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들이 간쑤(甘肅)성의 '..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초인가족' 첫방부터 터졌다···유쾌·통쾌
  • 초인가족이 산뜻하게 첫 발을 뗐다.20일 1, 2회가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은 1회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회 4.8%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초인가족 시청률은 종영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의 마지막 시청률 4.1%보다 대폭 오른..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