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의 순기능···어느 엄마의 '페북 반성문'
  • 긴 글이 될지도 모르지만 전 한 여성분을 찾고 있습니다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험에 사는 케샤 스미스 우드는 최근 영화관에 다녀온 두 딸과 아들로부터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야기를 듣고 부끄러움에 어찌할 줄 몰랐다.아이들이 영화 상영 중 시끄럽게..
  • 소녀시대 신곡 기념 태연 인증샷 '찰칵~'
  • 소녀시대소녀시대 신곡, 태연 기념 인증샷 공개...멤버들과 함께 훈훈걸그룹 녀시대 신곡 공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태연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1일 오전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이날 태연..
  • 김태우 눈물 "가족이 많이 다쳤다"
  • 가수 김태우가 가족을 향한 화살이 가슴 아프다고 심경을 토로했다.김태우는 1일 오후 서울 반포동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기자회견을 개최, 공식 입장을 밝혔다.먼저 김태우는 소울샵이라는 회사를 만들 때 행복하게 음악을 하기 위해 만들었다...
  • '3연패' LG···베스트 전력은 언제
  • LG 트윈스가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제대로 힘도 못 쓰고 2015시즌을 3연패로 시작했다.LG는 개막전인 지난달 28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1-3로 패한 것을 시작으로 29일 광주 KIA전에서 6-7로 역전패했고, 31일에는 잠실 홈 개막전인 롯데 자이언츠..
  • 박주영 주말 제주전 깜짝 출격하나
  • 스트라이커 박주영(30FC서울)의 국내 프로축구 복귀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1일 서울 구단에 따르면 박주영은 오는 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클래식 4라운드 홈경기 출격을 대비해 몸을 끌어올리고 있다. 그러나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