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레스님' 중광스님, 삶의 흔적 展

“중광스님의 작품에는 망설임이 없다. 마치 그의 삶처럼 거칠고 자유롭다. 재료나 방법에 얽매임도 없었다. 묵화·유화·드로잉·판화·벽화·모래 등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서 그림·개념미술·퍼포먼스 등의 경계를 태연하게 넘나들었다.”
 
불교계와 주류 미술계의 이단아이자 기인으로 살다간 '걸레스님' 중광(1935~2002)의 예술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39일부터 49일까지 한 달간 경기도 용인시 마북동에 위치한 한국미술관에서 펼쳐진다.
 
파계승이자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 않은 화단의 이단아로, 작품세계보다 기인적 삶이 더 큰 관심을 끌었던 중광스님의 작품들을 볼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화나 현대미술은 물론 시, 책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예술혼을 불태웠던 스님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생전에 중광스님의 작품은 '고유한 조형방식'이 없다는 이유로 미술계에서 평가 절하됐다. 하지만 그것은 오늘날 '통섭·융합·하이브리드'라는 시대정신과 만났다. 그는 너무 앞서갔던셈이다. 중광스님은 현재 '동양의 피카소'로 불린다.
 
뉴스팀 wtod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구에 유리구슬 끼우고 사는 아기의 사연
  • '소안구증(microphthalmia)' 때문에 왼쪽 안구에 유리구슬을 끼우고 살아가는 아기 사연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이자벨라 마이어스는 소안구증을..
  • 티파니 2차 자필 사과문 "부끄럽다"
  • 소녀시대 멤버 전범기 논란과 관련해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티파니는 26일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큰 잘못을 한 것에 더해 부족한 사과문으로 많은 상처와 실망감을 드린 이후 열흘이 지나도록 진정한 사과에 대한 용기를 내지 못했다. 두렵고 떨리는 마..
  • 얘네랑 쟤네랑 달라? 걸그룹 이름 "헷갈려요"
  • 아이오아이(I.O.I)아이비아이(I.B.I)요즘 가요계에는 비슷한 이름으로 활동하는 아이돌그룹이 유독 많은 편이다.특히 걸그룹 중에서 비슷한 팀 명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표적으로 에이오에이(AOA)에 이어 아이오아이(I.O.I), 그리고 가장 늦게 데뷔한..
  • "오승환 혹사 걱정해야 하나? 구속은 늘었다"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혹사 우려를 샀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26일(한국시간) 우리는 오승환의 혹사를 걱정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승환이 좋은 성과를 내는 투수 중 유난히 많이 던지는 투수로도 꼽힌다고 분석했다...
  • 김현수, 대타로 나서 시원한 2루타···타율 0.321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대타로 출전해 시원한 2루타를 때렸다.김현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에서 0-4로 뒤처진 9회초 투수 마이크 라이트 타순에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