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의 ‘오감도’ 완독하고 이해하기

문학 평론가·시인 17명
연작시 15편 해석서 출간

“13인의 아해(兒孩·어린아이)가 도로로 질주하오/ (길은 막다른 골목이 적당하오)/ 제1의 아해가 무섭다고 그리오/ 제2의 아해도 무섭다고 그리오.”

천재시인 이상(1910∼1937·사진)이 1934년 7월24일 ‘조선중앙일보’에 발표한 연작시 ‘오감도’ 제1호의 첫 대목이다. ‘오감도’는 그해 8월8일까지 총 15편이 계속 실리다가 중단됐다. “무슨 말인지 도통 알 수가 없다”는 독자들의 항의가 빗발친 탓이다. 그 때문인지 ‘오감도’는 오늘날까지도 난해한 시의 대명사처럼 여겨진다.

김인환·황현산·이혜원·조연정·권혁웅·김수이·이수명·함돈균 등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평론가와 시인 17명이 ‘오감도’의 완벽한 해석을 위해 한데 뭉쳤다. 최근 출간한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수류산방)는 이상의 ‘오감도’를 처음부터 끝까지 완독하고 이해하는 걸 목표로 한다. 책에 실린 17편의 글을 하나하나 읽어나가면 어느 한 시각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시점에서 이상 시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법원이 의붓딸을 학대하고 때려 숨지게 한 칠곡 계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는 검찰이 구형한 징역 20년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데요. 이번 판결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형량이 너무 낮다
형량이 너무 높다
잘모르겠다
  • 4월 1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