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오바마ㆍ아베 전화통화…대북대응 공조

李대통령 "가장 가까운 친구"…오바마 "우정 소중"
아베와 첫 정상 협의…각국 정상과 '北核 대화'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ㆍ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미,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면서 유엔은 물론 개별 국가 차원의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우리나라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임기 동안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ㆍ핵안보정상회의 개최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했던 만큼 개인적 우의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자정께 이뤄진 통화에서 "지난 4년간 가장 가까운 친구로 여러 면에서 협력해왔고, 북한 문제에 같은 목소리로 대응한 것에 매우 만족한다"면서 "세계 평화와 동북아 안정을 위한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정부에서도 이런 관계가 유지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이 대통령과 함께 이룬 우정과 업적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서 "이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정책이 옳았고, 이 대통령과의 관계로 인해 한미관계가 강하게 유지됐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한미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약속했다.

양국 정상은 국가별 추가제재 방안도 계속 협의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 통화는 오전 9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협의는 지난해 12월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어제(12일) 비공개회의를 주도하는 등의 지도력을 발휘한 것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를 바탕으로 추가 제재결의를 즉각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만났던 인연을 떠올리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이 대통령의 지난 5년간 노고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한일은 매우 중요한 이웃으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할 것 기대하고 차기 정부와 이런 관계 유지되길 바란다. 박근혜 당선인에도 안부 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는 지난해 8월 이 대통령이 독도를 전격 방문하고, 과거사에 대해 일왕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급격히 냉각된 채 현재까지 이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불임 부인, 아이 원한 남편 기대에 강아지를···
  • 결혼했지만 아이가 없었던 여성이 남편의 기대에 임신한 척 연기한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25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 현지 언론은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발생한 동물 학대사건을 전하며 여성은 한순간의 실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 '상간녀 스캔들' 김세아, SNS 비공개 전환
  • 상간녀 스캔들에 휘말린 배우 김세아(42)가 SNS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다.김세아는 26일 상간녀로 지목돼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김세아가 하루 전만 해도 인스타그램을 전체 공개를 유지하다비공개..
  • 하석진, 리메이크작 '1%의 어떤 것' 출연
  • 배우 하석진이 13년 만에 리메이크 되는 드라마 1%의 모든 것 출연을 확정 지었다.1%의 어떤 것은 지난 2003년 강동원, 김정화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로 방영 당시 수많은 폐인을 양산하며 인기를 끌었다. 2016년 리메이크되는 1%의 어떤 것에서는 하석진..
  • 여자배구, 리우올림픽 최종엔트리 확정
  • 대한배구협회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나설 여자 대표팀 최종 엔트리 12명을 26일 확정했다. 일본에서 열린 세계예선에 출전한 14명 중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이상 GS칼텍스)가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리베로 남지연(IBK..
  • '타율 0.438' 김현수, 27일도 선발
  • 볼티모어 오리올스 벤치에서는 외야수 김현수(28)에게 좀처럼 기회를 주지 않고 조이 리카드(25)에게는 확고한 믿음을 보여준다.시범경기에서 주전 좌익수 자리를 따낸 리카드는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최근 성적은 신통찮다.시즌 성적은 타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