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기 이야기] K200 보병전투차, 세계 최고수준 기동력 보유

⑧K200보병전투차

K200은 대한민국이 개발한 첫 보병전투차다.

보병전투차(IFV·Infantry Fighting Vehicle)는 수송 기능에 한정됐던 장갑차에 무장을 해 공격능력을 향상시킨 전투차량이다.

보병전투차가 나오기 전에 육군은 장갑차로 궤도형인 M113와 차륜형인 KM900을 주력으로 사용했다. 이후 율곡사업의 일환으로 보병전투차 개발이 진행됐고, 대우중공업이 만든 K200이 1984년부터 실전배치됐다. 육군은 K200과 개량형인 K200A1 등을 합해 약 800여대를 보유하고 있다.

장갑차에 공격력을 추가한 보병전투차 개발은 냉전시절 전 세계적 추세였다. 소련은 1967년 세계 최초의 보병전투차인 BMP-1을 선보였고 이후 미국과 유럽 각국이 앞다퉈 유사무기 개발에 뛰어들었다. 우리 육군도 북한이 기계화부대 증강에 나서자 장갑차를 대체할 무기체계 개발에 나섰다.

당시 북한은 1970년대 초반부터 보병사단에서 기계화 사단으로의 사단 개편작업을 추진했고 기계화부대를 활용한 전략을 마련해 놨다.

이에 우리 육군도 1978년 기계화 사단 편성 지침을 마련한 뒤 기계화 전력의 일환으로 K1 전차와 K200 보병전투차를 개발했다. 같은 해 국방연구소(ADD)와 대우의 공동개발로 사업이 진행됐고 개발 4년 만인 1982년 시제 1호가 제작됐다.

주무장으로 M2 12.7㎜ 기관총 1정과 부무장으로 M60 7.62㎜ 기관총을 최대 3정까지 장착할 수있다. 방어력 강화를 위해 측면과 전면은 공간장갑 형식의 2중구조로 돼 있다. 12.7㎜탄에 대한 방어력과 소형 총류탄에 대한 방어력도 가지고 있다. 기동력 부문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설계됐다. 등판능력 60도이며 시속 32㎞를 9초 만에 달성한다. 최고속도는 시속 74㎞이고 주행거리는 480㎞다.

K200은 이후 엔진을 개량해 K200A1으로 거듭났다. 야전에서 클러치가 말썽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자동변속기로 바꿔 달았고 엔진도 터보차지 기능이 추가된 것으로 바꿨다.

전투력과 기동성에서 K200은 많은 진전을 이뤄냈지만 공격력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K200은 원래 적 장갑차 파괴 능력을 갖추기 위해 30㎜급 기관포를 장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비용 상승의 부담으로 기관포를 장착하지 못한 채 양산됐다. 세계적인 추세는 20㎜ 이상의 중형 기관포를 주무장으로 탑재하는 것이었다.

K200 보병전투차는 국산 장갑 차량 최초로 말레이시아에 수출됐다. 말레이시아가 보스니아 내전에 유엔평화유지활동(PKO) 참여를 발표한 뒤 40대를 구매했고 실전능력을 확인한 후 71대를 추가로 수입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묵 사진에 단원고 학생증 인증까지···
  •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도 넘은 조롱이 문제가 되고 있다.단원고 교복이 등장한 '어묵' 사진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단원고 학생증을 동원한 추가 인증 사진까지 유포됐다.지난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 박슬기, "유재석, 날 구렁텅이에서···"
  • `사람이 좋다` 박슬기방송인 박슬기가 선배 유재석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털어놨다.박슬기는 1월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리포터로서 일화를 전하던 중 유재석의 도움을 받았던 사실에 대해 이야기 했다.박슬기는..
  • '나가수3', 이수 영상 공개···가창력만큼은 최고
  • 나는가수다3 이수나는가수다3 이수가 미공개 영상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1월 30일 음원사이트 지니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가수다3에서 잠시만 안녕을 열창하는 이수의 미공개 영상을 공개했다.이수는 이날 방송된 나는가수다3에서..
  • UAE, 아시안컵 3위···이라크 제압
  • ""
    아랍에미리트(UAE)가 이라크를 따돌리고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올랐다.

    UAE는 30일 호주 뉴캐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이라크를 3-2로 꺾고 3위를 확정했다.

    8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꺾어 돌풍을 일으킨 UAE는 준결승에서 개최국 호주에 패하며 3·4위전으로 밀려났으나 유종의 미를 남겼다.

    2007년 우승팀인 이라크는 이후 8년 만에 4강에 진입했지만, 4강전에서 한국에 진 데 이어 3·4위전도 패하며 아쉽게 돌아섰다.

    이날 UAE는 전반 16분 아흐메드 칼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에이스 오마르 압둘라흐만이 중원을 질주하며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하는 칼릴을 발견했고, 압둘라흐만의 정확한 롱패스를 받은 칼릴은 깔끔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포문을 열었다.

    이라크는 전반 20분 페널티아크에서 유누스 마흐무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마흐무드가 재차 때린 것은 칼리드 에이사 UAE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8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왈리드 살림의 오른발 슛이 UAE 선수를 스치고 골대에 꽂히면서 이라크는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이어 이라크는 전반 42분 뒤집기에 성공했다.

    아메드 야신이 왼쪽 측면에서 쏜 날카로운 슈팅이 다시 에이사 골키퍼의 손에 걸렸으나 이 공을 따낸 암제드 칼라프는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UAE는 후반 6분 다시 압둘라흐만의 긴 패스에 이은 칼릴이 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10분에는 알리 맙쿠트를 막으려던 이라크 중앙 수비수 아흐메드 이브라힘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반칙을 저질러 퇴장을 당하면서 UAE는 페널티킥을 획득해 절호의 재역전 기회를 잡았다.

    직접 키커로 나선 맙쿠트는 오른발로 침착하게 성공하며 결승골을 터뜨렸다.

    맙쿠트는 이번 대회 5번째 골을 기록, 득점 선두로 나서 득점왕 경쟁에서 한 걸음 앞서나갔다.

    역전을 허용하고 10명으로 싸우게 된 이라크는 마지막 힘을 짜냈으나 수적 열세와 체력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 3·4위전 전적(30일)

    아랍에미리트 3(1-2 2-0)2 이라크

    △ 득점 = 아흐메드 칼릴(전16분·후6분) 알리 맙쿠트(후12분·PK·이상 아랍에미리트) 왈리드 살림(전28분) 암제드 칼라프(전42분·이상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