서 탐욕스런 행태를 보일 경우 철퇴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그의 경제민주화 공약이 소유·지배구조 등 재벌개혁보다 시장의 공정성 확립에 무게를 둔 배경이다.

이강은·박세준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대작 논란' 조영남, '쎄시봉' 콘서트 강행?
  • 그림 대작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수 조영남이 오는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6 쎄시봉 친구들 콘서트 무대에 오른다는 소식이다.27일 부산 벡스코 측은 이 콘서트가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밝혔다.조영남은 앞서 그의 그림 200여점을..
  • 에릭남 "매너남? 부모님 잔소리 덕분"
  • 가수 에릭남이 매너남으로 주목받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에릭남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tvN 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에서 어려서부터 부모님이 매너를 강조하셨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그런 게 나오는 것 같다..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
  • 맨유, 모리뉴 감독과 3년 계약···연봉 208억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조제 모리뉴 감독이 사흘 동안 펼쳤던 협상을 마치고 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들이 27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BBC는 모리뉴 감독의 에이전트인 호르헤 멘데스와 맨유의 고위 관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