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전 처리 엄두도 못내는 민주, 탈출구는…

친노 패권주의 성토… 설자리 좁아져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민주통합당은 정권교체 기대가 컸기 때문인지 20일에도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참담한 분위기였다.

이날 오후 영등포 당사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은 문재인 전 대선후보를 맞이하는 당직자들의 격려 박수로 시작됐지만, 분위기는 이내 숙연해졌다. 중간중간 눈물을 흘리는 당직자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해단식은 대선 패배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자는 결의 분위기로 진행됐다. 문 전 후보는 “투표율도 높았고 막판 여론조사에서도 분위기가 좋았는데 결과는 2% 부족했다”면서 “그 부분을 우리가 성찰하고 메꿔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부족함은 ‘친노’(친 노무현)의 한계일 수도, 민주당의 한계일 수도 있다. 진영논리에 갇혀 중간층 지지를 확장하는 데 부족함이 있었을 수도 있고, 여전히 바닥조직에 빈틈이 많아 공중전에 의존해야 했던 선거역량의 한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왼쪽)가 20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을 마친 뒤 정세균 상임고문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민주당의 갈 길은 험난해 보인다. 일단 당 전권을 위임받았던 문 전 후보가 당권을 반납하고 물러나는 게 기정사실화됐다. 그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의 통화에서 국정 협조를 약속하면서도 “제가 당을 책임지고 끌어갈 수는 없을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민주당은 조만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이 불가피해 보인다. 비대위원장은 대선 패배의 책임을 안고 있는 문 전 후보가 직접 위촉하기보다는 의원총회 등을 통해 결정될 공산이 크다. 이 과정에서 대선 패배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내홍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열리는 의원총회가 그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기간 문 전 후보를 돕지 않는다고 지적받던 다수의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해단식에도 불참했다.

당내 비판의 칼끝은 주로 친노 패권주의를 겨냥하고 있다. 한명숙 대표 체제(1·15 전대)와 이해찬·박지원 담합(6·9 전대), 문 후보 옹립을 기획한 친노 세력이 총·대선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다. 노무현정부 민생 실패로 정권을 빼앗긴 책임에다 이번 대선에서 정권 탈환에 실패한 책임론까지 더해지면 친노 진영의 설 자리는 더 좁아진다.

그러나 이런 식의 책임공방은 당내 분란만 가중시킬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비노(비노무현)계인 수도권의 한 3선 의원은 “일단은 다같이 자숙해야 할 때다. 나중에 차분하게 평가하고 진단해서 반성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다른 비노계 의원도 “대선 패배는 민주당이 5060 세대와 중도층의 민심을 얻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라며 “패인을 단순히 친노 탓으로 돌리는 것은 당내 입지를 노리며 들먹이는 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비대위 체제를 거쳐 당 혁신을 꾀하는 과정에서 정계개편 가능성도 점쳐진다.

일각에선 대선 때 출범한 국민연대를 중심으로 큰 틀의 새판짜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시민사회와 진보정의당, 합리적 중도·보수세력에 안철수 세력까지 아우르자는 ‘국민정당론’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다. 이때 열쇠는 역시 안철수 전 후보가 쥘 수 있지만, 민주당 내 진보 또는 보수 성향 그룹과 갈등을 겪게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지도부 공백시 2개월 내에 새 지도부를 선출토록 한 당헌·당규와 달리 내년 5∼6월에나 전당대회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김달중·유태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떼에 쏘인 강아지 주인에게 버림받아
  • 벌떼에 쏘인 것도 모자라 주인에게 버림받은 핏불(pit bull) 사연이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머무는 핏불..
  • 바다, 9살 연하 사업가와 열애···결혼은?
  • 가수 바다가 9세 연하의 사업가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바다(최성희36)의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 측은 바다가 9세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교제 중이라며 올해 초 함께 성당을 다니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이 됐다고 25일 밝혔다.그러면서 두 사..
  • 수지·아이유의 실패···'아이돌 여주' 한계?
  • 아이돌 가수 출신 배우 수지와 아이유가 안방극장에서 울상을 지었다. 가수로 먼저 이름을 알린 뒤 다년간 연기 커리어를 쌓으며 주연 입지를 굳혔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현 위치는 비슷하다.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최근 기대작으로 꼽힌 드라마의 원..
  • '김광현 중간계투' SK, 한화 꺾고 9연패 탈출
  • 가을야구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는 SK 와이번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9연패에서 벗어났다.SK는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모처럼 투타가 조화를 이루며 9-4로 이겼다.이로써 SK는 지긋지긋한..
  • 자신감 얻은 손흥민, 내친김에 득점왕까지
  • 손흥민. 토트넘홋스퍼 페이스북리우올림픽 끝나고 팀으로 돌아간 손세이셔널 손흥민(24토트넘)은 201617시즌이 개막했는데도 이적설에 시달렸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초반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등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