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트러블 메이커 F-35 추가 도입의향 밝혀

日방위상 " 납기 지연 통보도 들은 바 없다…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

<사진=록히드 마틴>
일본은 F-35 전투기의 변함없는 2016년 도입계획 전망과 함께 추가도입 의향을 내비쳐 상반기중 결정될 한국 차세대 전투기 선정에 미묘한 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미국 블룸버그와 인터뷰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방위상은 "F-35 합동공격전투기는 개발 단계의 도전을 극복할 것"이라며 "일본은 당초 계획대로 4대의 F-35를 2016년에 인도받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전투기 개발 과정에서 문제는 발생할 수 있다"며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인도시기 지연에 대한 어떠한 통보도 들은 바 없으며 완성된 F-35는 훌륭한 전투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일본 방위상의 발언은 F-35 전투기가 미국방부에 의해 지난달 22일 점검 중 발견된 터빈블레이드 균열로 3960억 달러 규모의 F-35 프로그램의 비행을 중단한 사실을 염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은 북한의 핵실험·장거리로켓 발사와 중국과의 갈등으로 인해 11년만에 방위비를 증액하고 국방력강화를 위해 총 42대의 F-35를 도입키로 결정했다. 

현재 일본정부는 F-4 전투기 교체를 위해 F-35를 선정했다. 또 장기적으로 F-2와 F-15가 노후화 따라 F-35 구매대수를 늘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방위성에 따르면 2013년 회계연도 예산으로 구입 예정인 2대를 시작으로 F-35 42대의 일부 부품이 일본 내 생산될 예정이다. 미쓰비시 중공업, IHI, 미쓰비시 전기 등 3사가 각각 동체, 엔진 및 항전장비 관련 부품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묵 사진에 단원고 학생증 인증까지···
  •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도 넘은 조롱이 문제가 되고 있다.단원고 교복이 등장한 '어묵' 사진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단원고 학생증을 동원한 추가 인증 사진까지 유포됐다.지난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 '나가수3', 이수 영상 공개···가창력만큼은 최고
  • 나는가수다3 이수나는가수다3 이수가 미공개 영상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1월 30일 음원사이트 지니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가수다3에서 잠시만 안녕을 열창하는 이수의 미공개 영상을 공개했다.이수는 이날 방송된 나는가수다3에서..
  • "전 귀여우니까요"···'삼시세끼' 산체의 존재감
  • 삼시세끼 산체삼시세끼 산체의 귀여운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1월 30일 케이블 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산체도 포스터가 나왔어여. 전 귀여우니까여. 오늘 밤 9시 45분 tvN에서 만나여. 전 귀여우니까여라는 글과 포스..
  • UAE, 아시안컵 3위···이라크 제압
  • ""
    아랍에미리트(UAE)가 이라크를 따돌리고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올랐다.

    UAE는 30일 호주 뉴캐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이라크를 3-2로 꺾고 3위를 확정했다.

    8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꺾어 돌풍을 일으킨 UAE는 준결승에서 개최국 호주에 패하며 3·4위전으로 밀려났으나 유종의 미를 남겼다.

    2007년 우승팀인 이라크는 이후 8년 만에 4강에 진입했지만, 4강전에서 한국에 진 데 이어 3·4위전도 패하며 아쉽게 돌아섰다.

    이날 UAE는 전반 16분 아흐메드 칼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에이스 오마르 압둘라흐만이 중원을 질주하며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하는 칼릴을 발견했고, 압둘라흐만의 정확한 롱패스를 받은 칼릴은 깔끔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포문을 열었다.

    이라크는 전반 20분 페널티아크에서 유누스 마흐무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마흐무드가 재차 때린 것은 칼리드 에이사 UAE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8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왈리드 살림의 오른발 슛이 UAE 선수를 스치고 골대에 꽂히면서 이라크는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이어 이라크는 전반 42분 뒤집기에 성공했다.

    아메드 야신이 왼쪽 측면에서 쏜 날카로운 슈팅이 다시 에이사 골키퍼의 손에 걸렸으나 이 공을 따낸 암제드 칼라프는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UAE는 후반 6분 다시 압둘라흐만의 긴 패스에 이은 칼릴이 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10분에는 알리 맙쿠트를 막으려던 이라크 중앙 수비수 아흐메드 이브라힘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반칙을 저질러 퇴장을 당하면서 UAE는 페널티킥을 획득해 절호의 재역전 기회를 잡았다.

    직접 키커로 나선 맙쿠트는 오른발로 침착하게 성공하며 결승골을 터뜨렸다.

    맙쿠트는 이번 대회 5번째 골을 기록, 득점 선두로 나서 득점왕 경쟁에서 한 걸음 앞서나갔다.

    역전을 허용하고 10명으로 싸우게 된 이라크는 마지막 힘을 짜냈으나 수적 열세와 체력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 3·4위전 전적(30일)

    아랍에미리트 3(1-2 2-0)2 이라크

    △ 득점 = 아흐메드 칼릴(전16분·후6분) 알리 맙쿠트(후12분·PK·이상 아랍에미리트) 왈리드 살림(전28분) 암제드 칼라프(전42분·이상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