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조종사 "후미 안 보여 격추 당할 것"

조종석 후방 시야각 논란 "조종사 생명마저 위협"

<사진=록히드마틴>
미 국방부는 보고서를 통해 차세대 전투기 F-35에 치명적인 사각지대가 있어 조종사들은 후방 확인이 어려워 위험에 노출된다고 밝혔다. 

6일 캐나다의 구얼프 머큐리 지(誌)에 따르면 "다른 전투기를 조종한 경험이 있는 F-35 조종사들은 후방시야 제한 결함이 향후 F-35조종사들의 생명마저 위협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지적은 F-35전투기가 WVR(가시권·Within visual range) 범위내 펼쳐지는 근접전에서 6시방향에 있는 적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구얼프 머큐리 지는 또다른 조종사들의 말을 인용해 "전투기의 제한된 시야 때문에 조종사들이 매번 추격당할 것"이라며 "(F-35)의 머리 받침대가 너무 커서 후방 시야를 방해해 공중에서의 생존성을 떨어뜨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미 국방부의 운용시험 책임자인 마이클 길모어가 작성한 보고서에서 "후미 가시성(문제가)이 장래의 모든 F-35 전투기 조종사에게 중요한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F-35의 HMD(Head Mounted Display)헬멧 문제도 지적했다. 헬멧을 통해 나타나는 흐릿한 이미지와 깜빡이는 디스플레이문제가 자주 발생해 두통을 유발하는 등 사물과 비상사태에 대응하는 능력이 조종사와의 상호 작용을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는 2017년 실전 배치를 목표로 개발중인 F-35전투기는 F-15SE, 유로파이터와 함께 한국공군의 차세대전투기사업에서 판매를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5세대 전투기로 잘 알려져 있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린이 소변 넣고 삶은 달걀이 무형문화유산?
  • 어린이 소변을 넣고 삶은 달걀 '동자단'이 최근 미국 뉴욕타임스에 소개됐다.중국 저장성 동양시에서는 매년 봄이 되면 10살 미만 아이들의 소변으로 달걀을 삶아 먹는 풍습이 있다.이 풍습은 지난 2008년 도시 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되며 지역을 대표하는..
  • '듀스' 이현도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
  • 1990년대 남성 듀엣 듀스로 활동했던 가수 이현도(43사진)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29일 서울서부지검은 이씨의 강제추행 피소사건을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검찰에 따르면 이씨와 평소 친분이 있던 피해 여성 A씨는 2013년 9월2일..
  • 수애 "KBS 드라마 '우리 집에···' 검토 중"
  • 영화 국가대표 2로 3년 만에 스크린을 노크하는 수애가 드라마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29일 한 매체는 수애가 KBS2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될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전했다.이에 수애는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작..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
  • 오승환, 3일 연속 세이브···시즌 7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일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5-4로 앞선 9회말 등판,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