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에 동성애자와 성전환자는 출입금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 사우나가 동성애자와 성전환자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버지니아 페어펙스 타임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은 버지니아 센터빌에 있는 스파월드가 지난해 12월 성전환자 여성고객을 내쫓았던 사실을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사우나에서 쫓겨났던 리야 수이싱(Riya Suising)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난 마라톤 선수로서 운동 후 잠시 들렀는데 나가라고 해 놀랐다”고 말했다. 수이싱은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했으며, 고객들의 불만을 접수한 스파월드로부터 나가라는 말을 들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스파월드 측은 “동성애와 성전환자 등 비정상적인 성적 경향을 보이는 고객은 받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며 “어린이들의 안전과 휴식을 위해 비정상적인 성적 행위는 모두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이싱은 “나는 이번 일 때문에 법적 소송을 제기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스파월드 측의 사과를 받고 싶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미국 현지 언론은 캘리포니아 등을 뺀 대부분 지역에서는 성적 정체성에 따라 차별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수이싱 같은 성전환자나 동성애자는 끝을 모른 채 사우나에서 차별받을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SNS에 인종차별 글' 발로텔리 1경기 출전 정지
  • '악동' 마리오 발로텔리(24·리버풀)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종차별 논란을 불러일으킨 글을 써 징계를 받았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발로텔리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2만5천 파운드(약 4천300만원) 징계를 내렸다.

    이에 따라 발로텔리는 22일 아스널과의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발로텔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디오 게임 주인공이자 자신의 별명 캐릭터인 '슈퍼마리오'의 사진을 올리고서 "흑인처럼 뛰어오르고 유대인처럼 동전을 모은다"고 썼다. 그의 글은 흑인과 유대인을 비하한다며 비판받았다.

    발로텔리는 "후회할 짓을 하고 벌을 받게 돼 팀 동료와 리버풀 서포터스에게 미안하다"고 뉘우치며 "FA의 결정에 따를 것이며 앞으로 같은 일을 벌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프리카계 이탈리아인인 발로텔리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인종차별적인 모독에 시달리는 등 그간 인종차별 문제에서 주로 피해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