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해외사업부문 사장 “군산공장서 신차 계속 생산”

쉐보레 크루즈를 생산하던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계속해서 신제품 생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GM해외사업부문(GMIO) 팀 리 사장은 22일 인천 부평의 한국지엠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군산공장에서 제외된 차세대 크루즈 대신) 6종의 신차 가운데 준중형 세그먼트를 군산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지엠의 세르지오 호샤 사장(왼쪽)과 GM해외사업부문 팀 리 사장(오른쪽)이 22일 부평 한국지엠 본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지엠의 군산공장은 지난해 11월 현재 생산중인 크루즈(J-200, J-300)의 후속으로 나오는 신형 쉐보레 크루즈(J-400) 모델의 전 세계 생산 공장에서 빠지면서 이른바 ‘군산공장 철수설’에 시달렸다. 또, 비슷한 시기 한국지엠이 희망퇴직을 진행하며 몸집 줄이기에 나서자 지엠이 한국을 생산공장으로 전략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대해 한국지엠의 노사 대표는 해결책 마련을 위해 나섰고 군산시장과 지역 정치인들이 나서 대통령에게 군산공장 지속 운영을 위한 국가적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팀 리 GM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5년간 한국지엠에 8조원을 투자할 것이며 신차 6개 차종을 개발하고 차세대 파워트레인 개발과 생산도 한국지엠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밝히며 “우리는 한국을 떠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