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의 ‘오감도’ 완독하고 이해하기

문학 평론가·시인 17명
연작시 15편 해석서 출간

“13인의 아해(兒孩·어린아이)가 도로로 질주하오/ (길은 막다른 골목이 적당하오)/ 제1의 아해가 무섭다고 그리오/ 제2의 아해도 무섭다고 그리오.”

천재시인 이상(1910∼1937·사진)이 1934년 7월24일 ‘조선중앙일보’에 발표한 연작시 ‘오감도’ 제1호의 첫 대목이다. ‘오감도’는 그해 8월8일까지 총 15편이 계속 실리다가 중단됐다. “무슨 말인지 도통 알 수가 없다”는 독자들의 항의가 빗발친 탓이다. 그 때문인지 ‘오감도’는 오늘날까지도 난해한 시의 대명사처럼 여겨진다.

김인환·황현산·이혜원·조연정·권혁웅·김수이·이수명·함돈균 등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평론가와 시인 17명이 ‘오감도’의 완벽한 해석을 위해 한데 뭉쳤다. 최근 출간한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수류산방)는 이상의 ‘오감도’를 처음부터 끝까지 완독하고 이해하는 걸 목표로 한다. 책에 실린 17편의 글을 하나하나 읽어나가면 어느 한 시각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시점에서 이상 시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