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 때문에…' 60대女 폭행 당해 의식불명

이른 오전 홀로 길 가는 여성만 노려 폭행하고 금품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길 가는 여성을 흉기로 때린 뒤 현금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 등)로 A(22)씨와 B(22)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8일 오전 5시10분쯤 인천 남구 주안동 제흥시장 인근에서 혼자 길 가던 C(66·여)씨의 얼굴을 흉기로 때리고 현금 2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폭행으로 C씨는 의식불명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진 뒤 치료받고 있다.

두 사람은 20분 뒤 같은 장소에서 D(55·여)씨를 폭행하고 핸드백을 훔쳐 달아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친구 사이로 함께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주안역지구대 소속 백용균 경사와 박종찬 경사는 일대를 순찰하던 중 이들을 발견, 추격 끝에 검거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