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고블록 700개로 만든 '고질라 헬멧'
  • .지난 18년간 레고를 이용해 다양한 창작활동을 한 일본의 레고 마니아가 최근 자신의 작품을 소셜 미디어(SNS)에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기루메론이란 닉네임의 그는 약 1개월간 700여 개의 레고블록을 조립해 고질라 머리를 본 따 실제 착용이 가능한 헬..
  • IOI 김세정, 외조부상···'뮤직뱅크' 사전녹화
  • 아이오아이(IOI),구구단 멤버인 김세정이 8일 외조부상을 당했다.9일 출연 예정이던 KBS2 뮤직뱅크는 사전녹화로 대체됐다.김세정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세정은 8일 외할아버지의 부음을 접하고 전북 김제에 마련된 빈소로 향했으며..
  • 문희준 "소율, 직접 끓여준 우엉차에 반해"
  • 가수 문희준이 예비신부 소율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문희준은 8일 방송된 채널A 싱데렐라에서 2013년 가요 프로그램에서 소율을 처음 봤다며 처음엔 다른 가수의 팬인 줄 알았는데 빠빠빠 무대를 보고 가수인 줄 알게 됐다. 그때부터 눈이 갔다고 소..
  • 양현종 측 "일본서 제안 사실···확정은 아냐"
  • KBO리그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남은 최대어 왼손 투수 양현종(28) 측이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입단설에 아직 확정은 아니다라는 대답을 내놨다.일본 스포츠 전문지 데일리 스포츠는 9일 요코하마가 인재 쟁탈전에서 승리하며 한국..
  • 울다 웃은 블레이클리…모비스에 시즌 첫 3연승
  • 마커스 블레이클리가 롤러코스터를 타는 플레이 끝에 울산 모비스에 시즌 첫 3연승을 안겼다.모비스의 외국인 선수 블레이클리는 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이번 시즌 자신의 최다 득점인 31점을 넣고 리바운드 1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