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켓몬GO' 베낀 대륙의 '정령몬GO'
  •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GO'에서 캐릭터만을 바꾼'정령몬GO', '산해경GO'등 짝퉁앱이 중국에 출현했다.최근 중국 소호망 보도에 따르면 포켓몬GO 서비스가 시작되지 않은 중국에서 많은 사람이 이 게임 앱을 내려받아 즐기고 있다. 게임은 위치기반서비스(GPS..
  • 이진욱 무고 여성은 '뮤지컬 배우'
  • .사실 성관계에 강제성이 없었습니다.(고소녀 A씨)배우 이진욱(35)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A씨(33)가 무고를 자백했다. 이에 이진욱의 성폭행 사건은 무혐의로 결론 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불어 A씨의 황당한 거짓말들도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 개그맨 박승대, 과거 노예계약 파문 재조명
  •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는 개그맨 박승대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지난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노잼에 꿀잼 발라 드립니다 특집으로 꾸려져 강타, 이진호, 양세찬, 이용진 등이 게스트로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이용진은 과..
  • '시속 154㎞ 돌직구' 오승환, 1이닝 퍼펙트 6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 동안 한 번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고 완벽하게 팀의 승리를 지키며 시즌 6호 세이브를 기록했다.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인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뉴욕 메츠와 벌인 미국..
  • 장미란, 런던올림픽 동메달 승격 가능성
  • 역도 여제 장미란(33)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뒤늦게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역도연맹(IWF)은 28일(한국시간) 런던 올림픽에서 채취한 소변, 혈액 샘플을 재조사한 결과 11명의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됐다. 이중 6명이 메달리스트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