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조종사 "후미 안 보여 격추 당할 것"

조종석 후방 시야각 논란 "조종사 생명마저 위협"

<사진=록히드마틴>
미 국방부는 보고서를 통해 차세대 전투기 F-35에 치명적인 사각지대가 있어 조종사들은 후방 확인이 어려워 위험에 노출된다고 밝혔다. 

6일 캐나다의 구얼프 머큐리 지(誌)에 따르면 "다른 전투기를 조종한 경험이 있는 F-35 조종사들은 후방시야 제한 결함이 향후 F-35조종사들의 생명마저 위협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지적은 F-35전투기가 WVR(가시권·Within visual range) 범위내 펼쳐지는 근접전에서 6시방향에 있는 적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구얼프 머큐리 지는 또다른 조종사들의 말을 인용해 "전투기의 제한된 시야 때문에 조종사들이 매번 추격당할 것"이라며 "(F-35)의 머리 받침대가 너무 커서 후방 시야를 방해해 공중에서의 생존성을 떨어뜨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미 국방부의 운용시험 책임자인 마이클 길모어가 작성한 보고서에서 "후미 가시성(문제가)이 장래의 모든 F-35 전투기 조종사에게 중요한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F-35의 HMD(Head Mounted Display)헬멧 문제도 지적했다. 헬멧을 통해 나타나는 흐릿한 이미지와 깜빡이는 디스플레이문제가 자주 발생해 두통을 유발하는 등 사물과 비상사태에 대응하는 능력이 조종사와의 상호 작용을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는 2017년 실전 배치를 목표로 개발중인 F-35전투기는 F-15SE, 유로파이터와 함께 한국공군의 차세대전투기사업에서 판매를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5세대 전투기로 잘 알려져 있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