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이슈why] 김장훈, 독도 바탕화면부터 입도까지 ‘애국★’

 

가수 김장훈이 3·1절 행사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캠페인을 위해 지난 2월28일 독도에 3번째로 입도했다.

김장훈은 삼일절을 앞두고 지난 2월 28일 오전 11시47분께 해양경찰헬기를 통해 독도에 입도했다. 이로써 3번의 독도행에 모두 성공한 김장훈의 소속사 측은 “독도는 기상 문제로 일 년 365일 중 입도일이 50여일에 불과한데 다행히 기상 상태가 좋아 무사히 입도했다”고 밝혔다.

이번 독도 입도는 지난달부터 시작된 1000만 국민의 노트북,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의 배경화면, 바탕화면, 프로필 이미지 등을 독도 사진으로 바꾸는 3·1절 행사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에 앞서 김장훈은 지난 2월22일 서울 서대문 동북아역사재단에서 ‘김장훈의 독도사진 독립운동’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의 독도행에 적극적인 후원이 없어 힘든 상황에 처하기도 했지만 나는 이번 3·1절에 독도에 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김장훈은 “우리의 아름다운 독도를 놓아두고 남의 나라 풍경을 껴안고 다니기보다는 1000만 국민들이 품속에 아름답고 장엄한 독도의 풍경을 담고 다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김장훈은 자신의 블로그, SNS 등을 통해 독도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김장훈은 “사진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을 다운 받아서 모바일, PC, 노트북 등의 바탕화면이나 프로필 사진을 바꾸면 된다”며 “한국의 1000만 국민의 독도 사진으로 배경화면 바꾸기를 넘어 글로벌 1억명 바꾸기도 함께 진행하니 국내외에 있는 친구들에게도 전파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공연세상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최정윤 남편 공개, 고개 돌리자 조인성이···
  • 최정윤 남편 공개, 고개 돌리자 조인성이... 무슨 일이지?최정윤 남편이 공개된 가운데 배우 조인성의 가면을 쓰고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이하 해피투게더) 새내기 특집에는 서장훈, 이규혁, 최정윤, 김정..
  • 이영애 부부 스폰루머 유포한 네티즌 결국
  • 이영애 남편, 스폰 루머 퍼트린 네티즌 고소 벌금형...쌍둥이와 단란한 모습 눈길배우 이영애씨 부부에 대한 허위 게시글을 올린 30대 네티즌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이정현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회사원 윤..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