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현실… 세상 향해 희망을 부르짖다

봄 문단 신작 두 장편소설
주원규 '너머의 세상' …최지운 ‘옥수동 타이거스’

솔직히 ‘희망’을 말하는 게 겸연쩍을 때가 많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고 크게 떠드는 이들을 보면 “하늘이 무너진 것처럼 눈앞이 캄캄해진 경험을 당신은 해본 적이나 있느냐”고 되묻고 싶어진다. 이처럼 희망을 갖기 힘든 시대에 희망을 노래하는 게 문학의 소명이라면? 여기 소년처럼 해맑게 웃으며 세상을 향해 희망을 부르짖는 두 젊은 소설가가 있다. 선거 때마다 정치인한테 그렇게 속아줬는데, 이번에도 한 번 속는 셈치고 작가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목사 겸 소설가인 주원규(38)씨의 새 장편 ‘너머의 세상’(새움)은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네 이웃을 독자 앞으로 불러낸다. 하루 아침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부잣집에 간병인으로 출근하는 엄마, 비정규직보다 못한 용역업체 직원인 딸 세영, ‘가난한 집 자식’이란 이유로 동급생들의 따돌림을 받는 아들 우빈…. 더 나아질 게 없으니 아예 최악을 꿈꾼다. “차라리 전쟁이나 났으면 좋겠어”, “이 세상이 무너져 버렸으면” 등의 말을 예사롭게 내뱉는다.

주원규
작가는 이들이 위태롭게 발을 붙이고 서 있는 땅마저 무너뜨린다. ‘서울 한복판에 일어난 진도 9.0의 지진’이란 과감한 설정이 돋보인다. 가뜩이나 희망이 없었던 이들의 삶은 대재앙의 와중에 밑바닥까지 추락한다.

늘 그렇듯이 위기는 또한 ‘단결’의 계기다. 콩가루 같았던 세영과 우빈네 가족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새삼 ‘살아 있기만 해도 고맙다’는 말의 참뜻을 깨닫는다.

“내일, 우리 가족 모두가 모일 것이다. 모여서 서로가 살아 있음을, 살아 있는 것 자체를 기뻐할 것이다. 더 이상 미워하지도, 원망하지도, 아파하지도 않을 것이다. 살아 있는 것만으로, 살아 있는 가족을 보는 것만으로, 말을 섞는 것만으로도 기뻐할 것이다. 그게 가족이니까.”

최지운
최지운(34)씨의 첫 장편소설 ‘옥수동 타이거스’(민음사)는 희망 없는 현실을 그리기 위해 지진처럼 큰 소재를 활용하진 않는다. 서울 어느 재개발지역에 자리한 공업고등학교가 없어질 위기에 놓인다. 공고를 일종의 ‘혐오시설’로 여기는 부자 동네 사람들의 압력 탓이다. 평소 성적보다 주먹으로 경쟁하던 ‘껄렁한’ 패거리들이 폐교를 막기 위해 한데 뭉친다. 공고 존속을 공약으로 내건 교육감 후보가 낙선하는 등 주변 여건은 갈수록 나빠지지만 학생들은 ‘학교를 지킬 수 있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최씨 소설은 제1회 한국경제 청년신춘문예 당선작이다. 심사를 맡은 은희경·박성원 소설가와 장은수 문학평론가는 “뻔한 소재를 새롭게 전달하는 게 좋은 소설이라면 최씨 작품이야말로 좋은 소설”이라며 “재미뿐만 아니라 소설이 갖춰야 할 사회성이란 덕목까지 충족시켰다”고 호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 되찾은 男 가족 품으로
  • 모든 기억을 잃고 혈혈단신으로 지내던 남성이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을 되찾아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1986년 기억을 잃고 다른 이름으로 고향에서 멀리 떨어져 살던 51세 남성이 지난달 7일 자기 진짜 이..
  • 탁예은-이성배, 2년여 전 이혼···이유가
  • 이성배 MBC 아나운서와 탁예은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지난 12일 이성배 아나운서는 모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아내 탁예은과 이혼한 사실을 본의 아니게 미리 알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이혼한 지 시간이 많이 흘렀고 서로의 앞날을 위해 늦게나마..
  • 전현무, 말실수 "방송 10년 만에 회의감"
  • 방송인 전현무가 최근 자신의 말실수 논란 이후 속마음을 털어놨다.전현무는 지난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템플스테이에 앞서 한 번 멈추고 싶었다고 말했다.전현무는 경솔한 행동과 말실수가 있었고 많이 반성을 했다. 그런데 근본적인 문제..
  • 슈틸리케 감독 17일 귀국···최종예선 준비
  •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위한 준비 모드에 돌입한다. 12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한달 반 가량의 휴가를 끝내고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작년 연말부터 휴가를 떠난..
  • MMA 전설 케빈 랜들맨, 심장마비로 숨져
  • 전 UFC 헤비급 챔피언이자 두 차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레슬링 챔피언에 오른 케빈 랜들맨이 1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미국 폭스스포츠는 이날 랜들맨이 폐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오하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