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이슈why] 김장훈, 독도 바탕화면부터 입도까지 ‘애국★’

 

가수 김장훈이 3·1절 행사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캠페인을 위해 지난 2월28일 독도에 3번째로 입도했다.

김장훈은 삼일절을 앞두고 지난 2월 28일 오전 11시47분께 해양경찰헬기를 통해 독도에 입도했다. 이로써 3번의 독도행에 모두 성공한 김장훈의 소속사 측은 “독도는 기상 문제로 일 년 365일 중 입도일이 50여일에 불과한데 다행히 기상 상태가 좋아 무사히 입도했다”고 밝혔다.

이번 독도 입도는 지난달부터 시작된 1000만 국민의 노트북,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의 배경화면, 바탕화면, 프로필 이미지 등을 독도 사진으로 바꾸는 3·1절 행사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에 앞서 김장훈은 지난 2월22일 서울 서대문 동북아역사재단에서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의 독도행에 적극적인 후원이 없어 힘든 상황에 처하기도 했지만 나는 이번 3·1절에 독도에 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김장훈은 “우리의 아름다운 독도를 놓아두고 남의 나라 풍경을 껴안고 다니기보다는 1000만 국민들이 품속에 아름답고 장엄한 독도의 풍경을 담고 다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김장훈은 자신의 블로그, SNS 등을 통해 독도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김장훈은 “사진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을 다운 받아서 모바일, PC, 노트북 등의 바탕화면이나 프로필 사진을 바꾸면 된다”며 “한국의 1000만 국민의 독도 사진으로 배경화면 바꾸기를 넘어 글로벌 1억명 바꾸기도 함께 진행하니 국내외에 있는 친구들에게도 전파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공연세상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