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日·쿠바… 이변은 없었다

WBC A조 나란히 2연승
일찌감치 2라운드 진출 확정
B조 네덜란드, 호주 꺾고 안착

‘명불허전(名不虛傳)’이었다. 메이저리거가 빠져 전력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비웃기라도 하듯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 ‘아마 최강’ 쿠바가 일찌감치 2연승을 거두며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를 가볍게 통과했다.

일본은 1, 2회 WBC를 모두 제패하며 세계 최고의 팀으로 군림하고 있다. 앞선 두 대회에서 마운드를 이끌었던 마쓰자카 다이스케(클리블랜드)와 다르빗슈 유(텍사스)가 소속팀 적응 등을 이유로 불참했지만 1라운드를 통과하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일본은 1라운드 A조 첫 경기에서 ‘복병’ 브라질에 고전하며 자칫 명성에 먹칠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사기도 했다. 7회까지 2-3으로 끌려가며 개막전에서 종종 나오는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8회에 이바타 히로카즈(주니치)와 아베 신노스케(요미우리) 등 베테랑을 앞세워 3점이나 뽑아내며 전세를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다. 브라질이 넘기에는 일본의 벽이 너무 높았던 셈이다. 일본은 두 번째 경기에서 약체 중국을 5-2로 누르고 가뿐하게 2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쿠바는 왜 아마추어 최강으로 불리는지를 세계에 재확인시켰다. 쿠바는 자국에 프로야구 리그가 없는 데다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금지하고 있다. 그 때문에 최고 시속 169㎞의 빠른 공을 던지는 좌완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신시내티) 등 지난 2회 대회 때 주전들이 망명으로 대거 이탈해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우였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여전히 강했다. A조에서 쿠바의 2라운드 진출을 방해할 만한 팀은 없었다. 첫 경기에서 브라질을 5-2로 잡고 컨디션을 조절한 쿠바는 약체 중국을 상대로는 15개의 안타를 폭발시키며 12-0,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쿠바는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막고 있지만 실제로는 세계 최고의 무대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화수분’이다. 채프먼, 유니에스키 마야(워싱턴), 호세 콘트레라스(피츠버그), 호세 이글레시아스(보스턴), 브라얀 페냐(디트로이트) 등 주전급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들이 모두 WBC에 참가했다면 쿠바가 당장 우승후보 ‘0순위’로 올라설 수 있을 정도다. 쿠바의 역대 WBC 성적은 1회 준우승, 2회 2라운드(8강) 진출이다.

한편 B조의 네덜란드는 5일 1라운드 최종 3차전에서 선발 로비 코르데만스의 5이닝 무실점 역투와 요나탄 스호프의 2점 홈런 등을 앞세워 호주를 4-1로 꺾었다. 2승1패가 된 네덜란드는 조 2위를 확보하며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결혼식 피로연장 댄서, 만취남 거절했다가···
  • 인도의 한 결혼식 피로연장에서 춤추던 여성 댄서가 한 남성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숨지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그는 임신 3개월이었다.범행 후 도망쳤던 남성은 얼마 못 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댄서가 자기와 어울리려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총..
  • '징맨' 황철순, 집행유예 중 음주운전 적발
  • 케이블 방송 코미디 프로그램에 출연해 징맨으로 알려진 헬스트레이너 황철순(33) 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6일 입건됐다.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황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 신호대기 중에..
  • 아이린, '라스'서 박보검과 열애설 입 연다
  • 레드벨벳 아이린이 배우 박보검과의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오는 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헤비멘탈 특집으로 서지혜, 토니안, 문희준, 서유리, 레드벨벳 아이린이 출연한다.이날 방송에서 아이린은 음악프로그램 공동 MC였던 박보..
  • 박병호 "내년 시즌 위해 타격폼 수정할 생각"
  • 내년 시즌을 위해 타격폼을 수정중이다.미국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30)가 다음 시즌 부활을 예고했다.박병호는 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6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했다. 지난해 이 상을 받았던..
  • 미녀 골퍼 스피래닉 "악성 댓글로 은퇴를…"
  • 내가 예쁘다고 미워하지 마세요(Dont hate me cause Im beautiful).미국 팝 가수 케리 힐슨의 프리티 걸 록(pretty girl rock)이라는 노래 가사다. 미녀 골퍼로 유명한 페이지 스피래닉(23미국)의 최근 심경이기도 할 것 같다.스피래닉은 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