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졸릴땐 어떻게? …‘음악 듣기’ 1위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비법으로 가장 많은 운전자가 ‘음악 듣기’를 선택했다.

(주)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자사 홈페이지에서 ‘고속도로 운전 중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이란 주제로 731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354명이 ‘음악 듣기’를 비법으로 꼽았고 ‘잠시 차 세우고 눈 붙이기’를 선택한 운전자도 136명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스트레칭하기’가 124명을 기록했고 ‘가족들과 대화하기’가 42명 등을 기록했다. 또, 창문을 열고 달린다는 의견도 일부에서 제기됐다. 참여자들은 설 연휴 추웠던 날씨를 예로 들며 “지금 같은 날씨에 창문 열고 운전하면 잠이 올 수 없다”는 의견도 남겼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1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