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순항미사일 오차범위 3m 이내 '초정밀 타격'

잠수함·함정서 지상 목표 겨냥
비행속도 빨라 요격도 힘들어
다수 표적 공격 ‘유도탄 기지’

14일 국방부가 공개한 함대지·잠대지 순항(크루즈)미사일은 언제든지 북한군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전력이다. 바다가 무대여서 육상보다 북한의 원점 공격에 따른 피해 우려도 낮다. 그동안 순항미사일은 미사일 사거리 제한이 없는 대신 느린 속도가 문제점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함대지·잠대지 순항미사일은 초음속 미사일이다. 우리 군의 해상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할 수 있다. 군이 신형 순항미사일을 공개한 배경에는 이러한 자신감이 배어 있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함대지 순항미사일 ‘해성2’

해성2 순항미사일은 함대함 미사일 해성1의 초음속 버전이다. 사거리 150㎞인 해성1은 2003년 개발됐다. 속도는 마하 0.7∼0.9의 아음속이다.

해성2는 사거리가 500㎞ 이상이다. 북한의 주요 군사시설 대부분을 타깃으로 한다. 해성2는 한국형 구축함(DDH II·4400t급) 가운데 왕건함에 최초 탑재됐으며,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함(DDG·7600t)에도 실려 있다. 왕건함에는 10여발, 세종대왕함에는 30여발의 해성2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해군이 보유 중인 6척의 한국형 구축함 수직발사장치(KVLS)에 60여발을, 3척의 이지스함에 90여발을 탑재해 유사시 북한군 지휘부와 핵시설,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타격한다면 이들 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다”면서 “다수의 표적 공격이 가능해 움직이는 유도탄 기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성2 함대지 미사일 개발이 알려진 것은 위키리크스를 통해서다. 위키리크스는 해성2 개발과 관련해 “미 외교부가 2007년 9월과 2009년 11월 충남 안흥에서 10발의 해성2를 시험발사해 충남 서부의 해안도시 태안 지상을 타격한 것으로 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2007년 8월31일 미 대사관에서 작성된 극비문서에 따르면 해성2의 총 무게가 약 1000kg이며, 약 270kg의 연료를 실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미사일 표적 타격 국방부가 14일 공개한 함대지(왼쪽 사진), 잠대지 순항(크루즈) 미사일 발사 장면. 우리 군이 개발한 이들 순항 미사일은 최근 실전배치됐으며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군사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이날 지상 표적 타격 동영상이 전격 공개됐다. 함대지 순항 미사일은 한국형 구축함(KDX-II·4400t급)과 이지스 구축함(7600t급)에서, 잠대지 순항 미사일은 214급(1800t급) 잠수함에서 발사돼 지상의 목표물을 정밀 타격하게 된다.
해군 제공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은 214급 잠수함 어뢰관을 통해 발사돼 지상 목표물을 타격하게 된다. 발사되는 순간 미사일이 담긴 방수 캡슐이 수중으로 튀어 나가고 이어 미사일이 캡슐에서 벗어나 바다 위로 솟구치면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 214급 손원일함에 최초 탑재됐다.

지상에서 50∼100m 정도의 고도를 유지하며 빠른 속도로 비행해 적군이 요격하기 힘들고, 관성항법장치와 지형영상대조항법체계를 갖춰 오차범위가 3m 이내일 정도로 정확성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거리는 1000㎞ 이상이다. 함대지 미사일 해성2가 마하 1 정도의 초음속형이라면 해성3는 완벽한 초음속 미사일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순항미사일이 초음속대를 비행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해성2, 해성3 모두 해성1을 뛰어넘는 속도를 낸다”고 말했다.

유영조 국방부 전력정책관(육군 소장)은 “오늘 공개한 함대지 및 잠대지 순항미사일은 3면이 바다인 한반도 작전환경에서 더욱 유용한 타격자산”이라며 “특히 잠수함은 고도의 은밀성을 바탕으로 적의 턱밑까지 접근해 발사할 수 있어 작전반응 시간을 단축하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병진 선임기자 worldp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곰팡이 얼룩진 집에서 죽음 맞이한 13세 소녀
  • 호주의 열세 살 소녀가 곰팡이와 진드기 등으로 얼룩진 집에서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가운데 보건당국이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였다면 살았을 수도 있다는 보고서가 나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텔레그래..
  • '수지 화보 논란' 사진작가 "악플러 고소"
  • 미쓰에이 수지(사진)의 화보집이 롤리타(소아성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화보를 찍은 오선혜 작가가 악플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오 작가는 23일 자신의 SNS에 고소인 의사 확인 안내문의 사진을 게재하고 오늘 고소장을 접수했다. 저작권 침..
  • 이재은, 7년간 엄마와 연락 끊고 지낸 사연
  • 배우 이재은(아래 사진 오른쪽)이 어머니와 7년간 연락을 끊고 지냈던 사연이 공개된다.아역배우로 데뷔해 올해로 34년차가 된 이재은은 EBS 1TV 리얼극장 행복을 통해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해야 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재은은 방송에서사..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최순실 패러디' 김희진 "배구연맹이 제안"
  • 현장에서는 큰 박수를 받았던 김희진(26IBK기업은행)의 최순실 패러디가 온라인에서 논쟁을 불렀다. 김희진은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서 선글라스를 머리에 얹고 태블릿PC를 드는 패러디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