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소녀들 태극기 구기면서… "짜요?"

대만 소녀들이 태극기를 손으로 구기며 대만 야구대표팀을 응원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2013 WBC 한국-대만전이 열리기 전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소녀 3명이 대만 야구대표팀을 응원하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소녀들은 카메라 앞에서 간단한 자기소개를 했다.

이들은 ‘중화대표팀 파이팅(加油)’이라는 글자가 적힌 종이를 들고 ‘짜요(힘내라)’를 외쳤다. 왼쪽에 있던 소녀는 태극기가 그려진 종이를 꺼낸 뒤 “한국을 무너뜨릴 거야”라고 외치며 양손으로 마구 구겼다.

옆에 있던 소녀들도 태극기를 보고 웃음을 터뜨리며 즐거워했다. 이들은 구겨진 태극기를 내려놓고 대만 국기가 그려진 종이를 꺼내 “대만 파이팅”을 외치는 등 대만팀의 선전을 기원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보는 내내 기분이 나빴다”, “대만 국민은 스포츠 정신이 부족한가”, “국기를 훼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등 불쾌하다는 의견을 쏟아냈다.

이은정 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전작권 전환시기가 사실상 무기한으로 연기되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명한 결정이었다.
우리나라로 가져왔어야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