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트러블 메이커 F-35 추가 도입의향 밝혀

日방위상 " 납기 지연 통보도 들은 바 없다…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

<사진=록히드 마틴>
일본은 F-35 전투기의 변함없는 2016년 도입계획 전망과 함께 추가도입 의향을 내비쳐 상반기중 결정될 한국 차세대 전투기 선정에 미묘한 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미국 블룸버그와 인터뷰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방위상은 "F-35 합동공격전투기는 개발 단계의 도전을 극복할 것"이라며 "일본은 당초 계획대로 4대의 F-35를 2016년에 인도받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전투기 개발 과정에서 문제는 발생할 수 있다"며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인도시기 지연에 대한 어떠한 통보도 들은 바 없으며 완성된 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일본 방위상의 발언은 F-35 전투기가 미국방부에 의해 지난달 22일 점검 중 발견된 터빈블레이드 균열로 3960억 달러 규모의 F-35 프로그램의 비행을 중단한 사실을 염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은 북한의 핵실험·장거리로켓 발사와 중국과의 갈등으로 인해 11년만에 방위비를 증액하고 국방력강화를 위해 총 42대의 F-35를 도입키로 결정했다. 

현재 일본정부는 F-4 전투기 교체를 위해 F-35를 선정했다. 또 장기적으로 F-2와 F-15가 노후화 따라 F-35 구매대수를 늘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방위성에 따르면 2013년 회계연도 예산으로 구입 예정인 2대를 시작으로 F-35 42대의 일부 부품이 일본 내 생산될 예정이다. 미쓰비시 중공업, IHI, 미쓰비시 전기 등 3사가 각각 동체, 엔진 및 항전장비 관련 부품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