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순항미사일 오차범위 3m 이내 '초정밀 타격'

잠수함·함정서 지상 목표 겨냥
비행속도 빨라 요격도 힘들어
다수 표적 공격 ‘유도탄 기지’

14일 국방부가 공개한 함대지·잠대지 순항(크루즈)미사일은 언제든지 북한군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전력이다. 바다가 무대여서 육상보다 북한의 원점 공격에 따른 피해 우려도 낮다. 그동안 순항미사일은 미사일 사거리 제한이 없는 대신 느린 속도가 문제점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함대지·잠대지 순항미사일은 초음속 미사일이다. 우리 군의 해상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할 수 있다. 군이 신형 순항미사일을 공개한 배경에는 이러한 자신감이 배어 있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함대지 순항미사일 ‘해성2’

해성2 순항미사일은 함대함 미사일 해성1의 초음속 버전이다. 사거리 150㎞인 해성1은 2003년 개발됐다. 속도는 마하 0.7∼0.9의 아음속이다.

해성2는 사거리가 500㎞ 이상이다. 북한의 주요 군사시설 대부분을 타깃으로 한다. 해성2는 한국형 구축함(DDH II·4400t급) 가운데 왕건함에 최초 탑재됐으며,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함(DDG·7600t)에도 실려 있다. 왕건함에는 10여발, 세종대왕함에는 30여발의 해성2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해군이 보유 중인 6척의 한국형 구축함 수직발사장치(KVLS)에 60여발을, 3척의 이지스함에 90여발을 탑재해 유사시 북한군 지휘부와 핵시설,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타격한다면 이들 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다”면서 “다수의 표적 공격이 가능해 움직이는 유도탄 기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성2 함대지 미사일 개발이 알려진 것은 위키리크스를 통해서다. 위키리크스는 해성2 개발과 관련해 “미 외교부가 2007년 9월과 2009년 11월 충남 안흥에서 10발의 해성2를 시험발사해 충남 서부의 해안도시 태안 지상을 타격한 것으로 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2007년 8월31일 미 대사관에서 작성된 극비문서에 따르면 해성2의 총 무게가 약 1000kg이며, 약 270kg의 연료를 실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미사일 표적 타격 국방부가 14일 공개한 함대지(왼쪽 사진), 잠대지 순항(크루즈) 미사일 발사 장면. 우리 군이 개발한 이들 순항 미사일은 최근 실전배치됐으며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군사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이날 지상 표적 타격 동영상이 전격 공개됐다. 함대지 순항 미사일은 한국형 구축함(KDX-II·4400t급)과 이지스 구축함(7600t급)에서, 잠대지 순항 미사일은 214급(1800t급) 잠수함에서 발사돼 지상의 목표물을 정밀 타격하게 된다.
해군 제공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


잠대지 순항미사일 해성3은 214급 잠수함 어뢰관을 통해 발사돼 지상 목표물을 타격하게 된다. 발사되는 순간 미사일이 담긴 방수 캡슐이 수중으로 튀어 나가고 이어 미사일이 캡슐에서 벗어나 바다 위로 솟구치면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 214급 손원일함에 최초 탑재됐다.

지상에서 50∼100m 정도의 고도를 유지하며 빠른 속도로 비행해 적군이 요격하기 힘들고, 관성항법장치와 지형영상대조항법체계를 갖춰 오차범위가 3m 이내일 정도로 정확성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거리는 1000㎞ 이상이다. 함대지 미사일 해성2가 마하 1 정도의 초음속형이라면 해성3는 완벽한 초음속 미사일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순항미사일이 초음속대를 비행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해성2, 해성3 모두 해성1을 뛰어넘는 속도를 낸다”고 말했다.

유영조 국방부 전력정책관(육군 소장)은 “오늘 공개한 함대지 및 잠대지 순항미사일은 3면이 바다인 한반도 작전환경에서 더욱 유용한 타격자산”이라며 “특히 잠수함은 고도의 은밀성을 바탕으로 적의 턱밑까지 접근해 발사할 수 있어 작전반응 시간을 단축하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병진 선임기자 worldp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빚 청산·교육비'···대리모 선택한 여성들
  • 임산부 22명이 출산을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표정은 밝지 않다. 아기를 얼른 낳았으면 좋겠다는 표정이다. 과제를 해치우는 심정이다. 그럴 수밖에 없다. 아기가 세상에 나와도 자신이 키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경제난에 허덕여 대리모 전..
  • 이동건♥지연, 13세 나이차이 극복···'열애중'
  •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의 지연이 열애중이다.4일 이동건과 지연 측 관계자는 두 사람의 열애를 인정했다.한 관계자는 두 사람이 교제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며 관계가 급속도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해후는 크..
  • 김하늘 "故김성재 만나려 연예인 됐다"
  • 김하늘, 데뷔 일화 故김성재 만나기 위해 연예인 됐다김하늘, 데뷔 일화 故김성재 만나기 위해 연예인 됐다김하늘이 故김성재의 팬이었던 사실을 이야기 했다.지난 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이현도가 출연해 김하늘을 언급했다.이..
  • 칠레, 아르헨티나 꺾고 코파아메리카 첫 우승
  • 칠레가 아르헨티나를 넘고 사상 처음으로 남미 축구 정상에 올랐다.칠레는 5일(한국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훌리오 마르티네스 파라다노스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5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와 120분간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4-1승, 남미..
  • 유도 100kg급 조구함, U대회 한국 첫 금메달
  • 한국 남자 유도 조구함(23용인대)이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조구함은 4일 광주 염주 빛고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100kg급 결승에서 프랑스 클레멍 델베르트를 유효승으로 이기고 금메달을 획득했다.이로써 조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