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이요원 "윤제문 전신 문신에 놀라"

배우 이요원이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남자배우들과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과 작업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 유준상 윤제문 정웅인 성지루 등 남자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한 이요원은 “개인적으로 황정민씨 팬이고,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실제로 뵌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윤제문과의 호흡은 어땠나”라고 묻자, 이요원은 “윤제문씨와는 가까이 찍은 신이 별로 없다. 멀리서 뵀는데 온몬에 전신 문신을 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황정민과 유준상을 동시에 꼽아 눈길을 끌기도. 그는 “황정민씨는 원래 팬인데, 얼마 전 ‘신세계’를 보고 완전 반했다. 유준상씨는 실제로 뵈니 TV 속 ‘국민 남편’ 이미지와 똑같아 놀랐다. 가정을 행복하게 이끄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제동은 “그럼 나머지 세 분(윤제문 정웅인 성지루)이 이상형이 아닌 이유도 말해달라”고 짓궂게 물었고, 이요원은 잠시 당황하더니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주먹’은 ‘투캅스’ ‘공공의 적’ ‘실미도’ ‘이끼’ 등을 만든 충무로 흥행메이커 강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학창시절 학교를 주름 잡았던 최강의 파이터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여 TV 파이트쇼에서 자웅을 겨루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요원은 극 중 거친 남자들을 노련하게 지휘하는 PD 홍규민 역을 맡아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강단 있는 역할은 별로 맡아보지 못했는데, 캐릭터도 낯선 데다 강우석 감독님 작품에 내가 출연한다니 신기했다”면서 “강 감독님 연출하는 모습을 보고 PD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었다. PD로서 쟁쟁한 선배들은 지휘해야 하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기는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전설의 주먹’은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긍정의 힘으로!'···지방부종과 싸우는 女
  • 지방부종을 앓는 여성의 치료기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과연 여성은 무사히 치료를 마칠 수 있을까?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주에 사는 카티아 페이지(36)는 지방부종을 앓고 있다...
  • '디스코', 10대 트와이스 앞에서 '19금' 토크?
  • 시청자 앞에서 잊힐 권리(Right to be forgotten)를 주장하고 나선 연예인들이 있다. 25일 밤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디스코-셀프디스코믹클럽(이하 디스코) 이야기다.앞서 폐지된 동상이몽을 대신해 이날 첫 선을 보인 디스코는탁재훈, 김성주를 투톱 MC..
  • 음악적으로 '자수성가'한 FT아일랜드
  • 데뷔 10년차 아이돌밴드 FT아일랜드가 이제야 자기 옷을 입었다. 1년 3개월 만에 발표한 6번째 정규앨범 타이틀곡 테이크 미 나우(Take Me Now)를 통해 FT아일랜드가 자기 음악색깔을 찾은 것이다.여기에 리드보컬 이홍기의 성숙하고 노련한 무대매너까지 돋..
  • 리우올림픽 선수단 '태극기 휘날리고 오겠습니다'
  •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선수단이 드디어 결전지를 향해 출국한다. 정몽규 선수단장과 선수단 여자 주장 오영란(44인천시청) 등을 필두로 한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0시5분 전세기편으로 브라질 리우데자..
  • 이신바예바 "누구도 내 출전권 지켜주지 않아"
  • 미녀새로 불리는 러시아 여자 장대높이뛰기 스타 옐레나 이신바예바(34)가 자신의 마지막 국제무대가 될 수도 있는 리우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데 대해 큰 실망감을 표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신바예바는 24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