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근혜 당선 소감 질문엔…

安 "정치 계속한다 말하지 않았느냐"

관련이슈 : 2012년 18대 대선
야권의 대선 패배로 거취가 주목되는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후보는 19일 오전(현지시간) “정치를 계속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안 전 후보는 이날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국내 언론사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치를 계속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제가 전에 한다고 말씀하지 않았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내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확인했지만 대선 결과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그런데도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지자 “생각을 정리하려고 왔지 인터뷰하러 온 것이 아니다”면서 입을 닫았다.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1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해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하지만 안 전 후보는 출국 전 “새정치를 바라는 국민 열망이 지금도 살아 있다. 어느 대통령이든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도 했고, 캠프 핵심 관계자들과 만나 ‘5년 뒤엔 국민이 원하는 것이 달라져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잘 적응하겠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 미국 체류 기간에 ‘정치인 안철수’의 청사진을 구상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안 전 후보 주변에선 그가 선거 패배로 위기에 빠진 야권의 구원투수로 나서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하는 인사들이 많다. 29일 김근태 상임고문 1주기를 계기로 안 전 후보 측 인사들과 민주당 인사들의 탐색전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던 손학규 상임고문은 내년 초 6개월 정도 독일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손 고문은 최근 당내 손학규계 전·현직 의원 모임에서 “지금 같은 정치행태로는 안된다”며 “경선 기간 내걸었던 ‘저녁이 있는 삶’이 슬로건으로 끝나지 않도록 공부를 좀 하고 오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건배사로 ‘새로운 정치를 위하여’라고 외쳤다고 한다.

독일 사민당의 싱크탱크인 에르베르트재단 후원으로 자유베를린대학에서 지내며 사회복지와 통일, 노동, 환경, 협동조합 등에 대해 연구할 예정이다. 안 전 후보와 함께 손 고문 역시 선거패배의 책임론을 둘러싸고 격랑에 휩싸일 민주당에서 한발 떨어져 있게 되는 셈이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나체로 수영 중 낚싯바늘에 중요 부분 걸려
  • 강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하던 남성에게 상상할 수 없는 비극이 벌어졌다.최근 영국 미러 보도에 따르면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인근 카이저 호수에서 30대 남성이 맨몸으로 수영하던 중낚싯바늘에 중요 부분이 걸리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당시..
  • 서인영·가인, '독'이 된 예능 출연
  • 여기는 선후배가 존재하고 여기에 룰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배 따지는 선배는 꼰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게 해도 대접해줘라? 선배답게 행동해라? 이건 무슨 논리인가요?가수 서인영이 후배 가수 가인을 겨냥한 날선 발언이 파장을 몰고 왔다. 28..
  • '결별' 연예인 스타커플 누가있나?
  • 지코와 설현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법. 연예인 연애설이 잇따르는 가운데 거꾸로 연인 사이를 정리하는 스타커플의 결별 소식도 계속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특히 아이돌 커플의 경우 열애를 인정했다가도 주위의 지나친 시선을 의식..
  • 1년만에 뒤바뀐 KB-우리카드의 운명
  • .1년 만에 청주-KOVO컵 준결승 무대에서 다시 만난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 그 결과는 1년 전과는 달랐다. KB손해보험이 우리카드를 꺾고 2012년 KOVO컵 우승 이후 4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해 청주-KOVO컵에서 KB손해보험은 조별예선을 3전 전승을 거두며..
  • 톱이냐 측면이냐···맨시티전 손흥민의 자리는?
  • 최근 폭발적인 득점력을 뽐내고 있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른다.손흥민의 토트넘은 2일 밤 10시15분 홈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리그 7라운드를 벌인다. 손흥민은 경기 당 1골을 터트리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만난 팀들은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