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졸릴땐 어떻게? …‘음악 듣기’ 1위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비법으로 가장 많은 운전자가 ‘음악 듣기’를 선택했다.

(주)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자사 홈페이지에서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이란 주제로 731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354명이 ‘음악 듣기’를 비법으로 꼽았고 ‘잠시 차 세우고 눈 붙이기’를 선택한 운전자도 136명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스트레칭하기’가 124명을 기록했고 ‘가족들과 대화하기’가 42명 등을 기록했다. 또, 창문을 열고 달린다는 의견도 일부에서 제기됐다. 참여자들은 설 연휴 추웠던 날씨를 예로 들며 “지금 같은 날씨에 창문 열고 운전하면 잠이 올 수 없다”는 의견도 남겼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강동원의 원맨쇼? 황정민이 판 깔았다
  • 영화 검사외전(감독 이일형)이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설 극장가를 장악했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개성 있는 두 캐릭터를 앞세워 명절에 잘 어울리는 코미디 액션 오락 장르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이 영화를..
  • '쯔위사건 촉발' 황안, 대만 입국
  • 쯔위 사건을 촉발한 대만 연예인 황안(黃安)이 대만에 입국했다.7일(현지시간)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외신들에 따르면 황안이 이날 오전 12시를 넘겼을무렵, 대만 타오위안(桃園)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대만독립 반대 활동과 쯔위 사건 등에..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