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사들 삶에 공감하고 우리 가락에 취하는…

국악콘서트 '다담' 건축가 승효상씨 초청

차와 이야기가 있는 국악콘서트 ‘다담(茶談)’이 올해도 어김없이 관객을 찾아간다. 올해로 4년째 접어든 다담은 27일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새 다담지기 정은아 아나운서와 함께 올해의 첫 무대를 시작한다.

‘다담’은 매회 각기 다른 문화·예술계 명사가 출연해 진솔한 삶의 얘기를 들려주고, 이야기 중간 국악 연주를 곁들이는 신개념 토크 콘서트. 3∼6월, 9∼11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열리는 다담은 ‘건축, 문학, 여행, 힐링, 건강, 만화’ 등 문화·예술의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명사들을 초청해 풍성한 이야기 한마당을 펼칠 예정이다. 

국악콘서트 ‘다담’은 매회 문화·예술계 명사가 출연해 진솔한 삶의 얘기를 들려주고, 이야기 중간 국악 연주를 곁들이는 신개념 공연이다.
3월에는 ‘생명이 깨어나는 달, 건축의 생생함’이라는 주제로 건축가 승효상(61)씨를 초청한다. 승씨는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2012년 이탈리아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에 초대받은 건축가다. 승씨를 모시고 빈자의 미학을 추구하는 건축과 여백의 미를 추구하는 국악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또한 ‘사람의 감정을 타고 놀겠다’는 뜻을 가진 국악밴드 ‘타니모션’이 출연한다. 2011년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에서 은상을 수상한 바 있는 타니모션은 무대에서 국악과 다양한 장르가 만나는 신선하고 파격적인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올해 처음 다담지기로 나선 정은아 아나운서는 “평소에도 국악을 좋아했는데, 국악을 곁에서 즐길 수 있는 공연의 사회자가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명사들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국악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미취학 자녀가 있는 부부라도 공연시간 동안 아이들을 예악당 2층에 위치한 ‘유아누리’에 맡겨두고 편안하게 관람을 할 수 있다. 유아누리에서 아이들은 장구, 소고 배우기, 만들기, 전래놀이 등 국악체험 프로그램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1만원. (02)580-3300

정아람 기자 arb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