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오바마ㆍ아베 전화통화…대북대응 공조<연합>

李대통령 "가장 가까운 친구"…오바마 "우정 소중"
아베와 첫 정상 협의…각국 정상과 '北核 대화'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ㆍ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미,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면서 유엔은 물론 개별 국가 차원의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우리나라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임기 동안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ㆍ핵안보정상회의 개최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했던 만큼 개인적 우의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자정께 이뤄진 통화에서 "지난 4년간 가장 가까운 친구로 여러 면에서 협력해왔고, 북한 문제에 같은 목소리로 대응한 것에 매우 만족한다"면서 "세계 평화와 동북아 안정을 위한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정부에서도 이런 관계가 유지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이 대통령과 함께 이룬 우정과 업적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서 "이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정책이 옳았고, 이 대통령과의 관계로 인해 한미관계가 강하게 유지됐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한미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약속했다.

양국 정상은 국가별 추가제재 방안도 계속 협의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 통화는 오전 9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협의는 지난해 12월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어제(12일) 비공개회의를 주도하는 등의 지도력을 발휘한 것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를 바탕으로 추가 제재결의를 즉각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만났던 인연을 떠올리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이 대통령의 지난 5년간 노고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한일은 매우 중요한 이웃으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할 것 기대하고 차기 정부와 이런 관계 유지되길 바란다. 박근혜 당선인에도 안부 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는 지난해 8월 이 대통령이 독도를 전격 방문하고, 과거사에 대해 일왕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급격히 냉각된 채 현재까지 이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