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소개팅의 배신, '부글부글' 속끓는 여성들
  • 일본 드라마를 본 적 있다면 한 번쯤은 봤을 직장인들의 소개팅 장면이 꼭 드라마 속 이야기는 아닌 듯하다.개인적으로 '야마토나데시코(山となでしこ)'라는 드라마를 재밌게 봤는데 4일 일본 매체에서 소개팅에 관한 남자와 여자의 입장을 다룬 현실..
  • "잭블랙 영향?" 해외 네티즌도 '무도'열풍
  • 사진=MBC할리우드 톱스타 잭 블랙이 출연한 MBC 무한도전의 열기가 뜨겁다. 멀리 호주 누리꾼들의 관심까지 끌어모으고 있다.최근 유투브에는 잭 블랙과 무한도전 멤버들이 했던 게임을 따라 한 영상이 업로드되고 있다. 영상 속 해외 방송인들은 무..
  • 허찬미 "유연정, 인정할 건 인정한다"
  • Mnet 프로듀스 101 허찬미가 유연정 노래실력에 감탄했다.허찬미는 지난 5일 방송된 프로듀스 101에서 팀 배틀 경연에 참가했다. 정은우, 전소미, 기희현, 정채연과 함께 소녀시대의 다시만난 세계를 선택해 공연에 임했다.그런데 연습 도중, 상대편 메..
  • 스켈레톤 윤성빈, 사상 최초 세계 정상
  •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3한국체대)이 세계 정상에 섰다. 윤성빈은 5일(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2015-2016시즌 월드컵 7차 대회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18초26을 기록해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스켈레톤이..
  • 31번째 생일 호날두, 순자산 3천억 원 넘어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축구를 통해 엄청난 재산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사이트 고뱅킹레이츠는 5일(한국시간) 31번째 생일을 맞은 호날두의 순자산이 약 2억8천만 달러(3천355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호날두의 재산에 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