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표 여신 스타일로 멋쟁이 되는 법

우리 아이 신학기 멋 내기 공식 ②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는 신학기. 하루쯤 처음 만나는 친구들에게 기억에 남는 헤어스타일로 등교하는 것도 신나는 일. 물론 너무 튀는 스타일은 금물임을 명심하자. 자연스러우면서도 멋스러운 여신처럼 우리 아이 머리를 꾸며보자. 준오헤어 이대2호점 공유한 헤어디자이너와 함께 여신 스타일링 법을 익혀보자.

# 옆으로 땋아 뒤로 내려 묶는 스타일
양쪽 옆머리를 늘어뜨리듯 땋아 뒤쪽으로 묶는 스타일. 늘어뜨리는 느낌은 여신의 멋을 풍긴다. 사랑스러운 스타일로 원피스와 매치하면 잘 어울린다. 옆쪽 머리를 땋을 때 느슨하게 땋아 옆으로 펴듯 머리에 붙여 연출하면 더 멋스럽다. 



① 전체 머리카락에 살짝 웨이브를 주듯 정돈해준다.

② 앞머리에 중간 가르마를 타고 양쪽 머리카락을 옆으로 땋아 끝 부분을 고무줄로 묶는다.

③ 땋은 머리카락을 제외하고 나머지 머리카락을 뒤쪽 아랫부분에 묶는다.

④ 옆으로 땋은 머리를 한쪽부터 뒤쪽에 묶은 머리 뿌리부분에 돌려 말아준 다음 실 핀으로 고정한다. 다른 쪽 머리도 말아서 실 핀으로 고정한다.

⑤ 잔머리를 스프레이형 에센스나 왁스로 정돈해준다.

# 아이 머리카락 건강하게 묶는 법
아이 머리카락을 묶을 때는 너무 세게 묶지 않도록 한다. 모근을 보호하는 일이 중요하기 때문. 단단히 묶으면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게 돼 모근이 상할 수 있다. 자칫 아이가 성장해서 머리카락 숱이 적어질 수 있다. 특히 앞 머리카락까지 바짝 당겨 묶는 일명 ‘올백 머리’를 자주 하는 것은 앞머리 헤어라인을 망가뜨릴 수 있다. 세게 묶지 말고, 앞 머리카락까지 묶는 일은 될수있으면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사진: 임준형 스튜디오모멘토, 헤어 연출: 공유한 디자이너 준오헤어 이대2호점, 모델: 서윤 어린이

김성숙 기자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1운동 후 일제경찰, 여학생 발가벗기고···
  • 1919년 31운동 이후 일본 경찰이 한국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고문까지 자행했다는 기록이 미국에서 발견됐다.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측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 상황(The Korean Situation)이라는 제목의 27쪽짜리 문서를 창고에서 발..
  • 방예담 '폭풍성장' 근황 공개···데뷔는 언제?
  • K팝스타 출신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방예담의 근황이 공개됐다.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방예담의 폭풍성장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됐다.2002년생으로 방예담은 현재 중학교 1학년에 재학중이며 YG 엔터테인먼트에 소속 연습생이다. 사진..
  • 강남, 여친에게 공항서 따귀 맞아···왜
  • 나혼자산다에 출연하고 있는 가수 강남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전 여친에게 따귀를 맞은 사연이 화제다.강남은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데뷔 일화를 털어놨다.강남은 일본에서 밴드를 하고 있었는데, 지금 소속사 사장님이 같이 한국..
  • '손흥민 54분'···레버쿠젠, 8연승 도전 실패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이 쾰른을 상대로 고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 7경기에서 연승기록이 멈췄다.레버쿠젠은 25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4-2015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0라운드 경기에서 FC쾰른에 1-1로 비겼다.레버쿠젠은 이..
  • ‘우즈 위에 리디아 고’… 18세 때 성적 월등히 낫다
  • 18세가 된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18고보경)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0미국)의 그때보다 월등하다.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지난 24일 성인이 된 리디아 고와 우즈의 18세 때 성적을 비교해 26일 보도했다. 둘 다 세계골프계를 호령하는 위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