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졸릴땐 어떻게? …‘음악 듣기’ 1위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비법으로 가장 많은 운전자가 ‘음악 듣기’를 선택했다.

(주)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자사 홈페이지에서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이란 주제로 731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354명이 ‘음악 듣기’를 비법으로 꼽았고 ‘잠시 차 세우고 눈 붙이기’를 선택한 운전자도 136명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스트레칭하기’가 124명을 기록했고 ‘가족들과 대화하기’가 42명 등을 기록했다. 또, 창문을 열고 달린다는 의견도 일부에서 제기됐다. 참여자들은 설 연휴 추웠던 날씨를 예로 들며 “지금 같은 날씨에 창문 열고 운전하면 잠이 올 수 없다”는 의견도 남겼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