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印 10~20대 자매 '윤간형'···이유가
  •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서 10~20대 자매에게 '윤간형'과 '나체 행진' 명령이 내려졌다. 인도 카스트 제도의 최하위 계급인 달리트(불가촉천민)에 속한 남성이 위 계급인 자트(농민) 여성과 사랑에 빠져 달아나자, 마을 평의회가 남성의 여동생들에..
  • '폭풍성장' 사피·에디···'아이고 내 심장'
  •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마스코트 사피와 에디의 근황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삼시세끼 측은 최근 페이스북에 사피와 에디의 사진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은 촬영장 평상에 나란히 앉은 사피와 에디를 보여준다. 다른 사진에서..
  • 유재석, 김준호 위해 '부코페' 티켓 200장 쾌척
  • 국민 MC 유재석이 후배 개그맨 김준호가 집행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부코페) 불참을 미안해하며 일일 관람권 200장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29일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28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열린 부코페 뒤풀이에서 김준호가 유재석은 왜..
  • 추신수 16호 홈런·2타점···승리 수훈갑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28일(현지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4회 동점 솔로포로 시즌 16호 홈런을 장식한 뒤 더그아웃에서 팀 동료의 환영을 받고 있다.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6번째 홈런을 터뜨리고 타점 2개를 보태며 팀..
  • '토트넘 이적' 손흥민 "멋진 모습 보이겠다"
  • 손흥민 모습. 토트넘 트위터 캡쳐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로 이적한 손흥민은 팬들을 위해 멋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나는 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