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에 동성애자와 성전환자는 출입금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 사우나가 동성애자와 성전환자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버지니아 페어펙스 타임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은 버지니아 센터빌에 있는 스파월드가 지난해 12월 성전환자 여성고객을 내쫓았던 사실을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사우나에서 쫓겨났던 리야 수이싱(Riya Suising)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난 마라톤 선수로서 운동 후 잠시 들렀는데 나가라고 해 놀랐다”고 말했다. 수이싱은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했으며, 고객들의 불만을 접수한 스파월드로부터 나가라는 말을 들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스파월드 측은 “동성애와 성전환자 등 비정상적인 성적 경향을 보이는 고객은 받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며 “어린이들의 안전과 휴식을 위해 비정상적인 성적 행위는 모두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이싱은 “나는 이번 일 때문에 법적 소송을 제기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스파월드 측의 사과를 받고 싶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미국 현지 언론은 캘리포니아 등을 뺀 대부분 지역에서는 성적 정체성에 따라 차별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수이싱 같은 성전환자나 동성애자는 끝을 모른 채 사우나에서 차별받을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폭행으로·무뇌증 아기 임신'···'낙태 허가해달라'
  • 성폭행으로 임신한 20대 인도인 여성이 태아가 무뇌증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병원에서 낙태 수술을 시도했다가 거절당한 사연이 공개됐다.인도 의료법은 임신 20주가 지나면 낙태를 금지한다. 여성은 현재 임신 24주로 알려졌다. 결국 여성은 현지 대법원..
  • '강인 음주운전사건' 재심리 위해 정식재판 회부
  • 검찰이 벌금형 700만원에 약식기소한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31)의 음주운전 사건을 법원이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서울중앙지법은 강인에 대한 약식기소 사건을 교통 사건 전담재판부인 형사7단독 엄철 판사에게 배당, 정식 재판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 경찰 "이진욱 고소인 A씨 무고 혐의 드러나"
  • 배우 이진욱(35) 성폭행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고소인 A씨의 무고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씨에 대한 A씨의 무고 혐의가 어느 정도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
  • 이신바예바 "누구도 내 출전권 지켜주지 않아"
  • 미녀새로 불리는 러시아 여자 장대높이뛰기 스타 옐레나 이신바예바(34)가 자신의 마지막 국제무대가 될 수도 있는 리우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데 대해 큰 실망감을 표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신바예바는 24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 '빅리거 막내' 최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2호 홈런
  • 코리언 빅리거 막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이 빅리그 통산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맏형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도 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