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현실… 세상 향해 희망을 부르짖다

봄 문단 신작 두 장편소설
주원규 '너머의 세상' …최지운 ‘옥수동 타이거스’

솔직히 ‘희망’을 말하는 게 겸연쩍을 때가 많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고 크게 떠드는 이들을 보면 “하늘이 무너진 것처럼 눈앞이 캄캄해진 경험을 당신은 해본 적이나 있느냐”고 되묻고 싶어진다. 이처럼 희망을 갖기 힘든 시대에 희망을 노래하는 게 문학의 소명이라면? 여기 소년처럼 해맑게 웃으며 세상을 향해 희망을 부르짖는 두 젊은 소설가가 있다. 선거 때마다 정치인한테 그렇게 속아줬는데, 이번에도 한 번 속는 셈치고 작가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목사 겸 소설가인 주원규(38)씨의 새 장편 ‘너머의 세상’(새움)은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네 이웃을 독자 앞으로 불러낸다. 하루 아침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부잣집에 간병인으로 출근하는 엄마, 비정규직보다 못한 용역업체 직원인 딸 세영, ‘가난한 집 자식’이란 이유로 동급생들의 따돌림을 받는 아들 우빈…. 더 나아질 게 없으니 아예 최악을 꿈꾼다. “차라리 전쟁이나 났으면 좋겠어”, “이 세상이 무너져 버렸으면” 등의 말을 예사롭게 내뱉는다.

주원규
작가는 이들이 위태롭게 발을 붙이고 서 있는 땅마저 무너뜨린다. ‘서울 한복판에 일어난 진도 9.0의 지진’이란 과감한 설정이 돋보인다. 가뜩이나 희망이 없었던 이들의 삶은 대재앙의 와중에 밑바닥까지 추락한다.

늘 그렇듯이 위기는 또한 ‘단결’의 계기다. 콩가루 같았던 세영과 우빈네 가족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새삼 ‘살아 있기만 해도 고맙다’는 말의 참뜻을 깨닫는다.

“내일, 우리 가족 모두가 모일 것이다. 모여서 서로가 살아 있음을, 살아 있는 것 자체를 기뻐할 것이다. 더 이상 미워하지도, 원망하지도, 아파하지도 않을 것이다. 살아 있는 것만으로, 살아 있는 가족을 보는 것만으로, 말을 섞는 것만으로도 기뻐할 것이다. 그게 가족이니까.”

최지운
최지운(34)씨의 첫 장편소설 ‘옥수동 타이거스’(민음사)는 희망 없는 현실을 그리기 위해 지진처럼 큰 소재를 활용하진 않는다. 서울 어느 재개발지역에 자리한 공업고등학교가 없어질 위기에 놓인다. 공고를 일종의 ‘혐오시설’로 여기는 부자 동네 사람들의 압력 탓이다. 평소 성적보다 주먹으로 경쟁하던 ‘껄렁한’ 패거리들이 폐교를 막기 위해 한데 뭉친다. 공고 존속을 공약으로 내건 교육감 후보가 낙선하는 등 주변 여건은 갈수록 나빠지지만 학생들은 ‘학교를 지킬 수 있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최씨 소설은 제1회 한국경제 청년신춘문예 당선작이다. 심사를 맡은 은희경·박성원 소설가와 장은수 문학평론가는 “뻔한 소재를 새롭게 전달하는 게 좋은 소설이라면 최씨 작품이야말로 좋은 소설”이라며 “재미뿐만 아니라 소설이 갖춰야 할 사회성이란 덕목까지 충족시켰다”고 호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판빙빙 밀랍인형 옷 벗긴 후 가슴 만진 男
  • 중국의 한 남성이 톱스타 판빙빙을 본뜬 밀랍인형의 의상을 벗긴 후 가슴을 만지는인증샷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27일 시나닷컴에 따르면이 남성은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의 한 상가 빌딩에서 홍보를 위해 세워둔 판빙빙 밀랍인형..
  • '막말 논란' 옹달샘 3인방, 긴급 기자회견
  • 여성 비하 발언 및 삼풍백화점 참사 생존자 모욕 논란에 휩싸인 개그 트리오 옹달샘(장동민, 유세윤, 유상무)이 2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입장을 밝힌다.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소속사인 코엔스타즈는 28일 오후 메일을 통해 이날 저녁 7시 상암동의 한..
  • 강용석 '불륜 스캔들', A씨 남편 소 취하
  • 변호사 겸방송인강용석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던 조 모 씨가 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29일 공판은 예정대로 열린다.파워블로거 A 씨의 남편 조씨는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취하하는 서류를 27일 법원에 제출했다. 하지만 조씨가 별도로 제출한..
  • 추신수 20타수 무안타···타율 1할 '붕괴'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6경기째 차갑게 식었다.추신수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7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삼진 2개 포함 4타수 무안타로..
  • '세기의 대결', 전문가들 분석은
  •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대결에 전 세계인의 눈과 귀가 모여진 가운데 전문가들과 도박사들의 분석도 바빠지고 있다.두 선수 복싱 역사상 가장 위대한 커리어를 쌓았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는 1996년 10월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