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잡습니다] '워낭소리 감독·제작자 분쟁' 관련 기사

세계닷컴은 2012년 7월 13일 “‘워낭소리’ 감독 300만 흥행신화, 내겐 남은 것 없어”와 “워낭소리 감독·제작자 분쟁, 아직 안 끝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이에 대해 ‘워낭소리’ 제작사 스튜디오 느림보의 고영재 대표는 “워낭소리의 흥행 이후 워낭소리에 출연한 할아버지의 가족들을 배려하지 않거나, 공정하지 못한 수익 분배로 가족들의 사이를 찢어 놓거나, 가족들을 상대로 직접적인 로열티 장사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혀왔기에 이를 바로잡습니다.

또한 고영재 대표는 “이충렬 감독에게 이미 29억2000만원을 배분했고, 사실상 2.5대7.5로 분배했다는 것은 이충렬 감독의 일방적인 주장이며, 양측의 날인한 계약서의 내용보다 오히려 초과수익배분을 했으며, 전체 수익금이 아닌 각자의 수익분배금에서 독자적으로 독립영화에 기부하자는 이충렬 감독의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따라서 각자의 수익분배금 중의 일부를 일방적으로 기부한 적도 없으며, 이충렬 감독에게 부가 판권을 포기하도록 한 적도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면허 정지 당한 여대생, 그녀의 선택은···
  • 음주 측정을 거부해 면허가 정지된 미국의 한 여대생이 자전거나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 수단이 아닌 바비 지프를 타고 다녀 화제가 되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가 보도했다.화제의 여성은 텍사스 주립대학교에 재학 중인 타라 몬로(20)로..
  • '무도 가요제' 음원판매 과연 합당한가?
  • 2015 MBC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가요제 참가곡들이 올 여름 국내 음원시장을 강타했다.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 출연자 6명과 유명 가수가 한 명씩 조를 이뤄 만들어낸 노래들은 국내 주요 음원 차트를 2주째 싹쓸이하며 맹위를 떨치고 있다.이렇게..
  • 문근영, 유아인 애교 한 마디에···
  • 문근영과 유아인의 알콩달콩 연인 케미가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사도-무비토크 라이브에는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 등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이날 혜경궁 홍씨를 연기한 문근영은 호흡이 너무 좋았..
  • '4번타자' 강정호, 멀티히트···타율 0.289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고 이틀 연속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방문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 추신수, 스트라이크 오심 순위 '9위'
  •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 경기를 자주 보는 팬들은 추신수 스트라이크 존이 존재한다는 것을 분명히 안다.스트라이크 존에서 벗어난 볼을 주심이 스트라이크로 판정하는 것으로, 심판보다 뛰어난 추신수의 선구안을 언급할 때나 심판의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