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조종사 "후미 안 보여 격추 당할 것"

조종석 후방 시야각 논란 "조종사 생명마저 위협"

<사진=록히드마틴>
미 국방부는 보고서를 통해 차세대 전투기 F-35에 치명적인 사각지대가 있어 조종사들은 후방 확인이 어려워 위험에 노출된다고 밝혔다. 

6일 캐나다의 구얼프 머큐리 지(誌)에 따르면 "다른 전투기를 조종한 경험이 있는 F-35 조종사들은 후방시야 제한 결함이 향후 F-35조종사들의 생명마저 위협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지적은 F-35전투기가 WVR(가시권·Within visual range) 범위내 펼쳐지는 근접전에서 6시방향에 있는 적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구얼프 머큐리 지는 또다른 조종사들의 말을 인용해 "전투기의 제한된 시야 때문에 조종사들이 매번 추격당할 것"이라며 "(F-35)의 머리 받침대가 너무 커서 후방 시야를 방해해 공중에서의 생존성을 떨어뜨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미 국방부의 운용시험 책임자인 마이클 길모어가 작성한 보고서에서 "후미 가시성(문제가)이 장래의 모든 F-35 전투기 조종사에게 중요한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F-35의 HMD(Head Mounted Display)헬멧 문제도 지적했다. 헬멧을 통해 나타나는 흐릿한 이미지와 깜빡이는 디스플레이문제가 자주 발생해 두통을 유발하는 등 사물과 비상사태에 대응하는 능력이 조종사와의 상호 작용을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는 2017년 실전 배치를 목표로 개발중인 F-35전투기는 F-15SE, 유로파이터와 함께 한국공군의 차세대전투기사업에서 판매를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5세대 전투기로 잘 알려져 있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크리스마스트리는 '화약고'···일가족 6명 참변
  • 미국에서 불붙은 대형 크리스마스 때문에 일가족 6명이 순식간에 참변을 당하는 일이 일어났다.미 메릴랜드 주 앤 아룬델 카운티 소방당국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새벽 아나폴리스 외곽의 대저택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의 원인과 관련, 저택 중앙의 홀에..
  • 이본, 과거 성대현-장우혁과 열애설
  • 라디오스타 이본, 과거 성대현-장우혁과 열애설 운전잘하던 남자, 마초같은 남자이본이 과거 성대현,장우혁과의 열애설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황금어장에서는 수요일 수요일 라스다 특집을 마련해 90년대 큰..
  • 진세연·강호동 커플잠옷, 무슨 사연?
  • 직장인들을 깜짝 놀라게 할 미녀와 야수가 등장했다.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서 MC 강호동과 게스트로 출격하는 배우 진세연은 도트무늬의 깜찍한 잠옷을 맞춰 입고 나타났다.새로운 코너들의 적용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웃..
  • 네이마르 멀티골···바르셀로나 국왕컵 4강행
  • FC바르셀로나가 9명이 싸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꺾고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4강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4-2015 코파 델 레이 8강 2차전에서 네이마르의 2골과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3-2로 따돌렸다.

    지난 22일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로 1-0승했던 바르셀로나는 1,2차전 합계  4-2로 앞서 4강에 진출,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30일 2차전을 앞둔 비야레알-헤타페의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홈 경기에서 경기 시작 1분도 채 안 돼 돌아온 골잡이 페르난도 토레스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반격에 나선  바르셀로나는 전반 9분 네이마르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A 마드리드는 전반 30분 라울 가르시아의 페널티킥 골로 다시 2-1리드를 잡았으나

    전반 39분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헤딩슛을 걷어내려던 미란다의 자책골로 또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막판 네이마르에게 역전골을 내 주고 말았다.

    A 마드리드는 전반 종료 후 가비, 후반 막판 마리오 수아레스가 퇴장당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