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현실… 세상 향해 희망을 부르짖다

봄 문단 신작 두 장편소설
주원규 '너머의 세상' …최지운 ‘옥수동 타이거스’

솔직히 ‘희망’을 말하는 게 겸연쩍을 때가 많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고 크게 떠드는 이들을 보면 “하늘이 무너진 것처럼 눈앞이 캄캄해진 경험을 당신은 해본 적이나 있느냐”고 되묻고 싶어진다. 이처럼 희망을 갖기 힘든 시대에 희망을 노래하는 게 문학의 소명이라면? 여기 소년처럼 해맑게 웃으며 세상을 향해 희망을 부르짖는 두 젊은 소설가가 있다. 선거 때마다 정치인한테 그렇게 속아줬는데, 이번에도 한 번 속는 셈치고 작가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목사 겸 소설가인 주원규(38)씨의 새 장편 ‘너머의 세상’(새움)은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네 이웃을 독자 앞으로 불러낸다. 하루 아침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부잣집에 간병인으로 출근하는 엄마, 비정규직보다 못한 용역업체 직원인 딸 세영, ‘가난한 집 자식’이란 이유로 동급생들의 따돌림을 받는 아들 우빈…. 더 나아질 게 없으니 아예 최악을 꿈꾼다. “차라리 전쟁이나 났으면 좋겠어”, “이 세상이 무너져 버렸으면” 등의 말을 예사롭게 내뱉는다.

주원규
작가는 이들이 위태롭게 발을 붙이고 서 있는 땅마저 무너뜨린다. ‘서울 한복판에 일어난 진도 9.0의 지진’이란 과감한 설정이 돋보인다. 가뜩이나 희망이 없었던 이들의 삶은 대재앙의 와중에 밑바닥까지 추락한다.

늘 그렇듯이 위기는 또한 ‘단결’의 계기다. 콩가루 같았던 세영과 우빈네 가족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새삼 ‘살아 있기만 해도 고맙다’는 말의 참뜻을 깨닫는다.

“내일, 우리 가족 모두가 모일 것이다. 모여서 서로가 살아 있음을, 살아 있는 것 자체를 기뻐할 것이다. 더 이상 미워하지도, 원망하지도, 아파하지도 않을 것이다. 살아 있는 것만으로, 살아 있는 가족을 보는 것만으로, 말을 섞는 것만으로도 기뻐할 것이다. 그게 가족이니까.”

최지운
최지운(34)씨의 첫 장편소설 ‘옥수동 타이거스’(민음사)는 희망 없는 현실을 그리기 위해 지진처럼 큰 소재를 활용하진 않는다. 서울 어느 재개발지역에 자리한 공업고등학교가 없어질 위기에 놓인다. 공고를 일종의 ‘혐오시설’로 여기는 부자 동네 사람들의 압력 탓이다. 평소 성적보다 주먹으로 경쟁하던 ‘껄렁한’ 패거리들이 폐교를 막기 위해 한데 뭉친다. 공고 존속을 공약으로 내건 교육감 후보가 낙선하는 등 주변 여건은 갈수록 나빠지지만 학생들은 ‘학교를 지킬 수 있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최씨 소설은 제1회 한국경제 청년신춘문예 당선작이다. 심사를 맡은 은희경·박성원 소설가와 장은수 문학평론가는 “뻔한 소재를 새롭게 전달하는 게 좋은 소설이라면 최씨 작품이야말로 좋은 소설”이라며 “재미뿐만 아니라 소설이 갖춰야 할 사회성이란 덕목까지 충족시켰다”고 호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양손이식…'여동생' 안게 돼 기쁜 소년
  • 소년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 여동생을 마음껏 안아줄 수 있다는 기쁨이 얼굴에 넘쳤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사는 자이언 하베이(8)의 이야기다.이달초, 자이언은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에서 양손 이식수술을 받았다. 물리치료를 계속..
  • '마리텔' 김영만, 방송 중 사과··· 왜
  •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65)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중 때 아닌 90도 사과를 해 네티즌을 감동시켰다.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 원장은 최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MLT-08 생중계 방송에서 직장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한 네티즌의 요청..
  • '얼짱 트레이너' 단하나 "온몸의 타투는···"
  • 트레이너 단하나(본명 김단아)가 홍보대행사 겸 기획사 홍보단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홍보대행사 및 기획사인 홍보단은단하나와 지난 20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단하나는 현재 변정수와 원자현의 개인 트레이너로,뷰티모델 선발대회..
  • 강정호 "힘든 경기 홈런으로 마무리해 기뻐"
  • 대형 홈런포로 팀 역전승의 주인공이 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힘든 경기를 홈런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마친 뒤 현..
  • 여자양궁, 러시아에 덜미… 결승진출 실패
  • 세계최강을 자랑하던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리커브)이 2015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기보배(광주시청) 강채영(경희대) 최미선(광주여대)이 팀을 이룬 여자 대표팀은 28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리커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