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순항미사일 오차범위 3m 이내 '초정밀 타격'

잠수함·함정서 지상 목표 겨냥
비행속도 빨라 요격도 힘들어
다수 표적 공격 ‘유도탄 기지’

14일 국방부가 공개한 함대지·잠대지 순항(크루즈)미사일은 언제든지 북한군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전력이다. 바다가 무대여서 육상보다 북한의 원점 공격에 따른 피해 우려도 낮다. 그동안 순항미사일은 미사일 사거리 제한이 없는 대신 느린 속도가 문제점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함대지·잠대지 순항미사일은 초음속 미사일이다. 우리 군의 해상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할 수 있다. 군이 신형 순항미사일을 공개한 배경에는 이러한 자신감이 배어 있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함대지 순항미사일 ‘해성2’

해성2 순항미사일은 함대함 미사일 해성1의 초음속 버전이다. 사거리 150㎞인 해성1은 2003년 개발됐다. 속도는 마하 0.7∼0.9의 아음속이다.

해성2는 사거리가 500㎞ 이상이다. 북한의 주요 군사시설 대부분을 타깃으로 한다. 해성2는 한국형 구축함(DDH II·4400t급) 가운데 왕건함에 최초 탑재됐으며,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함(DDG·7600t)에도 실려 있다. 왕건함에는 10여발, 세종대왕함에는 30여발의 해성2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해군이 보유 중인 6척의 한국형 구축함 수직발사장치(KVLS)에 60여발을, 3척의 이지스함에 90여발을 탑재해 유사시 북한군 지휘부와 핵시설,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타격한다면 이들 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다”면서 “다수의 표적 공격이 가능해 움직이는 유도탄 기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성2 함대지 미사일 개발이 알려진 것은 위키리크스를 통해서다. 위키리크스는 해성2 개발과 관련해 “미 외교부가 2007년 9월과 2009년 11월 충남 안흥에서 10발의 해성2를 시험발사해 충남 서부의 해안도시 태안 지상을 타격한 것으로 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2007년 8월31일 미 대사관에서 작성된 극비문서에 따르면 해성2의 총 무게가 약 1000kg이며, 약 270kg의 연료를 실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미사일 표적 타격 국방부가 14일 공개한 함대지(왼쪽 사진), 잠대지 순항(크루즈) 미사일 발사 장면. 우리 군이 개발한 이들 순항 미사일은 최근 실전배치됐으며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군사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이날 지상 표적 타격 동영상이 전격 공개됐다. 함대지 순항 미사일은 한국형 구축함(KDX-II·4400t급)과 이지스 구축함(7600t급)에서, 잠대지 순항 미사일은 214급(1800t급) 잠수함에서 발사돼 지상의 목표물을 정밀 타격하게 된다.
해군 제공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은 214급 잠수함 어뢰관을 통해 발사돼 지상 목표물을 타격하게 된다. 발사되는 순간 미사일이 담긴 방수 캡슐이 수중으로 튀어 나가고 이어 미사일이 캡슐에서 벗어나 바다 위로 솟구치면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 214급 손원일함에 최초 탑재됐다.

지상에서 50∼100m 정도의 고도를 유지하며 빠른 속도로 비행해 적군이 요격하기 힘들고, 관성항법장치와 지형영상대조항법체계를 갖춰 오차범위가 3m 이내일 정도로 정확성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거리는 1000㎞ 이상이다. 함대지 미사일 해성2가 마하 1 정도의 초음속형이라면 해성3는 완벽한 초음속 미사일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순항미사일이 초음속대를 비행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해성2, 해성3 모두 해성1을 뛰어넘는 속도를 낸다”고 말했다.

유영조 국방부 전력정책관(육군 소장)은 “오늘 공개한 함대지 및 잠대지 순항미사일은 3면이 바다인 한반도 작전환경에서 더욱 유용한 타격자산”이라며 “특히 잠수함은 고도의 은밀성을 바탕으로 적의 턱밑까지 접근해 발사할 수 있어 작전반응 시간을 단축하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병진 선임기자 worldp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냄새나는 사람은 거절합니다'
  • 일본의 한 식당이 담배, 향수 등 강한 냄새를 풍기는 손님을 받지 않겠다는 규칙을 정했다.지난 26일 TBS방송 백열 라이브에 따르면 도쿄 추오구의 한 카레점이 냄새와 관련한 강한 내부규칙을 정해 일부에서는 너무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있었다.논란이..
  • 강예빈, 성매매 혐의 루머에 법적대응
  • 방송인 강예빈이 성매매 혐의 여배우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1일 강예빈의 법무대리인은 한 스포츠지를 통해 최근 모 보도 채널에서 보도한 30대 유명 여배우 성매매 혐의로 소환 기사에 누군지 쉽게 확인 가..
  • 유상무 "성관계 시도한 건 맞지만···"
  • 개그맨 유상무(36)가 성폭행 미수 혐의에 대한 경찰조사를 마쳤다.유상무는 지난 31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이날 오후 7시까지 9시간여 동안 피의자 신문을 받았다.경찰은 신고자 A양의 진술과 증거물 등을 토대로 실제 유씨가 강간을 시도..
  • 이대호, 승부 쐐기박는 3점짜리 홈런포 작렬
  • 이대호(34시애틀)가 우완 투수를 상대로 승부에 쇄기를 박는 127m짜리 통괘한 3점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7번째 홈런 이대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8회..
  • 강정호, 1회 첫 타석서 우전안타로 타점
  • 4번타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1회 첫 타석에서 깨끗한 우전안타로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2사 2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