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핵폭발력 일부러 축소했나…가장 낮게 평가

美·日·국제기구 10kt 이상 추정
국방부만 6∼7kt… 가장 낮게 평가
공기중 방사성 제논 아직 검출 안돼

북한 3차 핵실험의 폭발력에 대한 국내외 평가가 달라 혼선을 빚고 있다.

우리 국방부가 핵실험 직후 발표한 폭발력은 6∼7㏏(1㏏은 TNT 1000t 폭발 위력)이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의 분석수치인 인공지진 규모 4.9를 ‘유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의 폭발력 산출 공식에 대입해 내놓은 것이었다. 국방부는 이를 근거로 본격적인 핵폭발에 못 미친다는 평가를 내렸다.

반면 CTBTO는 인공지진 규모를 5.0으로 발표했다. 이를 폭발력으로 환산하면 10㏏으로 평가된다. CTBTO는 강원도 원주에 있는 세계 2위 규모의 한국지진관측소를 포함해 세계에 321개 관측소와 16개 실험실을 갖추고 지진파를 감지하고 있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규모를 5.1로, 일본 기상청은 5.2로 분석했다. 가장 높은 수치는 독일에서 나왔다. 독일 정부 산하 연방지질자원연구소(BGR)는 폭발력이 40㏏에 달한다고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BGR가 추정한 폭발력은 한국 국방부는 물론 미국이 추정한 ‘수㏏’, 러시아의 ‘7㏏ 이상’과 비교해도 가장 큰 수치다. 이처럼 차이가 나는 것은 지진 측정 방식이나 분석기법, 측정 장소의 환경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한편, 북한이 3차 핵실험을 단행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 입구가 멀쩡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4일 “지난 12일 핵실험 이후 지금까지 확보된 자료를 토대로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과 남쪽 갱도 입구를 분석했다”면서 “그 결과 두 쪽 갱도 입구 모두 외관상으로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핵실험장의 갱도 입구뿐 아니라 수평갱도가 굴착된 길주군 만탑산의 지형 변화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이날 방사성 기체 탐지 작업을 벌였지만 방사성 제논(Xe)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두원, 대전=임정재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스코리아 출신···지금은 몸을 팝니다'
  • 20년 전 미스코리아 지방대회에서 당선되고 좋은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 보낸 뒤 생계 유지를 위해 룸살롱 일을 시작, 몸을 파는 속칭 2차(성매매)를 나가야만 했던 한 여성의기구한 사..
  • 휘트니 휴스턴 딸, 욕조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 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1)이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이는 브라운의 모친인 팝음악계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3년 전 욕조에서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이어서 대중은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브라운..
  • 삼시세끼 시청률 1등 공신 산체 '귀여움 홀릭'
  • 장모치와와 산체장모치와와 산체가 앙증맞은 전신 모습을 공개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1월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시청률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
  •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 ""
    차두리 고마워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차두리 고마워' 국가대표 축구선수 차두리의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이 한 마음,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1월 31일 오후 부터 2월 1일 현재까지 포털사이트에는 차두리에 대한 고마움을 담은 '차두리 고마워'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는 2015년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끝으로 차두리가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특히 차두리의 마지막 은퇴 경기인 호주와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누리꾼들은 '차두리 고마워'를 검색어에 올리며 그 마음을 대신했다.

    차두리는 이번 아시아안컵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며, 후배들을 도왔고 그 결과 준결승이라는 아쉬우면서도 값진 결과를 만들었다.

    차두리는 결승전에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잦은 크로스를 선보이며 호주 수비진들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또한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차두리는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2001년부터 14년 동안 달고 있었던 태극 마크를 반납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