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문학한류’ 이끌 글꾼 모여라

1억 고료 제9회 세계문학상 공모

대한민국 최고의 글꾼을 초대합니다.

‘미실’ ‘아내가 결혼했다’ ‘슬롯’ ‘스타일’ ‘내 심장을 쏴라’ ‘컨설턴트’ ‘유령’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 한국 장편소설의 지형을 바꿔 놓은 역대 세계문학상 수상작들입니다. 세계일보는 한국 문단의 미래를 열어 갈 제9회 세계문학상 응모작을 기다립니다. 특히 이번 공모부터는 대상과 함께 우수작을 선정해 장편소설 등용문으로도 역할하고자 합니다. 패기 넘치는 신인은 물론 웅숭 깊은 기성 작가들의 적극적 응모를 고대합니다.

▲부 문:대상 1편, 우수상 약간 편(24만자 안팎·A4용지 제본, 4000자 안팎 요약분 첨부)

▲고 료:대상 1억원(대상이 없을 땐 최우수상 5000만원), 우수상은 단행본 출판 지원

▲응모 자격 및 작품 내용:제한 없음(작품은 발표되지 않은 창작품에 한함)

▲마 감:2013년 1월12일(우편·택배 제출 시 당일 도착분까지 인정. 직접 제출 가능)

▲기 타:수상작의 출판저작권과 2차 저작권은 출간일부터 5년간 세계일보에 귀속됩니다. 출품작은 반환하지 않습니다.

▲제출처:(153-740)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0-15 세계일보 문화부 세계문학상 담당자 앞

▲문 의:(02)2000-1260, 1294 http://munhak.segye.com

▲발 표:2013년 2월1일자 세계일보 지면

▲후 원=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현문기획,

라이브러리&리브로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