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日·쿠바… 이변은 없었다

WBC A조 나란히 2연승
일찌감치 2라운드 진출 확정
B조 네덜란드, 호주 꺾고 안착

‘명불허전(名不虛傳)’이었다. 메이저리거가 빠져 전력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비웃기라도 하듯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 ‘아마 최강’ 쿠바가 일찌감치 2연승을 거두며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를 가볍게 통과했다.

일본은 1, 2회 WBC를 모두 제패하며 세계 최고의 팀으로 군림하고 있다. 앞선 두 대회에서 마운드를 이끌었던 마쓰자카 다이스케(클리블랜드)와 다르빗슈 유(텍사스)가 소속팀 적응 등을 이유로 불참했지만 1라운드를 통과하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일본은 1라운드 A조 첫 경기에서 ‘복병’ 브라질에 고전하며 자칫 명성에 먹칠을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사기도 했다. 7회까지 2-3으로 끌려가며 개막전에서 종종 나오는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8회에 이바타 히로카즈(주니치)와 아베 신노스케(요미우리) 등 베테랑을 앞세워 3점이나 뽑아내며 전세를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다. 브라질이 넘기에는 일본의 벽이 너무 높았던 셈이다. 일본은 두 번째 경기에서 약체 중국을 5-2로 누르고 가뿐하게 2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쿠바는 왜 아마추어 최강으로 불리는지를 세계에 재확인시켰다. 쿠바는 자국에 프로야구 리그가 없는 데다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금지하고 있다. 그 때문에 최고 시속 169㎞의 빠른 공을 던지는 좌완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신시내티) 등 지난 2회 대회 때 주전들이 망명으로 대거 이탈해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우였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여전히 강했다. A조에서 쿠바의 2라운드 진출을 방해할 만한 팀은 없었다. 첫 경기에서 브라질을 5-2로 잡고 컨디션을 조절한 쿠바는 약체 중국을 상대로는 15개의 안타를 폭발시키며 12-0,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쿠바는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막고 있지만 실제로는 세계 최고의 무대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화수분’이다. 채프먼, 유니에스키 마야(워싱턴), 호세 콘트레라스(피츠버그), 호세 이글레시아스(보스턴), 브라얀 페냐(디트로이트) 등 주전급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들이 모두 WBC에 참가했다면 쿠바가 당장 우승후보 ‘0순위’로 올라설 수 있을 정도다. 쿠바의 역대 WBC 성적은 1회 준우승, 2회 2라운드(8강) 진출이다.

한편 B조의 네덜란드는 5일 1라운드 최종 3차전에서 선발 로비 코르데만스의 5이닝 무실점 역투와 요나탄 스호프의 2점 홈런 등을 앞세워 호주를 4-1로 꺾었다. 2승1패가 된 네덜란드는 조 2위를 확보하며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이수경 "최우식, 모든게 호구" 태도논란
  • 이수경 태도 논란이수경 태도논란, 배우들도 당황케한 당찬 신인.. 누리꾼 여배우 맞아?배우 이수경이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 이석훈 결혼 발표, 신부는 누구?
  • 이석훈 결혼 발표, 미팅 프로그램 방송커플에서 실제 커플로 이석훈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2011년 설특집 미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커플을 이뤘던여성이 신부로 알려졌다.이석훈과 최선아는 2011년 2월 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사랑의..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