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시퀘스터 협상 시한 7월말로 설정"<연합>

6일 만찬 참석한 공화당 상원의원들 말 인용해 보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 연방정부 예산의 자동삭감인 이른바 '시퀘스터'(sequester) 타결의 최종 시한을 7월 말로 설정하고 있다고 미 의회 전문지 '더 힐'이 7일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6일 밤 공화당 상원의원 12명을 백악관 인근 제퍼슨 호텔로 초청, 만찬을 하는 자리에서 앞으로 4∼5개월 내에 시퀘스터 협상을 끝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더 힐이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이날 만찬을 같이했던 한 의원은 "이 일정표는 두 가지 이점이 있다"면서 "우선 8월까지 적자문제를 타결하면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자연스럽게 연방정부 부채한도 논란도 피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9월 이후가 되면 어차피 민주 공화 양당이 2014년 중간선거 준비체제로 전환할 게 뻔해 대타협을 이루기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판단을 했을 것이라고 이 의원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부채한도 문제에 관한 한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런 점을 감안, 시퀘스터 최종 협상 시한을 아무리 늦어도 향후 5개월 이내 타결짓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역시 만찬장에 같이 있었던 또 다른 상원의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8월 이전에 대타협을 이루는데 큰 관심을 표시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간 전문가들은 국가부채 법정한도 적용 보류 시한이 끝나는 오는 5월 18일까지는 시퀘스터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해 왔다.

앞서 미 의회예산국(CBO)은 지난달 5일, 지난해 예산적자 폭이 1조 1천억 달러의 마이너스를 보였으나 올해 회계연도부터 부유층에 대한 소득세 증가, 자동지출 삭감 등 이른바 '시퀘스터'가 발동할 경우 8천450억 달러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이게 현실화된다면 오바마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1조 달러대를 밑도는 것이다. 미 재정적자는 오바마 취임 이후 4년 연속 1조 달러를 웃돌았다.

한편, 미국은 오는 27일로 논란 중인 임시 예산안 마련 시한이 종료되며, 5월 18일에는 미뤄놓은 국가부채 한도 일시 증액 조치가 종료되기 때문에 당분간 백악관과 민주당, 공화당 간 협상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시퀘스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다른 협상까지 진행되면 정부폐쇄 문제를 비롯, 국가 디폴트(채무 불이행), 국가신용등급 하향조정 등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도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스팅 20일 결판
  • 한국프로야구 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넥센)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강정호 포스팅 마감시한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다. 앞서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했던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 마감 시한 이후 몇 시간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최고 응찰액이 통보된 사례를 감안하면 20일 오전 중이나 이른 오후 정도에 결과가 KBO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곧바로 넥센 측에 최고 응찰액을 전달하고, 넥센이 이를 즉각 수용한다면 강정호의 이적 몸값은 이르면 20일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최고 응찰액이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라면 넥센은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처럼 부여된 4일간의 기간에 수용 여부를 놓고 숙고에 들어가게 된다.

    현재로서는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쉽지 않다. 국내 언론이나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포스팅 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원)에서 1000만달러(약 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이어 최근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강정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강정호를 원래 포지션인 유격수가 아닌 2루수나 3루수 등으로 돌릴 복안으로 입찰에 참여한다면 포스팅 금액은 기대보다 한참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강정호에 대한 최고 응찰액을 넥센이 수용하면 입찰에 승리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강정호와 30일간의 독점 교섭권을 갖는다. 양측이 연봉 계약에 합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포스팅 금액은 넥센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반대로 넥센이 최고 응찰액을 거부하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무산된다. 이 경우 강정호는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모색하거나 아니면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유해길 선임기자 hk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