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소년, 아픈 단짝친구 도우려 그림책 써<연합>

희소질환 앓는 친구 도우려 16쪽 그림책 내놔…감동 물결에 성금 모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6세 소년이 단짝이 앓는 희소질환의 치료방법 연구에 필요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책을 내 9만2천 달러를 모금했다고 NBC가 1일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딜란 시걸. 그의 부모 등 주위 사람들은 딜란이 평소 각종 놀이게임을 잘하고 수완이 뛰어난 것을 보고는 언젠가 딜란 밑에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농담을 하곤 했다.

딜란은 몇 개월 전 친구 조나 푸르나자리안(7)이 앓는 당원병(糖原病, glycogen storage disease)의 치료 연구에 필요한 기금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하고는 바로 집필(?)에 들어갔다.

어느 날 오후 책상에 앉아 후다닥 16페이지짜리 그림책 '초콜릿 바'를 완성했다. '초콜릿 바'는 딜란과 조나 사이의 은어로 '매우 좋다'는 뜻이다.

딜란은 그림책에서 "디즈니랜드에 가는 것은 초코릿 바다" "해변에 가고 싶다. 이건 초콜릿 바다" 이런 식으로 둘만의 은어 '초콜릿 바'를 썼다.

그리고 "친구들을 돕고 싶다. 이건 가장 큰 초콜릿 바다"라며 조나를 도우려는 마음을 표현했다.

딜란의 부모는 아들의 성화를 이기지 못하고 '초콜릿 바'를 세상에 내놓았는데 대박을 터뜨렸다.

딜란은 조나와 함께 유명 책방에서 사인회를 여는가 하면 TV 인터뷰에서는 천진난만하게 깔깔 웃는 등 해맑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그들의 웹사이트와 페이스북은 손님으로 북적댔고 격려의 메시지가 쇄도했다.

감동은 모금으로 이어져 당원병 치료법을 연구하는 플로리다 대학 연구팀에 보내진 돈이 9만2천달러에 이른다.

딜란은 여기서 머물지 않고 다른 질병 치료 연구에도 필요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초콜릿 바' 시리즈를 내겠다고 말했다.

딜란의 어머니는 아이들의 긍정적 사고와 무모함에 감동을 받았다.

그녀는 "아이들은 대단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며 "그들은 세상에 대해서도 놀랄만한 안목을 갖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이수경 "최우식, 모든게 호구" 태도논란
  • 이수경 태도 논란이수경 태도논란, 배우들도 당황케한 당찬 신인.. 누리꾼 여배우 맞아?배우 이수경이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 이석훈 결혼 발표, 신부는 누구?
  • 이석훈 결혼 발표, 미팅 프로그램 방송커플에서 실제 커플로 이석훈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2011년 설특집 미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커플을 이뤘던여성이 신부로 알려졌다.이석훈과 최선아는 2011년 2월 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사랑의..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