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기증한 고교생…"당연한 일 아니냐"

광주의 한 고교생이 시한부 선고를 받은 외삼촌에게 자신의 장기를 기증해 감동을 주고 있다.

광주 광덕고등학교 2학년 김용운(18)군은 지난 1월 자신의 간과 쓸개 일부를 외삼촌에게 이식했다. 김군은 지난해 12월 어머니로부터 시한부 선고를 받은 외삼촌의 소식을 듣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이식 여부를 검사했다.

이식 가능 판정을 받은 김군은 큰 수술을 주저하는 어머니와 아버지를 설득해 지난 1월 31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간 이식 수술을 했다. 김군은 쓸개 일부도 기증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고, 외삼촌은 회복 중이다.

김군은 수술 후 아산병원에서 퇴원해 학교에 다니고 있다. 평소 학교에서 모범적인 생활을 해 온 김군의 장기이식 소식이 전해지자 광덕고 총동창회는 장학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군은 “초등학교 때 따돌림을 당하기도 했는데 그때 나보다 어려운 사람이 주위에 나타나면 꼭 돕겠다는 결심을 했다”며 “다른 사람도 아니고 외삼촌인데 당연한 일 아니냐”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ehofkd11@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전작권 전환시기가 사실상 무기한으로 연기되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명한 결정이었다.
우리나라로 가져왔어야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