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프로보(Provo) '무장단체 이름' 논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프로보(Provo, 개발명 KED-9)’가 유럽 무장단체 명칭과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아차가 “완성차도 아닌 콘셉트카 이름일뿐”이라며 “영국이나 아일랜드에서는 브로보라는 이름으로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가라앉았다.

6일 AP와 기아차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5일(현지시각) 시작한 ‘2013 제네바모터쇼’에 ‘도발적인’, ‘진취적인’이라는 뜻의 영어단어 ‘Provocative’에서 따온 프로보라는 콘셉트카를 선보였으나 해당 명칭이 테러단체를 연상시키다며 영국과 아일랜드의 반감을 샀다.

외신에 따르면 프로보는 북아일랜드를 오랫동안 전쟁으로 몰아넣은 무장단체인 ‘아일랜드공화국군(IRA) 급진파’ 명칭과 같다는 주장이 제기됏다. 이 IRA 급진파도 프로보라고 불리는데, 북아일랜드의 독립을 주장하며 1970∼1997년 영국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1800명 가량이 사망한 탓에 영국과 아일랜드에선 프로보에 대한 거부감이 상당하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프로보가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되자 영국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IRA 급진파를 떠올리는 프로보를 기아차의 컨셉트카 이름으로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때아닌 이름논란에 적잖이 당황한 기아차지만 적극적으로 대응했다고 한다. 기아차는 성명을 통해 ‘프로보는 제네바모터쇼에 출시하려고 만든 컨셉트카이고 영어의 ‘Provocative’를 상징하려다가 만들어진 명칭’이라고 해명했다. 기아차는 또 영국 또는 아일랜드 시장에서 프로보라는 이름의 승용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그레고리 캠프벨 의원은 “이번 일은 기아차의 실수로 받아들이며 기아차가 후속 조치를 통해 IRA 급진파 때문에 상처받은 사람들의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한편, 기아차는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에서 개발한 ‘프로보’는 ‘고성능 고급 소형차’를 제품 콘셉트로 한 3도어 해치백으로 기아차 특유의 젊은 감각과 역동적인 디자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했다고 밝혔다. 전장 3885mm, 전폭 1776mm, 전고 1343mm의 크기에, 1.6 터보 GDi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ouble Clutch Transmissio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 251마력의 성능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번 이름 논란이 황당하기는 했지만 오히려 향후 영국과 아일랜드 시장 확보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기아차의 향후 대응에 따라서 사실상 ‘노이즈마케팅’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스팅 20일 결판
  • 한국프로야구 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넥센)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강정호 포스팅 마감시한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다. 앞서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했던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 마감 시한 이후 몇 시간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최고 응찰액이 통보된 사례를 감안하면 20일 오전 중이나 이른 오후 정도에 결과가 KBO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곧바로 넥센 측에 최고 응찰액을 전달하고, 넥센이 이를 즉각 수용한다면 강정호의 이적 몸값은 이르면 20일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최고 응찰액이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라면 넥센은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처럼 부여된 4일간의 기간에 수용 여부를 놓고 숙고에 들어가게 된다.

    현재로서는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쉽지 않다. 국내 언론이나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포스팅 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원)에서 1000만달러(약 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이어 최근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강정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강정호를 원래 포지션인 유격수가 아닌 2루수나 3루수 등으로 돌릴 복안으로 입찰에 참여한다면 포스팅 금액은 기대보다 한참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강정호에 대한 최고 응찰액을 넥센이 수용하면 입찰에 승리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강정호와 30일간의 독점 교섭권을 갖는다. 양측이 연봉 계약에 합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포스팅 금액은 넥센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반대로 넥센이 최고 응찰액을 거부하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무산된다. 이 경우 강정호는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모색하거나 아니면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유해길 선임기자 hk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