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현실… 세상 향해 희망을 부르짖다

봄 문단 신작 두 장편소설
주원규 '너머의 세상' …최지운 ‘옥수동 타이거스’

솔직히 ‘희망’을 말하는 게 겸연쩍을 때가 많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고 크게 떠드는 이들을 보면 “하늘이 무너진 것처럼 눈앞이 캄캄해진 경험을 당신은 해본 적이나 있느냐”고 되묻고 싶어진다. 이처럼 희망을 갖기 힘든 시대에 희망을 노래하는 게 문학의 소명이라면? 여기 소년처럼 해맑게 웃으며 세상을 향해 희망을 부르짖는 두 젊은 소설가가 있다. 선거 때마다 정치인한테 그렇게 속아줬는데, 이번에도 한 번 속는 셈치고 작가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목사 겸 소설가인 주원규(38)씨의 새 장편 ‘너머의 세상’(새움)은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네 이웃을 독자 앞으로 불러낸다. 하루 아침에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부잣집에 간병인으로 출근하는 엄마, 비정규직보다 못한 용역업체 직원인 딸 세영, ‘가난한 집 자식’이란 이유로 동급생들의 따돌림을 받는 아들 우빈…. 더 나아질 게 없으니 아예 최악을 꿈꾼다. “차라리 전쟁이나 났으면 좋겠어”, “이 세상이 무너져 버렸으면” 등의 말을 예사롭게 내뱉는다.

주원규
작가는 이들이 위태롭게 발을 붙이고 서 있는 땅마저 무너뜨린다. ‘서울 한복판에 일어난 진도 9.0의 지진’이란 과감한 설정이 돋보인다. 가뜩이나 희망이 없었던 이들의 삶은 대재앙의 와중에 밑바닥까지 추락한다.

늘 그렇듯이 위기는 또한 ‘단결’의 계기다. 콩가루 같았던 세영과 우빈네 가족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새삼 ‘살아 있기만 해도 고맙다’는 말의 참뜻을 깨닫는다.

“내일, 우리 가족 모두가 모일 것이다. 모여서 서로가 살아 있음을, 살아 있는 것 자체를 기뻐할 것이다. 더 이상 미워하지도, 원망하지도, 아파하지도 않을 것이다. 살아 있는 것만으로, 살아 있는 가족을 보는 것만으로, 말을 섞는 것만으로도 기뻐할 것이다. 그게 가족이니까.”

최지운
최지운(34)씨의 첫 장편소설 ‘옥수동 타이거스’(민음사)는 희망 없는 현실을 그리기 위해 지진처럼 큰 소재를 활용하진 않는다. 서울 어느 재개발지역에 자리한 공업고등학교가 없어질 위기에 놓인다. 공고를 일종의 ‘혐오시설’로 여기는 부자 동네 사람들의 압력 탓이다. 평소 성적보다 주먹으로 경쟁하던 ‘껄렁한’ 패거리들이 폐교를 막기 위해 한데 뭉친다. 공고 존속을 공약으로 내건 교육감 후보가 낙선하는 등 주변 여건은 갈수록 나빠지지만 학생들은 ‘학교를 지킬 수 있다’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최씨 소설은 제1회 한국경제 청년신춘문예 당선작이다. 심사를 맡은 은희경·박성원 소설가와 장은수 문학평론가는 “뻔한 소재를 새롭게 전달하는 게 좋은 소설이라면 최씨 작품이야말로 좋은 소설”이라며 “재미뿐만 아니라 소설이 갖춰야 할 사회성이란 덕목까지 충족시켰다”고 호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들에 건넨 '위로카드'···수십억을 안겨주다
  • 아버지가 아들에게 건넨 위로카드 한 장이 정말로 위로하는 카드가 되어버렸다. 카드에 들어있던 복권을 긁은 남성이 수십억원의 당첨금을 떠안게 된 것이다.지난 26일(현지시각)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이스턴에 사는..
  • 반말 드러난 예원 소속사 "사과드린다"
  • MBC TV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도중 이태임과 욕설 파문에 휩싸인 가수 예원 소속사가 성급한 해명을 해 이태임씨 측에 피해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31일 예원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두 사람의 욕설 논란 당시 반말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부분이..
  • 탑-우에노 주리, 한일 합작드라마 호흡
  • 탑 우에노주리탑, 우에노 주리와 남녀주인공 호흡...한일 합작드라마 전격 출연빅뱅 멤버이자 배우 탑이 일본 배우 우에노 주리와 함께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다.31일 한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탑과 우에노 주리가 CJ EM서 제작하는 드라마에 출연을..
  • 2015년 1분기 최고 축구 공격수는 메시
  • 메시 `발롱도르? 그까이꺼!`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해 1분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공격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맞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멀찌감치 제쳤다.31일(한국시간)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홈페..
  • “메이저 대회서 진짜 승부”… 태극낭자 총출동
  •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태극낭자들이 시즌 첫 메이저 대회를 정조준한다.30일 끝난 KIA 클래식 우승은 투어 18년차의 베테랑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내줬지만 막강 전력의 한국 여자골프 군단은 2일 개막하는 메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