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레슨] 해외현지 통화채권

은행 이율보다 높은 수익률 매력적
멕시코 등 신흥경제권 투자해볼만

관련이슈 : 재테크 레슨
최근 세계 경기 회복과 주요 국가의 양적완화에 힘입어 세계 증시가 상승하는 추세다. 미국의 연방예산 자동삭감(시퀘스터) 조치가 발동되면서 세계 증시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는 두고 봐야 하지만, 최근 투자자 사이에서는 해외 현지 통화채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외 현지통화 채권은 두 가지 측면을 염두에 두고 투자하는 게 좋다. 먼저 채권의 이자수익과 채권가격 상승에 따른 자본차익을 고려해야 한다. 올해 들어 국제 자금 동향이 채권에서 주식으로 이동하는 움직임이 있다. 향후 채권의 이자수익이나 채권가격이 하락할 가능성도 있으나 여전히 은행 이율보다 수익률이 높은 점은 매력적이다.

해외채권 중에서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하는 신흥경제 지역의 국공채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멕시코, 러시아, 남아공, 터키, 브라질 등이 이에 해당한다.

정성진 KB GOLD&WISE 부산PB센터 PB팀장
다음은 해외 현지 통화의 환율을 고려해야 한다. 현지 통화 채권에 투자할 때는 달러로 환전한 다음 현지 통화로 한다. 이 경우 환차익 또는 환차손이 발생할 수 있다. 원화와 달러화 간에는 일정부분 환 헤지를 하고, 달러화와 현지 통화 간에는 대부분 환 헤지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펀드에 투자한다면 신흥경제 국가의 통화 강세에 따른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브라질 국채에 투자하려면 먼저 달러로 환전한 뒤 다시 헤알화로 환전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때 현재 환율이 원·달러는 달러당 1080원이고, 헤알·달러는 달러당 1.97헤알이라고 가정하자. 원·달러 간에는 환헤지를 하고 헤알·달러 간에는 환헤지를 하지 않고 투자했을 경우 향후 헤알·달러화가 달러당 1.70헤알로 헤알화가 절상되었다면 13.7% 정도의 환차익을 거둘 수 있다. 반면 달러당 2.24헤알로 헤알화가 절하되었다면 13.7% 정도 환차손이 발생할 것이다. 최근 헤알화는 달러 대비 약세에서 강세로 전환하는 추이를 보이는데, 이러한 환율 그래프를 보면서 투자 판단을 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시중 부동자금 규모가 상당하다. 이처럼 불확실한 시대에 투자하고자 하는 상품을 좀더 구체적으로 접근해 감당할 리스크와 예상되는 수익을 제대로 알고 투자한다면 성공할 확률이 더 높아질 것이다.

정성진 KB GOLD&WISE 부산PB센터 PB팀장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벌떼에 쏘인 강아지 주인에게 버림받아
  • 벌떼에 쏘인 것도 모자라 주인에게 버림받은 핏불(pit bull) 사연이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머무는 핏불..
  • 바다, 9살 연하 사업가와 열애···결혼은?
  • 가수 바다가 9세 연하의 사업가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바다(최성희36)의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 측은 바다가 9세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교제 중이라며 올해 초 함께 성당을 다니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이 됐다고 25일 밝혔다.그러면서 두 사..
  • 수지·아이유의 실패···'아이돌 여주' 한계?
  • 아이돌 가수 출신 배우 수지와 아이유가 안방극장에서 울상을 지었다. 가수로 먼저 이름을 알린 뒤 다년간 연기 커리어를 쌓으며 주연 입지를 굳혔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현 위치는 비슷하다.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최근 기대작으로 꼽힌 드라마의 원..
  • 자신감 얻은 손흥민, 내친김에 득점왕까지
  • 손흥민. 토트넘홋스퍼 페이스북리우올림픽 끝나고 팀으로 돌아간 손세이셔널 손흥민(24토트넘)은 201617시즌이 개막했는데도 이적설에 시달렸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초반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등에..
  • K리그 부는 매서운 감독교체 칼바람
  • (왼쪽부터) 김도훈김학범최진철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 감독 교체 칼바람이 불고 있다. 6개팀씩 상하위 스플릿으로 나뉘는 시즌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감독들이 스스로 물러나거나 경질되는 분위기다.25일 프로축구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