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 때문에…' 60대女 폭행 당해 의식불명

이른 오전 홀로 길 가는 여성만 노려 폭행하고 금품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길 가는 여성을 흉기로 때린 뒤 현금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 등)로 A(22)씨와 B(22)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8일 오전 5시10분쯤 인천 남구 주안동 제흥시장 인근에서 혼자 길 가던 C(66·여)씨의 얼굴을 흉기로 때리고 현금 2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폭행으로 C씨는 의식불명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진 뒤 치료받고 있다.

두 사람은 20분 뒤 같은 장소에서 D(55·여)씨를 폭행하고 핸드백을 훔쳐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친구 사이로 함께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주안역지구대 소속 백용균 경사와 박종찬 경사는 일대를 순찰하던 중 이들을 발견, 추격 끝에 검거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11일 정부가 담뱃값을 내년 1월1일부터 2000원을 인상하는 '금연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담뱃값 인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너무 높은 가격 인상이다
적당한 가격 인상이다
잘 모르겠다
  • 9월 1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