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오바마ㆍ아베 전화통화…대북대응 공조

李대통령 "가장 가까운 친구"…오바마 "우정 소중"
아베와 첫 정상 협의…각국 정상과 '北核 대화'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ㆍ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미,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면서 유엔은 물론 개별 국가 차원의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우리나라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임기 동안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ㆍ핵안보정상회의 개최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했던 만큼 개인적 우의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자정께 이뤄진 통화에서 "지난 4년간 가장 가까운 친구로 여러 면에서 협력해왔고, 북한 문제에 같은 목소리로 대응한 것에 매우 만족한다"면서 "세계 평화와 동북아 안정을 위한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정부에서도 이런 관계가 유지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이 대통령과 함께 이룬 우정과 업적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서 "이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정책이 옳았고, 이 대통령과의 관계로 인해 한미관계가 강하게 유지됐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한미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약속했다.

양국 정상은 국가별 추가제재 방안도 계속 협의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 통화는 오전 9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 이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협의는 지난해 12월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어제(12일) 비공개회의를 주도하는 등의 지도력을 발휘한 것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를 바탕으로 추가 제재결의를 즉각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만났던 인연을 떠올리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이 대통령의 지난 5년간 노고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한일은 매우 중요한 이웃으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할 것 기대하고 차기 정부와 이런 관계 유지되길 바란다. 박근혜 당선인에도 안부 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는 지난해 8월 이 대통령이 독도를 전격 방문하고, 과거사에 대해 일왕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급격히 냉각된 채 현재까지 이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늘 날다 떨어진 男···사망 과정 '생중계'
  • 한 이탈리아 남성이 최근 스카이다이빙의 변형의 일종인 '윙슈트 점프'를 시도하다가 추락사하는 과정을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해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이틀 전인 지난 26일 이탈리아 국적의 아르민 슈미더(28)는..
  • 아유미, 日 그라비아 화보 첫 도전 '노출 상당'
  • 일본에서 이토 유미란 이름으로 배우 활동에 나선 아유미가 그라비아 화보에 도전했다.지난 26일 일본의 한 매체는 이토 유미가 그라비아에 첫 도전했다고 보도하며 화보 컷을 공개했다.공개된 화보에서 아유미는신체 중요 부위만 살짝 가린 파격적인..
  • 쥬얼리 출신 이지현, 협의 이혼
  • 쥬얼리 출신 배우 이지현(33)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했다.이지현은 지난 25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3차 조정기일에서 남편 A씨와 이혼에 합의했다.이지현은 앞서 지난 3월 이혼을 신청했다. 당시 위자료나 재산분할 없이 두 자녀들에 대한 친권자 및 양육..
  • '이틀 훈련' 황희찬, 중국전 가능하나
  •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0잘츠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가 국가대표로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 단 이틀 안에 적응을 마쳐야 한다.황희찬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 참가하지 못했다. 소속팀 경기가 있었기 때문이..
  • 마라도나, 30년 만에 친자 확인···"아들 맞다"
  •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6)가 30년 만에 제 아들을 아들로 받아들였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2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라도나 주니어를 가리켜 너는 내 아들이다고 말했다. 마라도나 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