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전자책 시대

관련이슈 : 설왕설래
이사할 때마다 책을 정리하는 게 가장 큰 일이라고 하소연하는 이들이 많다. 버리자니 손때 묻어 애틋하고 끼고 가자니 망설여지는 책들이 한두 권이 아니다. 공간이 한정돼 있고 이삿짐도 만만치 않아 애물단지이기 십상이다. 우선순위를 매겨 냉정하게 자르는 수밖에 없다. 오래된 책일수록 추억이 묻어 있어 버리기 아깝지만 언제까지 껴안고 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전자책 시대에는 이런 걱정을 할 필요 없다. 수천권을 자신의 계정에 저장해놓고 언제 어디서나 간단히 원하는 책을 화면에 띄워 읽을 수 있다.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하며 필요한 구절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로 전송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눈이 침침한 사람은 글자 크기를 키우면 되고 청각장애인은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문제는 콘텐츠다. 아직까지 우리 전자책 시장은 야한 소설이나 자기계발서 같은 가벼운 콘텐츠들이 대종을 이루고 있다. 전자책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종이책을 많이 접하고 소득이 높을수록 전자책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는 전자책으로 출시되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최근 들어 한국 전자책 콘텐츠도 무거워질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외국문학 전문 출판사인 ‘열린책들’에서는 ‘세계문학 앱’을 출시했다. yes24는 박경리의 ‘토지’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을 담은 ‘100년의 걸작-박경리 조정래 에디션’도 내놓았다. 민음사는 ‘디지털 싱글 전자책’ 시리즈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서양의 고전을 엄선해 ‘잡지 기사보다 길고 단행본보다 짧은’ 분량으로 우선 전자책으로 출시하고, 나중에 종이책으로 묶는 콘셉트이다.

한글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전자책 콘텐츠는 풍성한 편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대거 참여한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의 결과로, 저작권 시효가 지났거나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은 공짜 전자책만 3만4000여 권이나 올라와 있다. 디지털 활자 시대의 해일을 손바닥으로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 전자책 발행 주체별로 전용 단말기가 다르고 시장의 룰도 제각각이다. 콘텐츠 확충과 함께 혼돈스러운 가격 체계도 정리가 시급한 현실이다.

조용호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SBS 새 수목 드라마사임당 빛의 일기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의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