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폰 암호를 풀려면 냉동실에 얼려라"

영국 BBC 등은 독일 보안 전문 연구원들이 안드로이드 폰의 암호를 푸는 방법을 알아냈다고 8일(현지시각) 일제히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폰은 냉동실에 얼릴 때 보안이 취약해져 콘텐츠를 알아낼 수 있다.

연구원들은 암호를 건 시스템을 우회하려고 안드로이드 폰을 냉동고에 1시간가량 얼렸다. 이들은 휴대전화 자체 온도를 영하 10도까지 내린 뒤 배터리를 연결했다 끊었다 하는 방법을 동원해 통화내용, 사진 등의 정보를 얻는 데 성공했다.

평소 수사기관은 구글의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등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암호를 푸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연구는 휴대전화에 내장된 칩 온도가 떨어짐에 따라 데이터가 메모리에서 사라지는 속도가 줄면서 암호화 키를 얻어낼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원들은 자체적으로 제작한 ‘프로스트(Frost)’ 소프트웨어를 이용했다. 이들은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데이터를 복사한 뒤 다른 컴퓨터로 이동시켜 내용을 분석했다. 연구원들은 이전에도 컴퓨터 해킹을 위해 같은 실험을 진행한 적 있으며, 이번 실험도 같은 원리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