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레스님' 중광스님, 삶의 흔적 展

“중광스님의 작품에는 망설임이 없다. 마치 그의 삶처럼 거칠고 자유롭다. 재료나 방법에 얽매임도 없었다. 묵화·유화·드로잉·판화·벽화·모래 등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서 그림·개념미술·퍼포먼스 등의 경계를 태연하게 넘나들었다.”
 
불교계와 주류 미술계의 이단아이자 기인으로 살다간 '걸레스님' 중광(1935~2002)의 예술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39일부터 49일까지 한 달간 경기도 용인시 마북동에 위치한 한국미술관에서 펼쳐진다.
 
파계승이자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 않은 화단의 이단아로, 작품세계보다 기인적 삶이 더 큰 관심을 끌었던 중광스님의 작품들을 볼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화나 현대미술은 물론 시, 책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예술혼을 불태웠던 스님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생전에 중광스님의 작품은 '고유한 조형방식'이 없다는 이유로 미술계에서 평가 절하됐다. 하지만 그것은 오늘날 '통섭·융합·하이브리드'라는 시대정신과 만났다. 그는 너무 앞서갔던셈이다. 중광스님은 현재 '동양의 피카소'로 불린다.
 
뉴스팀 wtod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