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출자사 CB 인수 난색… 벼랑끝 몰린 용산개발사업

8일 전환사채 청약 앞두고 “먼저 돈 내라” 책임 미루기만

용산국제업무개발지구 개발사업의 명운을 결정 지을 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지만 여전히 안갯속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민간출자사들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막기 위해 결의한 전환사채(CB) 청약일(8일)을 하루 앞둔 7일까지도 ‘먼저 돈을 내라’는 설전만 주고받고 있기 때문이다. 양측에 뿌리 깊게 퍼져있는 ‘불신’ 탓이다. 용산 사업의 좌초로 주주 간 줄소송과 7년째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이촌동 주민들의 반발 등 후폭풍이 새 정부에 부담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 이사회는 사업 정상화를 위해 지난 5일 1875억원의 CB 발행을 승인했다. PFV에 참여하고 있는 30개 출자사들은 지분별로 8일까지 은행에 자금을 내야 한다. 그래야만 11일 CB가 발행돼 12일 도래하는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납부할 수 있다. PFV가 현재 수중에 쥔 돈은 고작 5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문제는 코레일과 출자사들이 자금 마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출자사들은 “의사결정 기간이 너무 촉박하다”며 코레일이 먼저 CB 625억원을 인수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PFV는 투자자 유치 활동 등을 고려해 40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PFV는 구조적으로 증자에 참여할 수 없는 출자사들이 있는 만큼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3자 배정에 참여할 외부 투자자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PFV 이사회 의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최대 주주인 코레일이 우선 CB를 인수해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면 민간 출자사들도 반드시 약속을 지키고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레일은 29개 출자사의 동참없이 단독으로 CB발행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은 코레일이 먼저 나서면 지분별로 참여하겠다는 말만 3년 가까이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문방구 어음을 현금으로 바꿔 달라’는 무리한 요구”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전 중 '모유수유'한 여성에게 과태료
  • 운전 중 아기에게 젖 먹인 중국의 한 여성이 공안 단속에 적발돼과태료를 물었다.여성은 차가 막히고 아기가 너무 울어 어쩔 수 없다고 선처를 호소했지만 공안은 고개를 저었다.지난 27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충칭(重慶) 시..
  • 이시영 열애 상대는 제2의 백주부?
  • 배우 이시영이 일반인 사업가와 열애 중이다.28일 이시영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이시영이 한 달 째 열애 중이다. 상대는 일반인 사업가로 요식업에 종사하고 있다며 아직 연애 초기인 만큼 결혼을 언급하기는 이른 상황이다라고 밝혔다.이시영은 MBC..
  • '응답하라' 시리즈 출연진 동창회 연다
  • 응답하라 시리즈 전 출연진이 tvN 10 어워즈에서 동창회를 연다.김석현 tvN 기획제작총괄 CP는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개국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10주년을 맞이해 많은 콘텐츠가 생겼고, 이제는 우리도 할 수 있지 않..
  • 강정호·최지만, 무안타…이대호·김현수는 결장
  •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모두 침묵했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무안타에 그쳤고,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강정호는 28일(이..
  • '태도 논란' 손흥민, 슈틸리케와 관계 회복할까
  •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의 공개 비판을 받은 손흥민(24토트넘)이 정작 경기에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