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프로보(Provo) '무장단체 이름' 논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프로보(Provo, 개발명 KED-9)’가 유럽 무장단체 명칭과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아차가 “완성차도 아닌 콘셉트카 이름일뿐”이라며 “영국이나 아일랜드에서는 브로보라는 이름으로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가라앉았다.

6일 AP와 기아차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5일(현지시각) 시작한 ‘2013 제네바모터쇼’에 ‘도발적인’, ‘진취적인’이라는 뜻의 영어단어 ‘Provocative’에서 따온 프로보라는 콘셉트카를 선보였으나 해당 명칭이 테러단체를 연상시키다며 영국과 아일랜드의 반감을 샀다.

외신에 따르면 프로보는 북아일랜드를 오랫동안 전쟁으로 몰아넣은 무장단체인 ‘아일랜드공화국군(IRA) 급진파’ 명칭과 같다는 주장이 제기됏다. 이 IRA 급진파도 프로보라고 불리는데, 북아일랜드의 독립을 주장하며 1970∼1997년 영국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1800명 가량이 사망한 탓에 영국과 아일랜드에선 프로보에 대한 거부감이 상당하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프로보가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되자 영국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IRA 급진파를 떠올리는 프로보를 기아차의 컨셉트카 이름으로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때아닌 이름논란에 적잖이 당황한 기아차지만 적극적으로 대응했다고 한다. 기아차는 성명을 통해 ‘프로보는 제네바모터쇼에 출시하려고 만든 컨셉트카이고 영어의 ‘Provocative’를 상징하려다가 만들어진 명칭’이라고 해명했다. 기아차는 또 영국 또는 아일랜드 시장에서 프로보라는 이름의 승용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그레고리 캠프벨 의원은 “이번 일은 기아차의 실수로 받아들이며 기아차가 후속 조치를 통해 IRA 급진파 때문에 상처받은 사람들의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한편, 기아차는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에서 개발한 ‘프로보’는 ‘고성능 고급 소형차’를 제품 콘셉트로 한 3도어 해치백으로 기아차 특유의 젊은 감각과 역동적인 디자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했다고 밝혔다. 전장 3885mm, 전폭 1776mm, 전고 1343mm의 크기에, 1.6 터보 GDi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ouble Clutch Transmissio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 251마력의 성능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번 이름 논란이 황당하기는 했지만 오히려 향후 영국과 아일랜드 시장 확보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기아차의 향후 대응에 따라서 사실상 ‘노이즈마케팅’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누구에게 간 이식을…' 캐나다 쌍둥이 아빠의 고뇌
  • 선천적 간 기능 장애 질병으로 간 이식이 필요한 쌍둥이 딸에 이식 대상을 선택해야 할 캐나다 아빠의 처지가 동정을 사고 있다. 베트남에서 입양된 두 딸이 마이클 웨그너씨 부부 앞에서 천진스럽게 놀고 있다.세 살 배기 쌍둥이 딸 중 간 이식 대상을..
  • 전현무·양정원 열애, 유출된 사진 보니···
  •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양정원은 누구? 유출된 사진 보니...전현무 양정원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유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전현무와 양정원이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스티커 사진이 공개됐다.공개된 사진에서..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유메'와 판박이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사랑이 아닌 조카 유메와 비슷? 사진 보니...야노시호 졸업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를 뽐냈던 야노시호의 유치원 졸업사진을..
  • 스포츠 선수 관련 비밀번호 1위는 마이클 조던
  •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2·미국)이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비밀번호에 가장 많이 쓰이는 스포츠 선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24일 스플래시 데이터라는 보안 관련 애플리케이션 제조업체가 2014년 한 해 동안 북미와 서유럽 지역 주요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설정된 330만 개 이상의 비밀번호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상위 300개의 비밀번호 가운데 스포츠 관련 내용으로 조합된 것은 25개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선수 개인의 이름을 딴 것은 조던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jordan'이라는 비밀번호가 전체로 따져서 34위, 스포츠 관련 내용 중에서는 네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조던과 그의 현역 시절 등번호를 합성한 'jordan23'이라는 비밀번호도 전체 73위, 스포츠 관련 7위에 올랐다.

    스포츠 관련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자주 나온 것은 'baseball'로 전체 8위에 해당했다.

    야구 외에도 종목 명칭이 상위권에 올랐다. 'football'이 전체 10위, 'hockey'가 전체 33위였으며 'soccer'도 42위를 기록했다.

    구단 명칭으로는 '양키스'가 전체 57위, 스포츠 관련 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유럽 스포츠팀 중에서는 '아스널'이 전체 106위, 스포츠 관련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체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은 '1234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1년과 2012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password'는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