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트러블 메이커 F-35 추가 도입의향 밝혀

日방위상 " 납기 지연 통보도 들은 바 없다…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

<사진=록히드 마틴>
일본은 F-35 전투기의 변함없는 2016년 도입계획 전망과 함께 추가도입 의향을 내비쳐 상반기중 결정될 한국 차세대 전투기 선정에 미묘한 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미국 블룸버그와 인터뷰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방위상은 "F-35 합동공격전투기는 개발 단계의 도전을 극복할 것"이라며 "일본은 당초 계획대로 4대의 F-35를 2016년에 인도받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전투기 개발 과정에서 문제는 발생할 수 있다"며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인도시기 지연에 대한 어떠한 통보도 들은 바 없으며 완성된 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일본 방위상의 발언은 F-35 전투기가 미국방부에 의해 지난달 22일 점검 중 발견된 터빈블레이드 균열로 3960억 달러 규모의 F-35 프로그램의 비행을 중단한 사실을 염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은 북한의 핵실험·장거리로켓 발사와 중국과의 갈등으로 인해 11년만에 방위비를 증액하고 국방력강화를 위해 총 42대의 F-35를 도입키로 결정했다. 

현재 일본정부는 F-4 전투기 교체를 위해 F-35를 선정했다. 또 장기적으로 F-2와 F-15가 노후화 따라 F-35 구매대수를 늘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방위성에 따르면 2013년 회계연도 예산으로 구입 예정인 2대를 시작으로 F-35 42대의 일부 부품이 일본 내 생산될 예정이다. 미쓰비시 중공업, IHI, 미쓰비시 전기 등 3사가 각각 동체, 엔진 및 항전장비 관련 부품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경기도교육감의 초중고교 '9시 등교' 정책 강행으로 갈등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9시 등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등교시간 늦춰 학생들 건강을 지키자
반대-등교시간은 민주절차 거쳐 정해야한다
잘 모르겠다
  • 관련기사 :
  • 8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