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이요원 "윤제문 전신 문신에 놀라"

배우 이요원이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남자배우들과 연기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요원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감독 강우석, 제작 시네마서비스,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과 작업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에서 황정민 유준상 윤제문 정웅인 성지루 등 남자배우들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한 이요원은 “개인적으로 황정민씨 팬이고, 모두 좋아하는 분들이라 실제로 뵌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윤제문과의 호흡은 어땠나”라고 묻자, 이요원은 “윤제문씨와는 가까이 찍은 신이 별로 없다. 멀리서 뵀는데 온몬에 전신 문신을 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황정민과 유준상을 동시에 꼽아 눈길을 끌기도. 그는 “황정민씨는 원래 팬인데, 얼마 전 ‘신세계’를 보고 완전 반했다. 유준상씨는 실제로 뵈니 TV 속 ‘국민 남편’ 이미지와 똑같아 놀랐다. 가정을 행복하게 이끄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제동은 “그럼 나머지 세 분(윤제문 정웅인 성지루)이 이상형이 아닌 이유도 말해달라”고 짓궂게 물었고, 이요원은 잠시 당황하더니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주먹’은 ‘투캅스’ ‘공공의 적’ ‘실미도’ ‘이끼’ 등을 만든 충무로 흥행메이커 강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학창시절 학교를 주름 잡았던 최강의 파이터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여 TV 파이트쇼에서 자웅을 겨루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요원은 극 중 거친 남자들을 노련하게 지휘하는 PD 홍규민 역을 맡아 당당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강단 있는 역할은 별로 맡아보지 못했는데, 캐릭터도 낯선 데다 강우석 감독님 작품에 내가 출연한다니 신기했다”면서 “강 감독님 연출하는 모습을 보고 PD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배울 수 있었다. PD로서 쟁쟁한 선배들은 지휘해야 하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기는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전설의 주먹’은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손발이 나무껍질처럼···'나무인간' 7살 소년
  • 사마귀양 표피이형성증(epidermodysplasia verruciformis)으로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변한 방글라데시의 일곱 살 소년 사연에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다행이라면 올해초 소개된 같은 병을 앓는 20대 남성과 비교했을 때 치료 가능성이 더 크다..
  • '억대 사기혐의' 이주노, 공판 연기 요청
  •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수 이주노의 6번째 공판이 2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이주노는 피해자와 합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공판 연기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오는 10월5일로 공판을 연..
  • '도도맘', 남편 서류 위조 혐의···재판 넘겨져
  • 파워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4)씨가 결국 법정에 선다.23일 서울중앙지법은 김씨가 남편의 동의 없이 남편 명의의 소송 취하서와 위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등으로 지난 11일 기소됐다고 밝혔다.김씨는 남편 명의의..
  • 기성용·이청용 나란히 출전…컨디션 조절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1,2차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잉글랜드 풋볼 리그컵(EFL) 경기에 출전해 컨디션을 조절했다.기성용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터버러 유나이티드와..
  • 이대호, 트리플A 2호 홈런…타율 0.500
  • 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트리플A 2호 홈런포로 무력시위를 했다.시애틀 산하 트리플A 구단 터코마 레이니어스에서 뛰는 이대호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터코마의 체니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스베이거스 51s(뉴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